하나님의 나타남과 하나님의 역사

목차

하나의 아주 엄중한 문제━배반 (1)

나의 사역은 머지않아 끝날 것인데, 여러 해 동안 함께 지낸 것은 추억할 수 없는 옛일로 되었다. 나는 부단히 나의 말을 중복하고 끊임없이 나의 새 사역을 진전시키고 있다. 물론, 나의 충고는 나의 매 차례 역사에 반드시 있어야 할 내용이다. 충고가 없으면 너희들은 모두 잘못된 길로 빠질 것이고 더욱이 어찌할 바를 모를 것이다. 오늘날 사역은 머지않아 끝날 것이고 종결 단계에 들어설 것인데, 나는 여전히 충고 같은 사역을 좀 하려 한다. 즉 충고 같은 말을 좀 하여 너희들이 알아듣게끔 공급하는 것이다. 나는 다만 너희들이 나의 고심을 헛되지 않게 할 수 있고 더욱이 나의 고심을 이해할 수 있고 나의 말을 모두 너희들의 사람됨의 근본으로 할 수 있고 너희들이 듣기 좋아하는 것이든 듣기 싫어하는 것이든, 너희들이 받아들이기 매우 좋아하는 것이든 받아들이기 난처해하는 것이든 다 중요한 일로 여길 것을 희망한다. 그렇지 않으면 너희들의 제멋대로 하는,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성정과 태도가 나의 마음을 매우 상하게 할 것이고 더욱이 나로 하여금 매우 혐오하게 할 것이다. 나는 너희들이 모두 나의 말을 반복적으로 천만번 읽을 수 있고 심지어 마음속에 아로새길 수 있기를 희망한다. 이래야 너희들에 대한 나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게 된다. 하지만 오늘날 너희들의 생활은 오히려 이러한 것이 아니고 반대로 황음무도한 가운데 잠겨 있으며, 아무도 나의 말로 자기의 내심과 영혼을 충실하게 하지 않는다. 이로부터 나는 비로소 사람의 본래 모습을 총결해내게 되었는데, 즉 어느 때든지 사람은 나를 배반할 것이며, 나의 말에 절대적으로 충성할 수 있는 사람은 하나도 없다.

“사람은 사탄에게 패괴되어 이미 사람의 모양이 없다”는 이 말은 오늘날 이미 절대다수의 사람들에게 좀 인가(認可)되었다. 이렇게 말하는 까닭은 여기의 ‘인가’는 표면적인 시인일 뿐 진정한 인식이 없기 때문이다. 사람마다 자기를 정확하게 평가할 수 없고 자기를 투철하게 분석할 수 없기 때문에 너희들은 내가 한 말에 대하여 언제나 반신반의한다. 그러나 이번에 나는 사실로써 너희들 자신에게 존재하는 하나의 가장 엄중한 문제를 설명하려 하는데, 그것은 바로 ‘배반’이다. ‘배반’이란 이 글자를 언급하면 너희들은 다 잘 알고 있다. 왜냐하면 다수의 사람들이 모두 다른 사람을 배반하는 일을 한 적이 있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남편으로서는 아내를 배반하고, 아내로서는 남편을 배반하고, 아들로서는 아버지를 배반하고, 딸로서는 어머니를 배반하고, 종이 된 자는 주인을 배반하고, 친구 사이에 서로 배반하고, 육친 사이에 서로 배반하고, 파는 사람이 사는 사람을 배반하는 등등 이런 것은 모두 배반하는 실질이 있는 예이다. 총괄적으로, ‘배반’은 바로 맹세를 어기고 도덕 규범을 위반하고 인간 윤리에 어긋나는, 인성을 상실한 행위이다. 하나의 사람으로서 네가 다른 사람을 배반하는 일을 한 적이 있는지 없는지 기억나든 기억나지 않든, 또는 네가 다른 사람을 배반하는 일을 이미 여러 번 한 적이 있든, 어쨌든 너희들은 인간 세상에 태어난 이상, 모두 진리에 어긋나는 일을 한 적이 있다. 너는 부모나 친구를 배반할 수도 있고 기타 사람을 배반할 수도 있으며, 더욱이 나를 배반하여 내가 혐오하는 일을 할 수도 있다. 다시 말하면, 배반은 표면의 비도덕적 행위만이 아니라 더욱이 진리와 서로 저촉되는 것들이다. 이런 것들이 바로 사람이 나를 대적하고 나를 거역하는 근원이다. 그러므로 나는 이런 한마디 말을 총결해내었는바, 배반은 사람의 천성이다. 이 천성은 각 사람이 나와 합하는 데의 천적(天敵)이다.

나에게 절대적으로 순복할 수 없는 행위는 배반이고, 나에게 충성할 수 없는 행위는 배반이며, 나를 기만하고 거짓말로 나를 속이는 행위는 배반이고, 관념이 많을뿐더러 사방에 퍼뜨리는 것은 배반이며, 나의 증거와 나의 이익을 수호할 수 없는 것은 배반이고, 마음속으로 나를 멀리하면서도 웃는 얼굴로 배웅하는 행위는 배반이다. 이런 행위는 모두 너희들이 항상 해낼 수 있는 것이고 또한 너희에게 흔히 있는 일이다. 너희들은 그렇지 않다고 여기지만 나는 그렇게 여기지 않는다. 나는 나를 배반하는 일을 아이들 장난으로 여길 수 없고 더욱이 보고도 못 본 척할 수 없다. 오늘날 내가 너희들 가운데서 역사하는데도 너희들이 여전히 이러한데, 만일 어느 날 너희에게 관심 갖고 물어보는 사람이 없을 때가 되면 너희들은 모두 산을 점거하여 위세를 부리는 마적이 되지 않겠는가? 그때가 되면 너희들은 하늘이 무너질 듯한 큰 화를 저지를 것인데, 파괴된 국면을 또 누가 수습하겠는가? 만일 너희들이 너희들의 어떤 배반 행위가 우연한 행실에 불과하고 너희들의 일관된 행위가 아니라고 여긴다면 이렇게 정중하게 언급하여 너희들의 체면을 상하게 하지 말았어야 한다. 너희들이 만일 정말 이렇게 여긴다면 너무 분수를 모르는 것이다. 이렇게 여기는 사람일수록 반역의 표본과 전형(典型)이다. 사람의 본성은 사람 자신의 생명이고 사람이 생존하는 원리이니 사람은 변화시킬 방법이 없다. 마치 배반하는 본성과 같다. 네가 너의 어느 친척이나 친구를 배반하는 일을 해낼 수 있는 이상, 이런 것이 너의 생명 중의 일부분이고 너의 타고난 천성임을 증명한다. 이것은 어떤 사람도 부인할 수 없다. 예를 들어 한 사람이 남의 물건을 도적질하기 좋아한다고 하자. ‘도적질하기 좋아한다’는 이것이 바로 그의 생명 중의 한 분자인데, 다만 어떤 때는 남의 물건을 도적질하는 일을 하였고 어떤 때는 남의 물건을 도적질하는 일을 하지 않았을 따름이다. 도적질을 하였든 하지 않았든, 그가 도적질하는 것을 일종 행위라고만 증명할 수 없다. 그가 도적질하는 것을 그의 생명 중의 일부분이라고 증명하는데, 즉 그의 본성이다. 어떤 사람은 물을 것이다. “그의 본성인 이상 어째서 어떤 때는 그가 좋은 물건을 보고서도 도적질하지 않았는가?” 이 문제는 매우 간단하다. 그가 도적질하지 않은 원인은 아주 많다. 예를 들면 물건이 너무 크기에 대중이 주시하고 있는 곳에서 그것을 가지고 갈 수 없었다든가, 손을 쓸 적합한 때가 없었다든가, 물건이 너무 비싸서 간수가 너무 엄밀하였다든가, 이러한 좋은 물건에 대하여 상당한 흥미가 없었다든가, 이 물건이 그에게 어떤 쓸모가 있는지 아직 생각하지 못했다든가 등등 이런 원인은 다 가능하다. 그러나 어쨌든 도적질하였든지 하지 않았든지 이 생각은 다만 그의 안에서 일시적으로 언뜻 나타난 것이라고 증명할 수 없다. 반대로 이것은 바뀌기 어려운 그의 본성 중의 일부분이다. 이러한 사람은 한번만 도적질하고는 만족스럽게 여기는 것이 아니라 매번 어떤 좋은 물건이나 적합한 장소를 만나면 그의 생각을 움직여 남의 물건을 자기의 소유로 할 것이다. 그러므로 나는 이 생각의 내원(來源)은 우연하게 주어온 것이 아니라 이 사람 자신의 본성에서 나온 것이라고 말한다.

어떤 사람이나 다 자기의 언어와 행위로써 자기의 본래 모습을 대표할 수 있다. 이 본래 모습은 당연히 사람의 본성이다. 네가 매우 사곡하게 말하는 사람이라면 너의 본성은 바로 사곡한 것이다. 너의 본성이 매우 궤사하다면 네가 일을 처리할 때 매우 교활하고 또한 사람으로 하여금 매우 쉽게 속임수에 빠지게 한다. 너의 본성이 매우 악랄하다면 너의 언어는 혹시 매우 들음직하겠지만 너의 행위는 오히려 너의 악랄한 수단을 가릴 수 없다. 너의 본성이 매우 나태하다면 너의 언어는 너의 대충대충 함과 나태함을 위하여 죄책을 회피하게 하는 것이지만 너의 행위는 오히려 매우 느릴뿐더러 아주 대충대충 하고 사실의 진상을 아주 잘 가리운다. 너의 본성이 사람의 마음을 아주 잘 이해한다면 너의 언어는 매우 사리에 밝고 또한 행위도 진리에 매우 부합된다. 너의 본성이 누구에게나 매우 충성한다면 너의 언어는 꼭 매우 진실할 것이고 또한 네가 일을 착실하게 하여 주인으로 하여금 마음놓지 못할 것이 없게 할 것이다. 너의 본성이 미녀나 돈에 매우 연연해한다면 이런 것이 너의 마음에 가득차서 부지중에 너는 규칙을 벗어난 비도덕적인 일을 얼마간 하여 사람으로 하여금 한평생 잊을 수 없게 할 뿐만 아니라 사람으로 하여금 더욱 메스껍게 할 것이다. 바로 내가 말한 것 같이, 너에게 배반의 본성이 있으면 너는 그 죄과를 피하기 어렵다. 너희들은 자기가 남에게 미안한 일을 한 적이 없다 하여 배반하는 본성이 없다고 요행으로 여기지 말라. 만일 네가 이렇게 생각한다면 사람으로 하여금 너무 메스껍게 하는 것이다. 내가 매번 한 말은 모든 사람을 겨냥한 것이지 한 사람이나 어느 부류의 사람을 겨냥한 것이 아니다. 네가 한가지 일에서 나를 배반하지 않았다 하여 네가 매사에서 나를 배반할 수 없다고는 증명하지 못한다. 어떤 사람은 혼인의 좌절에서 진리를 찾고 구할 신심을 잃었으며, 어떤 사람은 가정의 파탄에서 나에게 충성할 의무를 상실하였으며, 어떤 사람은 일시적인 환락과 자극을 찾고 구하기 위하여 나를 떠나갔으며, 어떤 사람은 차라리 흑암의 벼랑에서 쓰러질지언정 광명 속에서 살면서 성령 역사의 즐거움을 얻으려 하지 않으며, 어떤 사람은 돈을 얻는 욕망을 만족시키기 위하여 친구의 권고도 상관하지 않고 오늘도 여전히 미망에서 깨어날 수 없으며, 어떤 사람은 다만 나의 비호를 받기 위하여 나의 이름 아래에 잠시 머물며, 어떤 사람은 목숨을 아끼고 죽기를 싫어하여 마지못해 나에게 좀 봉헌한다. 등등 이런 비도덕적이고 또 인격이 없는 행실들은 모두 사람이 마음 깊은 곳에서 이미 나를 배반한 행위가 아닌가? 물론, 내가 알기로 사람의 배반은 일찍이 계획해놓은 것이 아니라 사람 본성의 자연적 유로(流露)이다. 나를 배반하기를 원하는 사람은 하나도 없고 더욱이 나를 배반하는 일을 하고는 기뻐하고 즐거워하는 사람은 하나도 없으며 반대로 전전긍긍하는데, 그렇지 않은가? 그렇다면 어떻게 이런 배반을 만회하고 또 어떻게 오늘날의 국면을 바꿀 것인지, 너희들은 생각하고 있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