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선집) [낭송]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제14편 말씀

재생 속도

`

제14편 말씀

역대 이래,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가 본 사람은 없다. 그러기에 하나님나라시대의 은혜를 누려 본 사람은 없었고, 또한 하나님 나라의 군왕을 본 사람도 없었다. 비록 많은 사람들이 내 영의 빛 비춤하에 하나님 나라의 미경(美景)을 예언한 적이 있었을지라도 그 겉면만 알 뿐, 내적 함의는 알지 못하였다. 오늘날 하나님 나라가 땅에 정식으로 실현될 때에도 많은 사람들은 여전히 하나님나라시대에서 과연 무엇을 이루려고 하는지, 사람을 어떤 경지로 이끌어 가려는지를 모르고 있다. 이에 대해 아마도 모든 사람은 다 ‘혼돈’ 상태에 처해 있을지도 모르는데, 그것은 하나님의 나라가 완전하게 실현되는 그날이 아직 완전히 이르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사람은 모두 모호하고 밝히 알지 못한다. 하나님나라시대에서 내가 신성에서 하는 사역이 정식으로 시작되었는데, 하나님나라시대가 정식으로 시작됨에 따라 비로소 나의 성품을 점차 사람에게 나타내기 시작하였다. 그러므로 이때, 신성한 나팔을 정식으로 울리며 대중에게 공포한다. 내가 내 나라에서 정식으로 왕권을 잡을 때, 뭇 자민(子民)도 시간이 흐름에 따라 나에게 온전케 된다. 세계 각 나라가 분열될 때는 나의 나라 건축이 형체를 갖출 때이기도 하다. 즉, 내가 형상을 바꾸어 전 우주를 마주할 때이다. 그때, 모든 사람은 다 내 영광의 얼굴을 보게 되고, 나의 본모습을 보게 된다. 창세부터 지금까지, 사탄에게 ①패괴되면서부터 오늘의 이 지경에 이르기까지, 사람의 패괴로 인해 사람에게는 내가 갈수록 감춰진 존재가 되었고 또한 갈수록 심오하여 측량할 수 없는 존재가 되었다. 사람은 나의 본래 모습을 본 적이 없고 ‘나’와 직접 교제한 적이 없다. 그저 신화 속에, 전설 속에 사람이 상상하는 ‘나’만 있을 뿐이다. 그러므로 나는 사람의 상상에 근거해, 즉 사람의 관념에 근거해, 사람 마음속에 있는 ‘나’를 상대하여 오랫동안 사람 마음속에 있던 ‘나’의 모습을 돌려세운다. 이것은 내가 역사하는 원칙인데, 아무도 분명하게 인식한 적이 없다. 사람이 비록 내 앞에 엎드리고 내 앞에서 나를 경배한 적이 있지만, 나는 사람의 그런 행동을 기뻐하지 않았다. 왜냐하면 사람의 마음속에 있는 것은 내 형상이 아니라 나 외의 형상이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사람은 마음속에 나의 성품이 없어 나의 모습을 전혀 알지 못했던 것이다. 그러므로 사람이 나를 대적했다거나 나의 행정을 범했다고 생각했어도 나는 전혀 상관하지 않았던 것이다. 그러므로 사람의 기억 속에 나는 사람을 형벌하지 않고 긍휼히 여기는 하나님이거나 말한 대로 하지 않는 하나님 자신인 것이다. 이런 것은 다 사람의 생각 속에 있는 상상이지, 사실에 전혀 부합되지 않는다.

나는 날마다 우주 위에 서서 살펴보고 또 ②비미은장하여 내 처소에서 인생을 겪으며 사람의 모든 행위를 자세히 관찰하였는데, 참으로 나를 위해 내놓은 사람은 아무도 없었고, 진리를 추구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으며, 나를 진지하게 대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고, 내 앞에서 심지(心志)를 세워 ③본분을 지키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또 나를 마음속에 거하게 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고, 자신의 생명을 중히 여기는 것처럼 나를 중히 여기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으며, 실제 속에서 내 신성(神性)의 모든 ④소시를 본 사람은 아무도 없었고, 실제의 하나님 자신과 접촉하기를 원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물이 사람의 온몸을 삼킬 때, 나는 사람을 죽음의 물에서 구해 내어 사람에게 다시 생명을 얻을 기회를 주었다. 사람이 삶에 자신감을 잃었을 때, 나는 사람을 죽음의 벼랑 끝에서 끌어올려 삶의 용기를 주었고, 나를 생존의 근본으로 삼게 하였다. 사람이 나를 거역할 때, 나는 사람에게 거역 속에서 나를 알게 하였다. 나는 사람의 옛 성정으로 인해, 또 나의 긍휼로 인해 사람을 사지로 몰아넣는 대신 개과천선하게 하였다. 사람이 기근 속에 있을 때, 마지막 숨만 붙어 있을지라도 나는 사람을 죽음 속에서 빼앗아 와 사탄의 궤계에 빠지지 않게 하였다. 사람은 나의 손길을 얼마나 많이 보았는지 모르고, 사람은 나의 자비로운 얼굴을 얼마나 많이 보고 나의 웃는 얼굴을 얼마나 많이 보았는지 모르며, 또 사람은 나의 위엄을 얼마나 많이 보고 나의 진노를 얼마나 많이 보았는지 모른다. 사람은 비록 나를 알지 못했을지라도, 나는 사람의 연약을 ‘틈타 트집을 잡지’ 않았다. 내가 인간 세상의 고통을 몸소 맛보고 있기 때문에 나 또한 사람의 연약을 헤아려 준다. 하지만 사람이 패역하고 배은망덕하기 때문에 나는 사람을 서로 다른 정도로 형벌한다.

나는 사람이 바삐 보낼 때 숨고, 사람이 한가할 때 사람에게 나타난다. 사람의 상상 속에 나는 ‘만물박사’이고, 구하면 반드시 들어주는 하나님 자신이다. 그러기에 많은 사람들이 내 앞에 오는 것은 단지 하나님께 ‘도움’을 청하려는 것 때문이지, 내 앞에서 나를 알고자 하는 마음이 있기 때문이 아니다. 사람이 병세가 위중할 때는 한순간도 지체하지 않고 내게 도움을 받으려고 하고, 환난 속에 있을 때는 역경에서 벗어나기 위해 온 힘을 다해 내게 그 고충을 털어놓는다. 반대로 안일 속에서도 나를 사랑할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고, 평안과 행복 속에서 자신과 더불어 즐기자며 나를 찾아오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가정’에 행복이 가득할 때, 사람은 일찍이 나를 한쪽에 제쳐 두거나 문전박대해 놓고는 즐겁게 가족의 행복을 누린다. 사람은 마음이 너무나 옹졸하여 이토록 자비롭고 긍휼이 많아 쉽게 다가설 수 있는 하나님인 나마저도 수용하지 못한다. 사람의 즐거운 웃음 속에서, 나는 얼마나 많이 사람에게 버림받았는지 모르고, 사람이 넘어졌을 때, 나는 얼마나 많이 사람의 지팡이로 쓰여졌는지 모르며, 사람이 병환에 시달리고 있을 때, 나는 얼마나 많이 사람의 ‘의원’으로 불려 갔는지 모른다. 얼마나 잔인한 인류인가! 그야말로 이지(理智)가 없고 도의를 저버렸으며, 사람에게서 사람이 갖추어야 할 ‘인정’마저 조금도 볼 수 없었는데, 사람 냄새가 거의 없었다. 지난날을 돌아보고 오늘을 대조해 볼 때, 너희에게는 변화가 조금이라도 있느냐? 지난날의 성분들이 오늘날에는 줄어들었느냐? 여전히 새롭게 변화되지 않은 것이 아니더냐?

나는 온갖 풍상고초를 다 겪고 인간 세상의 우여곡절을 다 겪었으며, 사람들 속에서 오가며 여러 해를 사람과 함께 생활하였다. 하지만 사람의 성정은 얼마 변화된 것 같지 않다. 또한 옛 성정이 사람 안에 뿌리내리고 싹트기라도 한 듯 사람의 옛 성정은 지금까지 변화되지 않고 그저 원래 기초에서 조금 개선되었을 뿐이다. 사람들이 말하는 것처럼 본질은 변하지 않고 방식만 많이 바뀌었다. 마치 사람은 모두 나를 속이고 있는 것 같은데, 어물쩍 넘어가 나의 기쁨을 사려고 내 눈을 현혹시키는 것 같다. 나는 사람의 ‘술책’을 기뻐하지도 않거니와 거들떠보지도 않고, 그로 인해 노발대발하지 않고 수수방관하는 태도를 취하는데, 나는 사람을 어느 정도 느슨하게 풀어 주었다가 모든 사람을 일괄 ‘처리’하겠다. 사람은 다 자신을 소중하게 여기지 않는 천박한 존재이다 보니 본인도 스스로를 귀하게 여기지 않는데, 설마 내가 또다시 긍휼과 자비를 베풀어야 한단 말이냐? 사람은 모두 자신을 알지 못하는데, 자신이 몇 kg짜리가 되는지도 모르고 있으니 천평 저울에 올려 재 보아야 한다. 사람이 나를 거들떠보지 않으니 나도 사람을 참답게 대하지 않고, 사람이 나를 중시하지 않으니 나도 사람에게 많은 공을 들일 필요가 없겠다. 이러면 너 좋고 나 좋은 것이 아니겠느냐? 자민이 된 너희 역시 이런 상황이 아니더냐? 내 앞에서 세웠던 심지를 폐하지 않은 자가 누구더냐? 다짐을 자주 세우지 않고 세웠던 다짐을 변함없이 오래 지키는 자가 누가 있느냐? 사람은 순조로운 상황에 놓일 때는 내 앞에서 심지를 세우고, 역경에 처할 때는 그것을 무효화시켰다가 그 일이 지나고 나면 심지를 다시 주워 내 앞에 내놓는데, 설마 내가 사람이 쓰레기 더미에서 주워 온 폐품을 마구 받아들일 정도로 그렇게나 천하단 말이냐? 사람들 중에 자신의 심지를 지키는 자는 매우 적고, 정절을 지키는 자는 매우 적으며, 자신의 가장 소중한 것을 내게 제물로 드리는 자는 매우 적다. 너희 또한 이러하지 않더냐? 하나님 나라 자민의 일원으로서 자기의 본분을 지키지 못한다면 내게 혐오받아 버림받을 것이다!

1992년 3월 12일

─────────

①패괴(敗壞): 타락, 부패, 망가짐을 포함해 더 깊은 뜻이 있음.

②비미은장(卑微隱藏): 낮추고 드러내지 않다.

③본분: 피조물이 수행해야 할 의무와 천직.

④소시(所是)-这个是特殊情况- 하나님의 소시: 하나님의 생명 성품이 포함된 각종 실제.

이전 말씀:제13편 말씀

다음 말씀:제15편 말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