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선집) [낭송]

목차

제23편 말씀

나의 입에서 음성을 발할 때, 나의 눈에서 불길을 뿜을 때 나는 온 땅을 감찰하고 있고 전 우주를 둘러보고 있다. 모든 사람은 나에게 기도하고 있고 나를 앙망하고 있으며 다시는 노하지 말라고 나에게 간청하며, 다시는 나를 거역하지 않겠다고 나에게 맹세한다. 그러나 이제는 과거가 아니라 현시이다. 누가 나의 심지를 돌려세울 수 있는가? 설마 사람 마음속의 간구란 말인가? 사람의 입속의 언어란 말인가? 누가 나로 말미암지 않고 오늘까지 살아올 수 있겠는가? 누가 나의 입의 말 속에서 생존하지 않는가? 누가 나의 눈의 감찰을 받지 않는가? 내가 온 땅에서 나의 새로운 사역을 전개하는데 누가 벗어난 적이 있는가? 설마 산이 높고 크다 하여 피할 수 있겠는가? 설마 물이 많다 하여 대적할 수 있겠는가? 나는 계획 중에서 어떤 물질도 쉽게 느슨하게 한 적이 없다. 그러므로 나의 손의 지배에서 벗어난 일인일물(一人一物)은 없었다. 오늘 모든 사람들 사이에서 나의 거룩한 이름이 찬양되고, 또한 모든 사람들 사이에서 나에게 항의하는 말이 제기되며, 모든 사람들 사이에서 내가 땅에 있다는 전설이 전해진다. 나는 사람이 나를 논단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고, 사람이 나의 몸을 갈라놓는 것을 허용하지 않으며, 더욱더 사람이 나에게 저주를 퍼붓는 것을 허용하지 않는다. 사람이 진실로 나를 안 적이 없기 때문에 늘 나를 대적하고 기만하며 나의 영을 보애(寶愛)하지 않고 나의 말을 아끼지 않는다. 사람의 모든 행위로 인해, 나에 대한 태도로 인해 나는 사람에게 적합한 ‘보수’를 준다. 그러므로 사람은 모두 눈앞의 ‘보수’를 보고 일을 하며, 아무도 자아희생적인 사역을 한 적이 없다. 사람은 사심 없는 봉헌을 하기를 싫어하고 무대가의 ‘보수’를 얻기를 좋아한다. 베드로는 비록 나의 앞에서 봉헌이 있었지만 내일의 ‘보수’를 위한 것이 아니라 오늘의 ‘인식’을 위한 것이었다. 사람은 나와 진실한 교제가 없었고, 줄곧 내 앞에서 나를 건성으로 대하며 자기의 ‘건성’으로 말미암아 나의 칭찬을 수월히 얻으려 한다. 나는 사람의 마음 깊은 곳을 감찰한다. 그러므로 사람의 마음 깊은 곳에서 많은 ‘풍부한 광석’을 캐냈다. 심지어 사람에게 있어서 아직 알아차린 적이 없지만 나는 오히려 새로운 발견을 하였다. 그리하여 사람은 ‘물증’을 보고 나서야 다시는 ‘겸손한 척’하지 않고 두 손을 벌리며 자기의 불결함을 인정하게 되었다. 사람 속에 더 많은 새로운 것들이 있는데, 모든 사람에게 공급하여 누림이 가득하도록 하기 위해 내가 가서 ‘캐내야’ 한다. 나는 사람이 ‘당해 내지 못한다’ 하여 나의 사역을 정지하지 않고 줄곧 나의 원래 계획에 따라 사람을 수리한다. 사람은 마치 과일 나무와 같다. 만일 가꾸지 않으면 열매를 맺기 어렵고, 최종에는 마른 가지와 떨어진 잎만 보게 되고 오히려 땅에 떨어질 열매는 없다.

나는 매일 국도의 ‘내실(內室)’을 배치한다. 아무도 갑자기 나의 ‘작업장’에 뛰어들어 나의 사역을 방해한 적이 없다. 모든 사람은 다 전력을 다해 협력하고 있는데, 내가 그를 ‘해임’시켜 ‘실직’하면 따라서 더는 생활 방도가 없어 사탄에게 점령된 ‘황무지’에 떨어질까 두려워한다. 사람의 ‘두려움’으로 인해 나는 매일 사람을 위로해 주고 매일 사람의 사랑을 불러일으키며 매일의 생활 속에서 또한 사람을 교육한다. 마치 사람은 모두 갓 태어난 영아와 같다. 만일 젖의 공급이 없다면 땅을 떠나고 영원히 인간 세상과 고별할 것이다. 사람의 부르짖음 속에서 나는 사람들 가운데 왔다. 그리하여 사람은 곧 빛이 있는 세상에서 살며 다시는 ‘집 안’에 틀어박혀 하늘을 향한 기도를 하지 않는다. 사람은 나를 보고는 무작정 마음속의 ‘억울함’을 하소연하며 먹거리를 내려 달라고 나를 향해 입을 벌린다. 하지만 그후부터 사람은 ‘태연 대담해져’ 다시는 나에게 아무것도 구하지 않고 기분 좋게 잠들거나 나의 존재를 부인하고 자기의 일을 하였다. 사람의 ‘버림’ 가운데서 사람에게 ‘정감’이 없어 나에게도 ‘공의’를 실행한다는 것을 족히 볼 수 있다. 그러므로 나는 사람의 역겨운 태도를 보고 조용히 떠나며 다시는 사람이 진심으로 부르짖는다 해서 쉽게 내려 오지 않을 것이다. 부지중에 사람의 번뇌는 날마다 증가된다. 그리하여 사람은 분망한 중에 또 갑자기 나의 존재를 발견하고는 무작정 나의 옷깃을 당기며 나를 그의 집에 ‘손님’으로 청한다. 비록 풍성한 음식으로 나를 대접할지라도 사람은 여전히 나를 ‘한 집안 식구’로 대한 적이 없고 손님으로 대하며 나의 조금의 ‘도움’을 얻는 것이다. 그러므로 이 기간에 사람은 ‘조금도 체면 가리지 않고’ 자기의 비참한 상황을 나의 앞에 털어놓고 내게서 ‘사인’을 받으려 한다. 마치 사람이 장사하는 데에 거액의 대출금이 모자라는 것처럼 사람은 전력으로 나를 향해 ‘진공(進攻)’한다. 사람의 모든 거동에서 나는 그제야 ‘사람의 뜻을 조금 느꼈다’. 마치 사람의 눈에는 내가 눈치를 살필 줄 모르고 사람의 마음과 폐부를 살필 줄 모르는 듯하다. 그러므로 사람은 모든 일의 모든 경력을 하나도 빠짐없이 나에게 하소연한 후 요구를 제기한다. 나는 사람의 모든 행위를 혐오한다. 사람들 가운데 아무도 내가 즐기는 사역을 한 적이 없다. 마치 사람이 일부러 나와 맞서서 고의로 나의 노기를 ‘끌어들이’듯이 모두 나의 눈앞에서 알짱거리며 나의 눈앞에서 자기 뜻대로 한다. 사람들 가운데 나를 위해 생존하는 사람이 없다. 그러므로 전 인류의 인생이 아무런 가치도 없고 의의도 없어 전 인류는 공허한 가운데서 살게 되었다. 이래도 사람은 여전히 각성하지 못하고 계속 나를 거역하면서 허전한 대로 내버려둔다.

사람은 모든 시련 속에서 나의 심의에 부합된 적이 없다. 사람의 불인불의(不仁不義)로 인해 사람은 나의 이름을 간증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줄곧 나의 밥을 먹으면서 ‘부정당한 길로 나간다’. 사람의 마음이 완전히 내게로 향하지는 않았다. 그러므로 사람은 사탄에게 짓밟혀 온몸이 상처투성이이고 더러워졌다. 그러나 사람은 여전히 그 추악한 몰골을 모르고 줄곧 나의 뒤에서 사탄을 ‘공양’하고 있다. 그러므로 나는 노한 나머지 사람을 무저갱에 처넣어 다시는 영원히 해방받을 수 없다. 그러나 사람은 애곡 속에서도 여전히 그 뜻을 바꾸지 않고 시종 뻔뻔스럽게 나에게 반항하며 고의로 나를 건드려 노하게 하려 한다. 사람의 표현으로 인해 나는 그들을 죄로 대하며 나의 품속의 따스함을 베풀지 않는다. 천사는 시종여일하게 나를 섬기고 나에게 순복하지만 사람은 오히려 전혀 반대이다. 마치 사람은 내게로부터 온 것이 아니라 사탄에게로부터 온 듯하다. 모든 천사들은 자기 위치에서 충심을 다하며 사탄 세력의 영향을 받지 않고 자기의 본분만 다하고 있다. 모든 뭇 아들과 자민들은 천사의 양육 하에 건강하게 성장하면서 누구도 연약한 적이 없다. 이것이 나의 행사이고 나의 기묘이다. 이따금씩 들려오는 개국 식전의 예포소리 속에서 천사는 절주 있는 반주 속에서 나의 검열대 앞에 와서 나의 검열을 받고 있다. 왜냐하면 그 마음속에 ‘잡질’이 없고 ‘우상’이 없고 또한 나의 검열을 피하지도 않기 때문이다.

광풍이 울부짖을 때 하늘이 삽시에 내려앉아 모든 사람은 다 질식하여 더 이상 자기의 뜻에 따라 나에게 부르짖지 못하였다. 부지중에 모든 사람은 다 넘어졌다. 나무가 바람 속에서 흔들거려 수시로 나뭇가지가 부러지는 소리가 들려온다. 모든 마른 잎은 바람에 날려 한데 모아지고, 땅은 삽시에 처량해지며, 사람은 각기 자기 몸을 껴안고서 수시로 자기 몸을 괴롭히는 추수 후의 재해를 기다리고 있다. 산의 새는 모두 도처로 날아다니는데 마치 그 누구를 향해 그 슬픔을 하소연하는 듯하다. 산굴 속에는 사자가 울부짖는데 그 소리는 사람을 소름이 끼치게 하여 마치 불길한 예감을 주는 듯하고 인류의 결국을 예시하는 듯하다. 사람은 모두 내가 마음대로 처벌하는 것을 원하지 않으며 모두 하늘 위의 ‘주재자’께 묵도하고 있다. 그러나 광풍이 어찌 시냇물 흐르는 소리에 가로막힐 수 있겠는가? 어찌 사람이 간구하는 소리로 인해 갑자기 멈출 수 있겠는가? 우렛소리가 어찌 사람의 두려움으로 인해 마음속의 노기를 억제할 수 있겠는가? 바람 속에서 사람은 흔들거리며, 빗속에서 사람은 이리저리 피하며, 나의 노기 속에서 사람은 나의 손이 그 몸에 임할까 몹시 두려워한다. 마치 내가 총알을 발사하는 총구멍마냥 무시로 사람의 가슴을 겨냥하고 있는 듯하다. 또한 마치 사람이 나의 원수이면서도 나의 친구인 듯하다. 사람은 그에 대한 나의 진실한 심의를 발견한 적이 없고, 나의 진실한 목적을 터득한 적이 없다. 그러므로 부지중에 나를 거스르고 부지중에 나를 대적하지만 또 무의식중에 나의 사랑을 보았다. 사람은 나의 진노 속에서 나의 얼굴을 보기 어렵다. 나는 먹구름이 짙게 깔린 노기 가운데 숨고 우렛소리 가운데 전 우주 위에 서서 사람에게 긍휼을 베푼다. 사람이 나를 안 적이 없기 때문에 나는 사람이 그 뜻을 이해하지 못한다 하여 사람을 형벌하지 않는다. 사람의 눈에는 내가 수시로 노기를 발하고 수시로 또 웃는 얼굴을 보인다. 그러나 사람은 나를 보는 정황 하에서도 여전히 나의 성품의 전부를 진실로 본 적이 없고 여전히 멋진 나팔소리를 들은 적이 없다. 그것은 사람이 너무 마비되었기 때문이다. 마치 사람의 기억 속에 나의 형상이 있고 사람의 사유 속에 나의 그림자가 있는 듯하다. 그러나 인류가 오늘까지 발전되어도 아무도 나를 진실로 본 적이 없다. 그것은 사람의 대뇌가 너무 빈약하기 때문이다. 비록 사람이 나를 해부한 적이 있지만 인류의 과학이 ‘발달’하지 않았기 때문에 지금도 여전히 무슨 ‘과학연구 성과’가 없다. 그러므로 ‘나의 형상’, 이 연구 과목은 시종 공백인데, 보충할 사람이 없고 ‘세계 기록을 깰’ 사람이 없다. 왜냐하면 인류가 오늘날에 발붙일 수 있는 것은 이미 불행 중 다행이기 때문이다.

1992년 3월 2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