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 진입의 교통 설교

목차

129집 (b) 하나님 말씀 <‘믿음’에 대하여 너는 어떻게 인식하는가?>에 대한 설교 교통

【129-B-2】

‘믿음’에 대하여 너는 어떻게 인식하는가?” 이 말씀은 하나님 말씀의 제목입니다. 하나님을 믿는다는 것이 무엇인지 그리고 하나님을 왜 믿어야 하는지에 대해 아마 각 사람마다 자신의 관점이 있을 것입니다. 그 관점이 무엇이고, 그 생각이 어떻든지를 떠나 우리 각 사람의 믿음이 하나님의 뜻에 맞을 수 있는지, 하나님의 요구에 도달할 수 있는지가 중요한 문제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에서 “‘믿음’에 대하여 너는 어떻게 인식하는가?”라고 했습니다. 이것이 무엇보다 더 중요한 진리가 아닙니까? 그 믿음은 무엇으로 생긴 건지, 믿는 목적이 도대체 무엇인지, 어떤 효과에 도달하려고 하는지, 바로 이런 것들이 하나님의 마음이고 또한 하나님께서 말세 역사에서 해결하시려는 문제입니다. 그래서 하나님이 이 말씀을 발표하신 것은 너무나 의의가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아주 의의가 있는 것입니다. 이 말씀에서 보면, 매 단계 역사에서 역대의 하나님을 믿었던 사람들의 그 믿음은 어떤 믿음이었는지, 하나님의 뜻에 부합되었는지, 아주 분명하게 말씀하셨습니다. 우리는 말씀을 보고 감명을 받게 되었고, 또한 교계의 사람들이 갖고 있는 믿음은 정말 너무나 가련하다는 것도 보게 됐습니다. 그럼 우리의 믿음은 도대체 하나님의 뜻에 맞을 수 있을까요? 그것은 우리의 추구에 달렸습니다. 하나님께서 모든 진리를 다 발표하셨기에 우리는 하나님의 말씀을 보고 나서 다들 인식을 어느 정도 가지게 됐습니다. 하지만 우리의 믿음이 하나님에 대한 이러한 인식들을 갖춘 믿음인지, 하나님을 위해 간증할 수 있는 믿음인지, 이것은 우리에게 직면한 문제입니다. 또한 우리가 해결해야 할 문제이기도 합니다.

많은 사람들을 보면 하나님께서 말세에 발표하신 모든 진리를 다 보고 나서 진리를 어느 정도 깨달은 것 같고, 또 말로도 “저는 정말 많은 걸 얻었어요.”라고 합니다. 그런데 문제는 하나님을 위해 증거할 수 있느냐 하는 겁니다. 그 문제를 놓고 아주 많은 사람들이 곤혹스러워하면서 “하나님을 위해 증거하는 게 뭔데요? 우린 이렇게 많은 걸 알고 있고, 이렇게 많은 걸 얻었는데, 왜 하나님을 증거하지 못하겠어요?” 이렇게 말합니다. 그럼, 우리 교통을 좀 해봅시다. 본인은 많이 알고 있고, 많은 걸 얻었다고 하는데, 하나님을 위해 어떤 걸 증거했습니까? 어떤 증거를 한 겁니까? 이 문제에 대답하기 쉽습니까? 아마 많은 사람들은 들으면서 어떻게 대답해야 할지 모를 것입니다. 그리고 “하나님을 위해 증거하는 거요? 하나님을 위해 증거한다는 거야 사람이 봤을 때, 진리를 교통하고, 하나님에 대한 진실된 인식을 나눌 수 있고, 복음을 전하면서 하나님을 증거하고, 사람을 얻을 수 있는 그런 것들이 아닌가요?” 이렇게 말합니다. 자, 그런 게 하나님을 증거하는 건가요? 많은 사람들이 꿰뚫어 보지 못합니다. 물론 어떤 사람들은 확실히 간증을 교통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의 역사를 증거할 수 있고, 어느 정도 인식도 나누면서 하나님의 소유소시를 증거할 수 있습니다. 그런 건 부인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그 정도를 가지고 아름답고 굳센 간증이라고 할 수 있을까요? 이것은 하나의 문제입니다. 그리고 하나님은 역사하셔서 사람을 정결케 하시고 온전케 하셔서 마지막에는 어떤 효과에 도달하시려는 걸까요? 하나님께서 자신이 발표하신 모든 진리를 우리 안에서 이뤄지게 하시고, 우리의 생명이 되게 하셔서 마지막에 우리가 구원을 받고 하나님의 약속을 이어받으면 그걸로 끝일까요? “하나님의 목적은 우리를 구원받게 하고, 하나님의 약속을 이어받게 하고, 하나님의 축복을 누리게 하는 것이다”, 이렇게 간단할까요? 이 일을 꿰뚫어 보지 못한다면, 하나님의 뜻을 진정으로 깨닫지 못한 것입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이 말씀에서 하나의 사실, 즉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이렇게 역사하시는 목적이 무엇인지 똑똑히 보게 됐습니다. 그 목적은 바로 하나님을 위해 아름다운 간증을 하게 하는 것입니다. 그럼 하나님은 왜 우리에게 그렇게 요구하실까요? 하나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왜냐하면 내가 너희에게 베풀어 준 것이 너무나 많고, 너희가 내게서 본 것도 너무나 많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역대의 성도들처럼 나를 위해 증거하라고 너희에게 요구하는데, 그것은 나의 유일한 바람이다.” 이것이 하나님의 말씀입니다. 아주 명확하고 분명하게 말씀하셨죠. 다시 말해서, 하나님은 이 말씀에서 자신의 뜻과 우리에 대한 하나님의 요구를 명확하게 나타내셨습니다.

예전에 사람들이 주님을 믿는 건 거의 다 영생을 얻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비록 예수님에 대해 “주님은 인자하신 구세주시다. 주님은 우리의 죄를 사해 주셨고, 우리를 사탄의 죄악에서 구원하셨다”, 이렇게 조금은 알고 있었기에 예수님을 구세주이시고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시인은 했지만, 그렇게 믿는 게 하나님과 마음이 합하는 것일까요? 그렇게 믿는다면 아직 거리가 너무 먼 것입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은혜시대에 사람들에게 그렇게 높이 요구하지는 않으셨습니다. 왜냐면 사람들이 아는 게 아무것도 없었기 때문입니다. 사탄의 권세에서 막 속량되어 죄악을 다 벗어버리지 못했고, 날마다 죄 가운데 살면서 기도로 죄를 자백하지 않으면 그저 뭘 간구하는 것 밖에 몰랐습니다. 마치 어린아이 같았죠. 그래서 하나님은 주님을 믿는 사람들에게 그렇게 높이 요구하지 않으셨던 겁니다. 하지만 말세에 전능하신 하나님은 심판 사역을 하시면서 인류를 구원하시는 하나님의 경영 계획과 모든 비밀을 다 발표하셨습니다. 마지막에 하나님은 왜 사람들을 구원하려고 하시는지, 사람들에 대한 요구가 무엇이고, 하나님의 뜻이 무엇인지에 대해서도 모두 낱낱이 말씀하셨습니다. 그렇게까지 말씀하셨는데도 우리가 하나님의 뜻을 깨닫지 못하고, 하나님을 위해 증거하지 못한다면, 그건 무슨 문제겠습니까? 고의적으로 죄를 짓는 게 아닐까요? 대역무도한 게 아닐까요? 많은 사람들은 “우린 정말 많은 것을 얻었어요. 정말 많은 진리를 알게 됐고요.”라고 합니다. 근데 왜 본분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걸까요? 본분을 제대로 하지 못한다면 진정한 간증이 있을까요? 본분마저도 제대로 하지 못하는 그런 사람에게 진정한 간증이 있을까요? 그런데도 그런 사람은 스스로 진리를 많이 알게 되었다고 여기면서 전능하신 하나님을 믿고 얻은 게 너무나 많다고 합니다. 그런데 왜 본분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걸까요? 왜 본분을 하면서 진리를 실행하지 않는 걸까요? 왜 본분을 하면서 원칙에 따라 일 처리하지 않는 걸까요? 왜 본분은 하면서도 하나님을 사랑하고 하나님의 마음을 만족케 해 드리는 마음이 없는 겁니까? 그건 무슨 문제입니까? 지금 보면, 아직도 많은 사람들은 전능하신 하나님을 믿은 지 몇 년씩 됐지만 본분조차도 하지 못합니다. 그건 무슨 문제입니까? 본분마저도 하지 못하는 그런 사람에게 간증이 조금이라도 있을까요? 조금도 없습니다! 충성된 효력자라고 해도 간증이 좀 있습니다. ‘내가 왜 충성으로 효력해야 되지? 그건 하나님이 날 너무 사랑하시고, 너무나 많은 걸 베풀어 주셨기 때문이지. 내가 효력을 하지 않는다면 양심이 없는 거야. 내가 효력마저도 충성을 다하지 않는다면 사람도 아니지! 난 아무것도 바라지 않아. 그저 충성으로 효력해 하나님의 사랑에 보답할 거야.’라고 합니다. 이게 간증이 아닙니까? 간증입니다. 정말 본분을 하지 못한다면 간증이 있을까요? 정말 간증이 없죠. 어떤 사람들은 “하나님을 증거한다는 게 대체 어떤 거예요? 설마 본분을 하는 게 하나님을 증거하는 건가요?” 이렇게 물을 수도 있습니다. 대체 무엇이 하나님을 증거하는 것인지 교통을 해보도록 합시다.

하나님을 증거한다는 건 우리가 하나님을 믿으면서 경력 속에서 깨닫게 된 진리와 하나님에 대해 알게 된 것들을 하나님을 알지 못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간증을 하는 겁니다. 그것이 증거하는 한 방면입니다. 그리고 증거하는 것 자체에 또 한 방면의 의의가 있는데, 바로 우리 자신이 진리의 실제를 갖추며 사는 것입니다. 우리 자신이 하나님을 위해 아름답고 굳센 간증을 하는 거죠. 우리가 자신이 깨달은 진리대로 살면 진실로 하나님께 순복하고 진실로 하나님을 경배하는 효과에 도달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을 위해 증거한다’는 건 정확하게 말하면 주로 2가지가 있습니다. 하나는, 우리의 입으로 복음을 전하고, 진리를 교통하고, 하나님에 대해 알게 된 것을 나누는 것입니다. 그렇게 하나님을 증거하는 겁니다. 다른 하나는 피조물의 본분을 잘하고, 하나님 말씀의 진리가 실제가 되도록 살아가면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고 하나님을 만족케 해 사탄을 철저히 수치당하게 하는 것입니다. 주로는 이 2가지입니다. 이 2가지 부분의 간증을 다 갖췄다면, 그 사람의 믿음에는 아름답고 굳센 간증이 있는 것입니다. 만약 이 2가지에서 조금만 갖추었거나 한 가지만 갖추었다고 합시다. 복음을 전해서 하나님을 증거하기는 하지만, 실제적으로 진리대로 살지 못하고, 하나님의 말씀대로 살지 못한다면, 그러니까 실제적으로 본분을 잘하지 못한다면, 그 사람의 간증을 아름답고 굳센 간증이라고 할 수 있을까요? 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피조물의 본분을 제대로 해 진실로 하나님 말씀의 진리 실제를 살아내면서 그것으로 하나님을 영광스럽게 하고 하나님을 흡족케 해 드리는 것만이 가장 굳센 간증이라고 합니다. 이렇게 말하면 깨달을 수 있나요? 그럼 도대체 어떻게 하는 게 하나님을 증거하는 걸까요? 이제 분명히 아셨나요? 어떤 사람은 “그 말대로라면 이 간증을 하는 건 간단하네요. 최선을 다해 본분을 잘한다면 그게 바로 간증 아닌가요?”라고 말할 것입니다. 그 말이 맞나요? 겉으로는 그렇게 말해도 됩니다. 하지만 본분을 합격되게 하려면, 사람이 노력만 하고 본분을 하는 것만 중요시한다면 합격되게 할 수 있을까요? 힘만 들인다고 해서 할 수 있을까요? 진리를 추구하지 않고 본분을 잘할 수 있을까요? 하나님께 진실한 순복이 없이 본분을 잘할 수 있을까요?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 하나님을 헤아리는 마음이 없이 본분을 잘할 수 있을까요? 진리를 깨닫지 못하고 하나님을 알지 못한다면, 본분을 잘할 수 없습니다. 또 어떤 사람은 “그렇긴 한데, 저는 소질이 낮아서 진리를 깊이 깨닫지 못했어요. 그렇지만 어쨌든 하나님의 지배와 안배에 순복할 수는 있어요. 하나님 집에서 뭘 하라면 하고, 어떤 본분을 하라고 하면 그 본분을 할 수 있어요. 전 원망하지 않아요.”라고 말할 것입니다. 그러면 본분을 제대로 하는 거라고 할 수 있을까요? 말은 그렇게 합니다. 근데, 적그리스도가 사람들을 미혹할 때, 분별할 줄도 모르고 적그리스도를 따르면서 적그리스도가 말하는 대로 듣고, 그대로 한다면, 그런 사람이 본분을 제대로 할 수 있을까요? 잘할 수 없습니다. 그것만이 아니라 하나님 집의 사역을 방해할 수도 있습니다. 적그리스도가 하나님의 사역에 대한 관념들을 퍼뜨리면, 그걸 듣고 소극적이 되고, 본분을 제멋대로 하고, 얼렁뚱땅 넘어가고, 심지어는 될 대로 되라는 식으로 자포자기까지 한다면, 그것이 합격된 본분을 하는 걸까요? 그렇게 본분을 하면서 충성심이 없고, 하나님을 경외하지 않고, 순복하지 않는다면, 그렇게 하는 본분은 하나님을 대적하는 것에 속합니다. 그래서 본분을 하면서 일을 원칙 있게 처리하고, 진리를 살아내어 실제가 있으려면, 반드시 진리를 깨달아야 하고 진리를 실행할 줄 알아야 합니다. 그래야만 합격되게 본분을 했다고 할 수 있고, 가치 있고 진정한 효과가 있어 진정한 간증이 된다고 할 수 있습니다. 또 어떤 사람은 “본분을 하는 것만이 하나님을 증거하는 건가요? 본분을 하지 않으면 하나님을 증거할 수 없나요?” 이렇게 묻습니다. 참 좋은 질문을 했습니다. 본분은 하지 않았지만 시련이 임했을 때, 하나님께 기도해 하나님의 뜻을 깨닫고 시련을 이겨내고 떠나가지 않았다면, 그것도 하나의 간증입니다. 시련 속에서 넘어지지 않고 굳게 서게 됐다는 건 하나님께서 아직도 그 사람을 긍휼히 여기고 계신다는 걸 말합니다. 그런데 본분을 정상적으로 하지 못한다면, 하나님에 대한 충성이 있는 걸까요? 하나님에 대해 순복이 있는 걸까요? 하나님의 요구에 도달한 걸까요? 시련이 임해 어떻게 됐든 본분을 하지 않았다는 자체는 바로 가장 큰 빚을 진 것입니다! 제가 예를 하나 들겠습니다. 어떤 자녀가, 자기는 부모에게 효도한다고 합니다. 그러나 자신의 사업으로 인해 바빠서 부모님에게 일이 발생해도 곁에서 지켜 드리지 못하고, 기껏해야 마지막에 돈이나 좀 보내드립니다. 그렇다면 이것이 진정한 효도에 속할까요? 아닙니다. 하나님을 믿으면서 가장 근본적인 일도 하지 못하고 최저 요구인 피조물의 본분마저도 하지 못한다면, 다른 방면에서 간증이 좀 있다고 해도 그것을 아름답고 굳센 간증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까? 그 조그마한 간증으로 하나님께 칭찬받을 수 있을까요? 이런 일들에서 진리를 찾고 구해 볼 가치가 있습니까, 없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