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선집) [낭송]

목차

제9편 말씀

나의 집에서 자민이 된 자라면, 나의 국도에서 충성을 다하는 자라면 모든 행위는 반드시 내가 요구한 표준에 부합되어야 한다. 다만 너더러 떠돌아다니는 구름이 되라는 것이 아니라 새하얀 백설이 되라는 것이다. 그 실질도 있을 뿐만 아니라 그 가치도 있는데, 이는 내가 본래 거룩한 곳에서 왔기 때문이다. 결코 그 이름만 있고 그 실질이 없는 연꽃과 같지 않다. 이는 그것이 본래 진흙에서 오고 거룩한 곳에서 온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새 하늘이 땅에 내릴 때, 새 땅이 궁창에 펴질 때는 바로 내가 인간 세상에서 정식으로 역사할 때이다. 사람이 어느 누가 나를 알고 있는가? 어느 누가 내가 강림한 때를 본 적이 있는가? 어느 누가 나에게 그 이름이 있을 뿐만 아니라 그 실질도 있다는 것을 본 적이 있는가? 내가 손으로 흰 구름을 헤치고 자세히 궁창을 바라보니, 우주 공간에 내 손의 안배 하에 있지 아니한 물질이 하나도 없고, 우주 아래에 나의 큰 일의 성공을 위해 ‘미약한 힘’이나마 바치지 않는 사람이 하나도 없다. 나는 지상의 사람에 대해 요구가 높지 않다. 왜냐하면 나는 본래 실제의 하나님이고, 내가 본래 사람을 만들고 또한 사람을 장악하는 전능자이기 때문이다. 사람이 어느 누가 전능자의 눈에 있지 않겠는가? 설사 하늘가에 있거나 바다 끝에 있을지라도 어찌 나의 영의 감찰을 피할 수 있겠는가? 사람은 비록 나의 영을 ‘알지만’ 또 나의 영을 거스른다. 나의 말은 모든 사람의 추악한 모습을 분명히 지적하고 모든 사람의 마음과 생각을 분명히 지적하여 땅에 있는 사람으로 하여금 모두 나의 빛에 드러나게 하였고 모두 나의 감찰 속에서 넘어지게 하였다. 사람은 비록 넘어졌지만 그 마음은 감히 나를 아주 멀리 떠날 수 없었다. 피조물이 어느 누가 나의 행사로 인하여 나에 대해 ‘애정’이 생기지 않겠는가? 어느 누가 나의 말로 인하여 ‘사모’하는 마음이 생기지 않겠는가? 어느 누가 나의 사랑으로 인하여 그리운 정이 생기지 않겠는가? 다만 사탄의 패괴로 인하여 사람이 내가 요구한 경지에 달할 수 없을 뿐이다. 내가 요구한 ‘최저 표준’에조차 ‘우려’가 생기는데, 하물며 오늘 사탄이 극도로 미쳐 날뛰고 제멋대로 발광하는 시대에야? 또는 사람이 이미 그것에게 ‘짓밟혀’ 온몸이 더럽게 된 때에야? 내가 언제 사람이 이미 타락하여 나의 마음을 알아주지 않는 것으로 인해 비통해한 적이 있었는가? 설마 내가 사탄을 동정한단 말인가? 설마 나의 사랑이 착오란 말인가? 사람이 나를 거역할 때 나는 마음속으로 눈물을 삼켰고, 사람이 나를 대적할 때 나는 형벌을 주었으며, 사람이 나에게 구원받고 죽음에서 부활할 때 나는 살뜰히 양육하였고, 사람이 나에게 순복할 때 내 마음이 몹시 상쾌하고 갑자기 천지만물이 크게 변한 것처럼 느껴졌다. 사람이 나를 찬미할 때 내가 언제 누림을 얻지 못한 적이 있었는가? 사람이 나를 간증하고 나에게 얻어질 때 내가 언제 영광을 얻지 못한 적이 있었는가? 설마 사람의 모든 행위가 다 내가 지배하고 공급하는 것이 아니란 말인가? 만일 내가 지시하지 않는다면 사람은 모두 한가하게 아무 일도 하지 않고 또한 제각기 ‘나 모르게’ ‘사람으로 하여금 감상케 하는’ 그런 수작을 한다. 너는 네가 하는 것과 행하는 것과 말하는 것을 내가 입은 육신이 조금도 모른다고 여기는가? 다년간 나는 온갖 우여곡절을 겪었고 인간의 고통을 체험한 적도 있다. 그러나 만일 자세히 생각해 본다면 육신에 있는 사람으로 하여금 나에 대해 실망하게 할 수 있는 어떤 고난도 없고 더욱이 육신에 있는 사람으로 하여금 나에 대해 냉담하고 낙담하거나 내버리게 할 수 있는 어떤 달콤함도 없다. 설마 나에 대한 사람의 사랑이 고통도 달콤함도 없는 사이에 제한되어 있단 말인가?

오늘 나는 이미 육신에서 안정된 생활을 누리며 정식으로 내가 하려는 일을 하기 시작하였다. 그러나 사람은 비록 나의 영이 발한 음성을 두려워하지만 나의 영의 실질을 거역한다. 내가 명확히 말하지 않으면 사람은 나의 말에서 육신에 있는 ‘나’를 알기가 어렵다. 나는 나의 요구가 높지 않다고 말한 적이 있다. 너희가 완전히 나를 아는 데에 달할 필요가 없고(왜냐하면 사람이 결핍한 이것은 선천적 조건이지만 후천적 조건은 오히려 첨가할 기회가 없기 때문이다.) 육신에 있는 ‘나’의 모든 행사와 말한 바를 알면 된다. 요구가 높지 않기 때문에 나는 너희가 모두 알 수 있고 달할 수 있고 더러운 세상에서 자신의 불결함을 벗어버리고 낙후한 제왕 가정에서 진보하기를 추구해야 하고 ‘스스로 관용’하지 말기를 바란다. 자신에 대해 조금도 느슨하게 하지 않아야 좋다. 내가 하루 동안 말하고 음성을 발하면 네가 공을 들여 인식하기에 족하다. 심지어 내가 한 어느 말이라도 네가 필생의 경력으로 인식하기에 족하다. 내가 한 말은 결코 막연하지 않고 공담을 하는 것도 아니다. 많은 사람들이 나의 말을 얻기를 바라지만 나는 거들떠보지 않으며, 많은 사람들이 나의 비감(肥甘)을 사모하지만 나는 물 한 방울도 새지 않게 하며, 많은 사람들이 나의 얼굴을 보고 싶어 하지만 나는 시종 감추며, 많은 사람들이 나의 음성을 귀를 기울여 듣지만 나는 눈을 감고 고개를 들어 멀리 바라보며 그가 ‘사모’한다 하여 감동받지 않으며, 많은 사람들이 나의 음성을 듣기를 두려워하지만 나의 말은 오히려 줄곧 그를 향해 ‘진공(進攻)’하며, 많은 사람들이 나의 얼굴을 보기를 두려워하지만 나는 일부러 나타나 그를 격살한다. 사람은 참으로 나의 얼굴을 본 적이 없고 참으로 나의 음성을 들은 적이 없다. 왜냐하면 사람은 참으로 나를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 설사 그가 나에게 격살될지라도, 설사 그가 나를 떠날지라도, 설사 그를 나의 손에서 형벌할지라도 그는 여전히 자신의 모든 행위가 참으로 나의 마음에 맞는지의 여부를 모르고 여전히 나의 마음을 도대체 누구에게 나타내는지를 모른다. 창세로부터 오늘까지 참으로 나를 안 사람은 하나도 없고 참으로 나를 본 사람은 하나도 없다. 내가 오늘 말씀이 육신 되었지만 너희는 여전히 나를 알지 못한다. 이것이 사실이 아닌가? 육신에서의 나의 행사, 육신에서의 나의 성품, 이런 것을 너는 약간이라도 본 적이 있는가?

하늘 위에는 내가 누울 곳이 있고 하늘 아래에는 내가 안식할 곳이 있다. 나는 거주할 곳이 있고 나는 능력을 나타낼 때가 있다. 만일 내가 땅에 있지 않는다면, 만일 내가 육신 중에 은밀히 있지 않는다면, 만일 내가 낮추고 감추지 않는다면 하늘땅을 이미 바꾸지 않았겠는가? 자민이 되는 자를 이미 내가 ‘가져다 쓰지’ 않았겠는가? 하지만 나는 일을 하는 데에 지혜가 있다. 사람의 궤사를 내가 비록 장악하지만 결코 본받지 않고 ‘환전물’을 준다. 나는 영계에서 지혜가 무궁하지만 육신에서도 지혜가 무한하다. 이것이 바로 나의 행사를 뚜렷이 보이는 때가 아닌가? 나는 사람에 대해 여러 번 용서하고 사해 주며 줄곧 오늘의 국도시대까지 지속하였다. 설마 내가 또 나의 시일을 계속 지연시켜야 한단 말인가? 비록 취약한 사람에 대해 좀 긍휼을 더했지만 내가 사역을 완성할 때 또 낡은 사역을 하여 스스로 혼란시킬 수 있겠는가? 설마 내가 일부러 사탄으로 하여금 고소하게 한단 말인가? 나는 사람이 무엇을 하는 것이 필요 없고 그저 나의 말의 실정을 받아들이고 나의 말의 원뜻을 받아들이면 된다. 말은 비록 간단하지만 실질은 오히려 복잡하다. 그것은 너희가 너무 어리고 또한 너무 마비되었기 때문이다. 내가 육신에서 직접 비밀을 풀고 나의 심의를 뚜렷이 보일 때에도 너희는 오히려 거들떠보지 않고 그 음성만 들을 뿐 그 뜻을 관여치 않는다. 나는 마음이 매우 쓸쓸하다. 비록 육신에 있지만 육신에서의 본직 사역을 할 수 없으니 말이다.

어느 누가 내가 일하고 말하는 중에서 나의 육신에서의 행사를 알 수 있는지? 만일 서면상에서 비밀을 풀고 또는 구두상에서 비밀을 나타낸다면, 사람은 모두 어안이 벙벙하고 모두 눈을 감고 ‘아무 말도 하지 않는다’. 무엇 때문에 내가 말한 것을 사람이 이해를 못하는지? 무엇 때문에 나의 언어가 사람으로 하여금 헤아릴 수 없게 하는지? 무엇 때문에 나의 행사를 사람이 볼 수 없는지? 누가 나를 한번 보면 잊지 않을 수 있는지? 누가 나의 음성을 듣고도 흘려보내지 않을 수 있는지? 누가 나의 뜻을 이해하고 나의 마음을 따를 수 있는지? 나는 ‘사람’ 중에서 생활하고 행동함으로써 사람의 생활을 체험한다. 비록 사람을 위해 만물을 창조한 후 심히 좋았다고 여겼을지라도 나는 인간 세상의 생활을 누림으로 여기지 않고 인간 세상의 복을 낙으로 여기지 않는다. 나는 사람에 대해 싫어 버리지는 않지만 그리워하지도 않는다. 그것은 사람이 나를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 사람은 흑암 속에서 나의 얼굴을 보기 어렵고 번잡한 곳에서 나의 음성을 듣기 어렵고 나의 말을 식별할 수 없다. 그러므로 너희의 모든 행위는 전부 겉으로는 나에게 순복하지만 마음속으로는 나를 거역하는 것이다. 가히 말해서, 온 인류의 옛 성정은 다 이와 같다. 어느 누가 예외가 아닌가? 어느 누가 나의 형벌 대상 가운데 있는 것이 아닌가? 하지만 어느 누가 나의 관용 아래에서 생활하는 것이 아닌가? 만일 사람이 모두 나의 진노 아래에서 멸망된다면 내가 하늘땅을 창조한 것이 또 무슨 의의가 있겠는가? 나는 많은 사람들에게 경고를 준 적이 있고 많은 사람들에게 권면을 한 적이 있으며 많은 사람들을 공개적으로 심판한 적이 있다. 이것은 직접 사람을 멸하는 것보다 훨씬 낫지 않은가? 나의 목적은 사람을 사지로 몰아넣는 것이 아니라 사람으로 하여금 나의 심판 속에서 나의 모든 행사를 알게 하는 것이다. 너희가 무저갱에서 올라올 때, 즉 나의 심판에서 벗어날 때 너희 개인의 타산과 개인의 계획이 전부 소실될 것이고, 모든 사람이 다 심지를 세워 나를 만족케 하는데, 이것이 바로 나의 목적에 달한 것이 아닌가?

1992년 3월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