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무이한 하나님 자신 4

하나님의 거룩 (1)

오늘, ‘하나님의 권병(역주: 권세)’에 대해 또 좀 보충하였는데, ‘하나님의 공의’에 대해서는 더 말하지 않고 이제 완전히 새로운 화제, 즉 하나님의 ①거룩에 대해 말해 보도록 하자. 하나님의 거룩도 하나님의 유일무이한 실질의 한 방면이므로, 여기에서 교통할 필요가 있다. 하나님의 실질에 관한 이 한 방면과 전에 교통했던 하나님의 공의 성품과 하나님의 권병, 그 두 방면은 다 유일무이한 것이 아니냐? (맞습니다.) 하나님의 거룩 또한 유일무이하다. 그럼 이 유일무이의 근거는 무엇인지, 그 근원은 무엇인지 이것이 오늘 우리가 교통할 주제이다. 알겠느냐? 너희가 나를 따라 한번 말해 보아라, 하나님의 유일무이한 실질―‘하나님의 거룩’. (하나님의 유일무이한 실질―‘하나님의 거룩’) 너희가 이 말을 반복하고 나니 마음속으로 어떤 느낌이 드느냐? 아마 어떤 사람들은 ‘왜 하나님의 거룩에 대해 교통하시지?’라는 의문이 들 것인데, 조급해하지 말라. 내가 천천히 말해 줄 테니, 너희가 들어 보면 내가 이 화제를 교통하려는 필요성을 알게 될 것이다.

우선 우리는 ‘거룩’이란 이 단어에 대해 정의를 하나 내려 보자. 너희의 생각과 관념 중에서, 너희가 배운 지식 안에서 너희가 터득한 ‘거룩’의 정의는 무엇이냐? 한번 정의해 보아라. (‘거룩’은 오점이 없고, 인류의 그 어떤 ②패괴나 흠도 없는 것이며, 마음이나 언행에서든, 모든 행사에서든 유로(역주: 흘러나옴)하는 것은 다 긍정적인 것입니다.) 아주 좋다. (‘거룩’은 신성한 것이고 더러운 것이 없으며 사람이 범할 수 없는 것이고 유일무이한 것이며 하나님에게만 있는 것임을 상징합니다.) (‘거룩’은 바로 오점이 없고 신성불가침의 한 방면의 성품입니다.) 그것은 네가 내린 정의이다. 그렇지? ‘거룩’이란 이 단어는 각 사람의 마음에 다 하나의 범위가 있고 하나의 정의가 있으며 또 하나의 해석이 있다. 적어도 너희는 ‘거룩’이란 이 단어를 볼 때 머릿속이 비어 있지는 않을 것이고, 이 단어에 대해 정의를 내리는 것이 어느 정도 범위가 있을 것이다. 또한 어떤 사람들은 이것에 대해 내린 정의가 이 단어로 하나님 성품의 실질에 대해 내린 정의에 약간 근접하는데, 이것은 아주 좋다. 대부분 사람들은 ‘거룩’이란 이 단어가 긍정적인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것은 확실하다. 하지만 오늘 우리가 ‘하나님의 거룩’에 대해 교통하는 것은 정의를 내리고자 하는 것만이 아니고, 또 해석하고자 하는 것만도 아니라, 일부 사실로 실증하여 너에게 왜 하나님이 거룩하다고 하는지, 왜 ‘거룩’이란 이 단어로 하나님의 실질을 형용하는지를 보게 하려는 것이다. 우리가 교통하고 나면, 너는 ‘거룩’이란 이 단어로 하나님의 실질에 대해 정의를 내리고 이 단어를 하나님에게 쓰는 데에 아무런 손색이 없고 또한 가장 적합하다는 것을 느끼게 될 것이다. 적어도 인류의 지금의 언어로 말할 때, 이 단어를 하나님에게 쓰는 것은 아주 합당하다. 이것은 인류의 언어에서 하나님에게 쓰기에 가장 적합한 유일한 단어이며, 이 단어를 하나님에게 쓰는 것은 빈말이 아니고 근거 없는 찬미도 아니며 과장하는 것도 아니다. 우리가 교통하는 목적은 각 사람에게 하나님의 이 방면 실질의 진실성을 인식하게 하려는 것이다. 하나님은 사람이 알까 봐 걱정하는 것이 아니라, 사람이 오해할까 봐 걱정한다. 하나님은 각 사람이 다 그의 실질과 그의 ③소유소시를 알기를 바란다. 그래서 매번 하나님의 한 방면의 실질을 말할 때마다 많은 사실을 가지고 사람에게 하나님의 그 방면의 실질이 정말 존재하고 아주 진실하고 아주 실제적이라는 것을 보여 준다.

먼저 ‘거룩’이란 이 단어에 대해 정의를 내린 다음, 다시 예를 좀 들어 보자. 사람의 관념 가운데서 사람은 아주 쉽게 ‘거룩’한 사물과 사람들을 많이 상상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동정남과 동정녀는 인류의 사전에 거룩하다고 되어 있지 않느냐? 사실, 그들은 거룩하냐? (아닙니다.) 그럼 이런 소위 ‘거룩하다’는 것은 오늘 우리가 교통하려는 ‘거룩’과 같은 것이냐? (아닙니다.) 또 사람들 가운데서 품성이 고상하고, 말을 온화하고 교양 있게 하며, 남에게 상처를 준 적이 없고, 듣는 사람들의 기분을 좋게 해 주며, 칭찬이 자자한 그런 사람은 거룩하냐? 품성이 고상하고, 언행에 품위가 있는 유생이나 군자는 거룩하냐? 늘 착한 일을 하고 남에게 베풀며 다른 사람에게 큰 도움을 주는 사람, 다른 사람의 생활에 아주 좋은 누림을 가져다주는 사람은 거룩하냐? (거룩하지 않습니다.) 그럼 다른 사람에 대해 사심과 잡념이 없고 다른 사람에게 지나친 요구를 하지 않고 어떤 사람에 대해서도 다 너그러운 사람은 거룩하냐? 다른 사람과 시비를 다툰 적이 없고 다른 사람에게서 이득을 챙긴 적이 없는 사람은 거룩하냐? 그럼 남에게 선을 행하고 다방면으로 유익과 도움을 얻게 하는 사람은 거룩하냐? 자신이 평생 모아 둔 돈을 타인에게 주고 자신은 소박하게 사는 사람, 자신은 엄하게 단속하면서 다른 사람에게는 너그럽게 대하는 사람은 거룩하냐? (아닙니다.) 그럼 너희의 마음속에 있는 너희의 어머니는 너희에게 세심하고 극진히 신경 써 주며 돌봐 주고 아껴 주는 분인데, 그는 거룩하냐? 너희 마음속에 있는 우상이 유명 인사이든, 인기 스타이든 혹은 위인이든 그들은 다 거룩하냐? (아닙니다.) 이것은 다 확실하다. 우리 좀 더 보자. 성경의 그 선지자들은 사람이 알지 못하는 미래의 일들을 많이 말할 수 있었는데, 그런 사람은 거룩하냐? 하나님의 말씀과 하나님 역사의 사실을 성경에 기록할 수 있는 사람은 거룩하냐? (아닙니다.) 모세는 거룩하냐? 아브라함은 거룩하냐? 욥은? (아닙니다.) 왜 그렇게 말하느냐? (‘거룩’이란 이 단어는 오직 하나님에게만 쓸 수 있습니다.) 욥은 하나님께 의인이라 칭함받았는데, 왜 그도 거룩하지 않다고 하느냐? 여기에 대해서는 조금 아리송할 것이다. 그렇지 않으냐? 하나님을 경외하며 악에서 떠난 사람인데도 거룩하지 않다는 말이냐? 도대체 거룩하냐, 거룩하지 않으냐? (거룩하지 않습니다.) 너희는 부정하는 대답을 하였다, 그렇지? 그럼 너희들이 부정하는 근거는 무엇이냐? (하나님은 유일무이하시기 때문입니다.) 그 근거는 정말 잘 찾았다. 참 잘 찾았구나! 나는 너희가 배우는 대로 바로 활용하는 재간이 정말 뛰어나다는 것을 발견했다. 너희에게는 모두 이런 특기가 있었구나. 너희는 아리송하여 확신하지 못해 과감하게 “맞다”, “아니다”라고 말하지 못하고 하는 수 없이 “아니다”라고 말했구나. 내가 다시 묻겠다. 하나님의 사자, 즉 하나님이 인간 세상에 보낸 사자는 거룩하냐? (아닙니다.) 잘 생각해 보고 나서 대답하여라. 천사는 거룩하냐? (아닙니다.) 사탄의 패괴를 거치지 않은 인류는 거룩하냐? (아닙니다.) 너희는 한결같이 “아닙니다.”라고만 대답하는데, 거기에 무슨 근거라도 있느냐? 바로 내가 좀 전에 말한 그 한 마디가 너희가 “아닙니다”라고 말하는 근거가 되었느냐? 헷갈리지? 그럼 왜 천사도 거룩하지 않다고 말하느냐? 이것도 궁금하지 않으냐? 너희는 앞에서 말한 그런 사람들이나 사물들 혹은 비피조물이 거룩하지 않다는 근거를 찾을 수 있느냐? 내 생각에 너희는 틀림없이 찾아내지 못할 것이다. 그렇지? 그럼 너희가 “아닙니다.”라고 말하는 것은 좀 무책임하지 않으냐? 아무렇게나 끼워 맞추는 것이 아니냐? 어떤 사람은 속으로 ‘이렇게 물어 보시면 틀림없이 아닐 거야.’라고 생각한다. 아무렇게나 끼워 맞추지 말고 도대체 맞는지, 아닌지를 생각해 보아라. 우리가 다음 화제를 교통하면, 너희는 왜 아니라고 하는지 알게 될 것이다. 잠시 후에 너희에게 답을 주겠다. 우리가 먼저 성경 구절을 읽어 보자.

1. 여호와 하나님이 사람에게 분부하다

여호와 하나님이 그 사람을 이끌어 에덴 동산에 두사 그것을 다스리며 지키게 하시고 여호와 하나님이 그 사람에게 명하여 가라사대 동산 각종 나무의 실과는 네가 임의로 먹되 선악을 알게하는 나무의 실과는 먹지 말라 네가 먹는 날에는 정녕 죽으리라 하시니라 (창 2:15~17)

2. 뱀이 여자를 유혹하다

여호와 하나님의 지으신 들짐승 중에 뱀이 가장 간교하더라 뱀이 여자에게 물어 가로되 하나님이 참으로 너희더러 동산 모든 나무의 실과를 먹지 말라 하시더냐 여자가 뱀에게 말하되 동산 나무의 실과를 우리가 먹을 수 있으나 동산 중앙에 있는 나무의 실과는 하나님의 말씀에 너희는 먹지도 말고 만지지도 말라 너희가 죽을까 하노라 하셨느니라 뱀이 여자에게 이르되 ④너희가 결코 죽지 아니하리라 너희가 그것을 먹는 날에는 너희 눈이 밝아 하나님과 같이 되어 선악을 알줄을 하나님이 아심이니라 (창 3:1~5)

이 두 단락은 성경의 어디에서 따온 것이냐? (<창세기>입니다.) 너희는 이 두 단락의 말을 다 잘 알고 있지 않느냐? 이것은 처음에 인류가 막 지음받았을 때 발생한 일로, 실제로 있었던 일이다. 먼저 우리는 여호와 하나님이 아담과 하와에게 어떤 분부를 했는지 보자. 그 분부한 내용은 우리가 오늘 교통할 이 화제에 있어 아주 중요하다. “여호와 하나님이 그 사람에게 명하여 가라사대” 그 뒷부분의 말씀을 너희가 읽어 보아라. (동산 각종 나무의 실과는 네가 임의로 먹되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의 실과는 먹지 말라 네가 먹는 날에는 정녕 죽으리라 하시니라.) 하나님이 사람에게 분부한 이 단락의 말씀에 몇 가지 내용이 있느냐? 먼저 하나님은 사람에게 먹을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 알려 주었다. 즉, 각종 나무의 실과는 다 먹어도 되고 다 사람의 먹거리가 될 수 있으며 위험도 없고 독도 없어 염려하지 말고 언제든지 먹을 수 있다고 알려 주었다. 이것이 한 부분이다. 다른 한 부분은 바로 경고이다. 경고한 이 부분에서 사람에게 어떤 나무의 실과는 먹을 수 없다고 알려 주었느냐? (선악을 분별하는 나무입니다.) 선악을 분별하는 나무의 실과는 먹지 말라고 알려 주었다. 만약 사람이 먹으면 그 결과는 무엇이냐? (정녕 죽습니다.) 만약 먹는 날에는 정녕 죽는다고 하나님이 알려 주었는데, 이 말은 직설적이지 않느냐? (직설적입니다.) 만약 하나님이 이 말을 너에게 알려 준다면, 너는 듣고 나서 그 원인은 알지 못해도 하나의 규례나 명령으로 여겨 지킬 수는 있지 않느냐? 마땅히 지켜야 한다. 그렇지? 하지만 사람이 지킬 수 있는지, 없는지를 떠나 하나님의 말씀은 매우 명확하다. 먹어도 되는 것과 먹어서는 안 되는 것이 무엇인지, 먹어서는 안 되는 것을 먹으면 그 뒤의 결과는 무엇인지 하나님은 아주 분명하게 알려 주었다. 하나님의 이 간단하고 짧은 한 단락의 말씀에서 너는 하나님의 어떤 성품을 본 것이라도 있느냐? 하나님의 이 구절의 말씀은 진실하지 않으냐? (진실합니다.) 기만이 있느냐? (없습니다.) 거짓이 있느냐? (없습니다.) 그럼 위협이 있느냐? (없습니다.) 하나님은 사람에게 무엇은 먹어도 되고 무엇을 먹어서는 안 되는지를 ⑤성실하고 진실하고 진지하게 알려 주었는데, 아주 분명하고 확실하다. 그 말씀에 숨겨진 의미가 있느냐? 그 말씀은 매우 직설적이지 않느냐? 일목요연하여 한눈에 알아볼 수 있다. 네가 추측할 필요가 있느냐? (없습니다.) 추측할 필요가 없다. 그렇지? 사람에게 아주 명확한 느낌을 준다. 하나님이 말씀하려는 것과 하나님이 표현하려는 것은 그의 마음에서 나오는 것이며, 그가 표현해 낸 것은 아주 깔끔하고 아주 직접적이고 아주 명확하며 은유적인 것이 없고 또 그 어떤 숨기려는 뜻도 없으며, 직설적으로 말씀하고 직접적으로 사람에게 무엇은 먹어도 되고 무엇을 먹어서는 안 되는지를 알려 주었다. 다시 말해서, 하나님은 그 한 마디 말씀을 통해 사람에게 하나님의 마음은 투명하고 진실한 것임을 보여 준다. 여기에는 티끌만큼의 거짓도 없다. 먹을 수 있는 것을 먹지 못하게 하거나 먹을 수 없는 것은 또 “스스로 알아서 해라”고 알려 주는 그런 뜻이 있느냐? (없습니다.) 없다. 하나님은 마음속으로 어떻게 생각했으면 그렇게 말씀한다. 혹시 이 몇 마디 말씀에서 만약 내가 하나님께 이런 표현과 유로가 있으므로 하나님이 거룩하다고 말하면, 너는 별것 아닌 일을 크게 만들어 억지로 갖다 붙인다고 생각할 것이다. 성급해하지 말고 우리 계속해서 좀 더 보도록 하자.

─────────

①거룩: 원문 聖潔. 聖潔에는 거룩, 정결, 깨끗함의 뜻이 있음.

②패괴(敗壞): 타락, 부패, 망가짐을 포함해 더 깊은 뜻이 있음.

③소유소시(所有所是): 하나님의 생명 성품이 포함된 각종 실제.

④너희가 결코 죽지 아니하리라: (직역) 너희가 죽지 않을 수도 있느니라

⑤성실(誠實): 거짓이나 꾸밈이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