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선집) [낭송]

목차

제5편 말씀

내 영이 발한 음성은 나의 모든 성품의 발표이다. 이것을 너희는 분명히 알고 있느냐? 만일 이에 대해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밝히 알지 못한다면 그것은 나를 직접 대적하는 것이다. 너희는 정말 이 말 속에 있는 중요성을 보았는가? 내가 너희에게 얼마나 큰 공을 들이고 얼마나 많은 정력을 쏟았는지, 너희는 정말 알고 있느냐? 내 앞에서 행한 모든 행위를 정말 떳떳하게 내놓을 수 있겠느냐? 그러고도 너희가 내 앞에서 명색이 자민(子民)이라니, 정말 부끄러운 줄 모르는구나! 게다가 사리는 더욱 분명하지 못하다! 이런 사람은 조만간 나의 집에서 도태될 것이다! 너는 자격을 내세워 자신이 ‘나의 증거를 굳게 섰다’고 여기지 말라! 그것이 사람이 해낼 수 있는 것이더냐? 만일 너의 속셈과 목적이 조금도 없었다면 너는 벌써 ‘다른 길을 개척했을’ 것이다. 사람이 마음에 받아들일 수 있는 것이 얼마나 되는지 내가 모르겠느냐? 오늘날 모든 것은 다 ‘실행의 실제’에 진입해야 하니 더 이상 이전처럼 네가 입만 놀리게 하지는 않을 것이다. 지난 날 많은 사람들은 모두 나의 집에서 밥술이나 얻어 먹는 자들이었는데, 오늘날 굳게 설 수 있는 것은 전부 다 내 말이 엄격하였기 때문이다. 너는 내가 목적도 없이 함부로 말한다고 여기느냐? 그것은 불가능한 일이다! 나는 지극히 높은 곳에서 모든 것을 바라보고 또 지극히 높은 곳에서 모든 것을 지배한다. 그렇듯이 나는 땅에서 나의 구원을 시행하였다. 나는 은밀한 곳에서 모든 사람의 일거일동과 일언일행을 살펴보지 않을 때가 없기에 사람에 대해 모두 손금 보듯 환하다. 은밀한 곳은 나의 처소이고 온 궁창은 나의 침상이다. 나는 위엄과 공의와 심판을 만재(滿載)하였기에 사탄의 세력이 내게 미치지 못한다. 나의 말 속에는 뭐라 표현할 수 없는 심오한 비밀이 있다. 내가 이 말을 할 때에 너희는 또 물에 빠진 병아리처럼 갈팡질팡하고, 또 놀란 아기처럼 아무것도 모르는 듯한데, 그것은 너희 영이 이미 마비되었기 때문이다. 왜 내가 은밀한 곳을 나의 처소라고 하겠느냐? 너는 내 말에 담긴 깊은 뜻을 아느냐? 사람아, 어느 누가 나를 알겠느냐? 누가 자기 부모를 알듯이 나를 알겠느냐? 내가 나의 처소에서 안식하며 자세히 관찰해 보니 땅의 사람은 모두 바삐 보내면서 자신의 운명과 앞날을 위해 ‘세계 각지를 돌아다니고’, ‘동분서주’하고 있는데, 나의 국도(역주: 나라) 건축을 위해 자신의 힘을 조금이라도 남겨 바치려는 사람은 하나도 없고, 심지어 숨 쉴 힘조차 남아 있지 않다. 내가 전에 사람을 만들었고 또 여러 번 사람의 환난 속에서 사람을 구원해 냈지만 사람은 사람이라고 하면서도 다 배은망덕하고 또 나의 완전한 구원을 헤아릴 수 있는 사람은 하나도 없다. 창세로부터 오늘까지 수많은 세월이 흐르고 많은 세기를 지나오면서 나는 얼마나 많은 표적과 기사를 행하였는지 모르고 얼마나 많은 지혜를 나타냈는지 모른다. 하지만 사람은 정신병자처럼 멍청하고 마비되어 심지어 어떤 때는 숲 속의 야수처럼 마구 소란을 피우면서 나의 일에 대해서는 거들떠볼 생각이 전혀 없다. 나는 이미 여러 번 사람을 사형 판결하고 죽을 죄로 정하였다. 그러나 나의 경영 계획은 아무도 변경시킬 수 없다. 그러므로 사람은 여전히 나의 수중에서 자신이 굳게 잡고 있는 옛것들을 드러내고 있다. 나의 사역 절차로 인하여 나는 또 한 번 부패하고 타락되고 더럽고 추악한 족속(원문: 大家庭)에서 태어난 너희 이 사람들을 구원한다.

내가 계획한 사역은 계속 앞으로 나아가고 있고 한 시각도 멈춘 적이 없다. 국도시대(역주: 왕국시대)에 들어섰고 또한 너희를 나의 국도로 데려와 자민으로 되게 한 이상, 나에게는 너희에 대해 다른 요구가 있다. 그것은 내가 지금 너희에게 반포하는 나의 이 시기의 헌법이다.

자민이라 칭함 받는 자는 나의 이름을 영화롭게 할 수 있다. 즉, 시련 속에서 간증을 굳게 서는 것이다. 만일 나를 기만하고 내게 숨기면서 내 뒤에서 떳떳하지 못한 짓을 한다면 그런 사람은 일률적으로 쫓아내어 나의 집과 격리시키고 나의 처분을 기다리게 한다. 이전에 나에게 충성하지 않고 나를 공경하지 않은 자, 오늘 또 일어나 공개적으로 나를 논단하는 자도 나의 집 밖으로 쫓아낸다. 자민이라면 반드시 시시로 나의 부담을 헤아리고 또한 나의 말을 인식하기를 추구하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 이러한 사람만 내가 깨우쳐 줄 것인데, 그들은 반드시 나의 깨우침과 인도하에서 살 것이고 반드시 형벌을 받지 않게 될 것이다. 나의 부담을 헤아리지 않고 자신의 앞날만 중시하는, 즉 모든 행위가 나의 마음을 만족케 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밥 빌어 먹기’ 위한 것인 ‘비렁뱅이’ 같은 그 부류들을 나는 절대 쓰지 않는다. 왜냐하면 그런 자는 천성적으로 나의 부담을 헤아리는 것이 무엇인지를 모르는 이지(理智)가 비정상적인 사람이기 때문이다. 그런 사람은 두뇌가 ‘영양실조’에 걸렸으므로 집에 돌아가 ‘보양’해야 한다. 나는 그런 자를 쓰지 않는다. 자민들은 사람마다 반드시 나를 인식하기를 자기의 본직 사역으로 여기고 끝까지 해나가야 하며, 밥을 먹고 옷을 입고 잠을 자는 것처럼 순간마다 잊지 말아야 한다. 마지막에 나에 대해 인식하는 것은 네가 밥 먹는 것처럼 ‘능숙’하고 식은 죽 먹듯이 조금도 힘을 들이지 않는 정도에 이르러야 한다. 내가 한 말에 대해 마디마다 확신하고 마디마다 확실하게 이해해야 하지 얼렁뚱땅 넘어가서는 안 된다. 나의 말을 중요시하지 않는 자라면 나를 직접 대적하는 자이다. 나의 말을 먹지 않고 인식하기를 추구하지 않는 자는 나를 중요시하지 않는 자이니 직접 정리하여 내 집 문밖으로 던질 것이다. 왜냐하면 나는 사람의 양(원문: 人數)을 원하는 것이 아니라 사람의 질을 원한다고 전에 말한 적이 있기 때문이다. 만일 백 사람 중에서 한 사람만이 내 말에서 나를 알 수 있다면 나는 그 나머지 사람들을 도태시킬지라도 그 한 사람을 집중적으로 깨우쳐 주고 빛 비춰 줄 것이다. 여기에서 보다시피, 사람의 수가 많다고 하여 나를 창현(彰顯)하고 나를 살아낼 수 있는 것이 아니다. 내가 원하는 것은 밀이지(설사 알이 꽉 차지 않은 밀일지라도) 가라지가 아니다(설사 알이 꽉 차고 사람이 흡족해 할지라도). 무릇 추구하기를 중요시하지 않고 태만해 하기만 하는 그런 사람은 나의 이름을 계속 욕되게 하지 않기 위해서라도 마땅히 자발적으로 떠나야 한다. 나는 그런 사람을 더 이상 보고 싶지 않다. 나는 잠시 자민에 대해 이 몇 가지만 요구하겠다. 앞으로 상황이 달라짐에 따라 다시 제재할 것이다.

지난 날 많은 사람들은 모두 내가 지혜로운 하나님 자신이고 내가 사람 마음과 폐부를 감찰하는 하나님 자신이라고 여겼다. 하지만 그것은 그저 실속 없는 말일 뿐이다. 만일 사람이 나에 대해 진실한 인식이 있다면 감히 쉽게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나의 말에서 계속 나를 알아갈 것이다. 어느 정도에 다다를 때면, 나의 행사를 참으로 보게 될 것인데, 그때에야 내가 지혜롭다거나 혹은 내가 기묘하다고 말할 자격이 있게 된다. 나에 대한 너희의 인식은 너무나 얄팍하다. 역대 이래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오랫동안 나를 섬기면서 나의 행사를 보았는지 모르고 또한 그들이 나에 대해 알고 있는 것도 확실히 적지 않다. 그리하여 나에 대해 시종 순복하는 마음을 품고 있었으며 대적하는 마음은 조금도 품을 수 없었는데 그것은 나의 발자취가 얼마나 찾기 어려운 것인지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 사람들 가운데서 나의 인도가 없었을 때는 그들이 감히 함부로 하지 못하였다. 그러므로 오랫동안 경력(역주: 체험)하고 나서야 나에 대한 인식을 일부분 총결해 냈는데, 나를 지혜롭다 하고, 나를 기묘와 모사라 하고, 나의 말이 좌우에 날선 검 같다 하고, 나의 행사가 크고 기묘하고 놀랍다 하고, 또 내가 위엄으로 옷 입었다 하고, 나의 지혜가 궁창보다 높다 하는 등등의 이런 깨달음을 말하게 된 것이다. 그러나 오늘 너희는 그들이 깨달은 이 기초에서 나를 알고 있을 뿐이다. 그러므로 많은 사람들은 앵무새처럼 남이 말하는 대로 따라 말할 뿐이다. 나는 단지 나에 대한 너희의 얄팍한 인식과 ‘짧은 지식’으로 인해 너희에 대한 형벌을 어느 정도 면해 주었을 뿐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많은 사람들은 여전히 자신을 알지 못하고 있거나 혹은 자신이 행한 것이 이미 나의 뜻에 도달하였기에 심판을 받지 않았다고 여긴다. 또 혹은 내가 말씀이 육신 된 후 사람의 모든 행위에 대해 아무런 말이 없었기에 형벌도 받지 않았다고 여긴다. 또 혹은 자신이 믿는 ‘하나님’은 결코 우주 공간에 존재하지 않는다고 여기므로 ‘하나님을 알아가는 일’을 자신의 여가 시간에 하는 일로 삼을 뿐, 자신이 해야 할 본분으로 삼아 마음에 두지 않으며, 할 일이 없으니 ‘하나님을 믿는 것’을 이용하여 시간을 때우려 한다. 만일 너희들의 경력이 부족하고 이지가 부족하고 식견이 부족한 것을 봐주지 않았다면 모든 사람들은 다 나의 형벌 속에서 멸망되었을 것이고 다 훼멸되어 존재하지 못했을 것이다. 하지만 나는 땅에서 하는 나의 사역이 완성되기 전에는 사람에 대해 계속 관용하고 있다. 이것에 대해 너희는 다소 인식이 있어야지 더 이상 계속 사리 분별이 없어서는 안 된다.

1992년 2월2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