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어린양을 따르며 새 노래 부르네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얼마나 많은 길을 가야 할지는 하나님이 정한 것이다

하나님이 우리를 인도하여 가게 하는 길이 곧게 뻗은 순탄 대로가 아니라 가파르게 굽이지고 울퉁불퉁한 길이다. 게다가 하나님도 험난한 길일수록 우리의 사랑을 더 극명하게 보여 줄 수 있다고 말씀하셨다. 하지만 우리 중에 그 길을 개척할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나 또한 지나온 날들을 돌아보면 험난하고 순탄치 않은 길을 많이 걸었으며, 크나큰 고통도 감내하였다. 때로는 가슴 찢어질 정도로 슬펐지만 나는 이것이 하나님이 인도하시는 길이라고 믿었다. 그러므로 모든 괴로움과 고통을 참으며 걸어온 것이다. 하나님이 정해 놓은 것일진대 누가 벗어날 수 있을까? 나는 복받는 것 따위는 원하지 않는다. 오직 하나님의 뜻에 따라 내가 가야 할 길을 가기만을 바랄 뿐이다. 나는 다른 사람을 따라 그들의 길로 가고 싶지 않다. 오로지 충성을 다하며 내가 가야 할 길을 끝까지 갈 수 있기만을 바랄 뿐이다. 한 사람이 얼마나 많은 고통을 받아야 하는지, 얼마나 많은 길을 가야 하는지는 모두 하나님이 정해 놓은 것이니 아무도 다른 사람을 도와줄 수 없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길 … 6> 중에서

이전:우리는 인생의 바른길에 들어섰다

다음:너는 하나님을 믿는 정상 궤도에 진입했는가

관련 내용

  • 하나님의 육신과 영은 본질이 같다

    하나님의 영이 입은 육신은 하나님 자신의 고유한 육신이다. 하나님의 영과 하나님 육신은 지극히 높고, 전능하고 거룩하고 공의롭다. 이러한 육신은 공의롭고, 인류에게 유익한 일만 하고, 거룩하고 휘황하고 위대한 일만 한다. 1. 하나님의 육신은 진리에 어긋나는 일이나 …

  • 내 마음 당신께 드리리

    1. 사계절 내내 함께해 주시는 하나님, 외로움 서려 있는 당신 얼굴 보니 가슴이 아려 오네요. 심오한 말씀 앞에서도 깨닫지 못하고, 당신의 외로움과 슬픔 살피지 못했어요. 실망과 상처만 안겨 드리다 당신의 책망에 겨우 깨달았어요. 당신께 기대기만 하면서 짐을 덜어드리…

  • 하나님의 사랑에 보답하리

    1 오랜 세월 떠돌았던 나, 점점 타락되어 더러움만 가득해졌네. 이런 내가 하나님의 은혜와 긍휼로 전능하신 하나님의 집으로 돌아왔네. 오늘 구원받았지만, 성품은 변화받아야 하네. 아무리 큰 연단과 고통이 와도 하나님 사랑에 보답하리라. 2 심판, 형벌로 참모습 보았네…

  • 하나님이 성육신해야 인류를 완전히 구원할 수 있다

    1. 하나님은 영의 방식과 영의 신분으로 사람을 구원하는 것이 아니다. 영의 각도에서 구원하면 사람은 구원의 은혜를 받을 수 없다. 하나님이 성육신해야 따르는 사람에게 완전한 말씀을 공급해 줄 수 있다. 혈기에 속한 자는 구원받지 못하고 구원의 은혜를 받을 수 없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