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무이한 하나님 자신 3

하나님의 권병 (2)

우리 계속해서 ‘유일무이한 하나님 자신’, 이 화제에 대해 교통하자. 이 화제에 대해 지난 두 번에 걸쳐 두 부분의 내용을 교통했는데, 첫 부분의 내용은 하나님의 권병(역주: 권세)에 관한 것이고, 두 번째 부분의 내용은 하나님의 공의로운 성품에 관한 것이다. 이 두 부분의 내용을 들은 후에, 너희는 하나님의 신분, 하나님의 지위, 하나님의 실질에 대해 새로운 이해가 얼마 생기지 않았느냐? 이런 이해는 너희에게 하나님의 진실한 존재에 대한 더 실질적인 인식과 확신이 생기는 데에 도움이 되지 않았느냐? 오늘, 여기에서 나는 계속해서 ‘하나님의 권병’, 이 방면의 내용에 관해 교통하겠다.

거시적인 각도와 미시적인 각도에서 하나님의 권병을 인식한다

하나님의 권병은 유일무이한 것으로, 하나님 자신의 신분을 대표하는 특유한 표현이자 또한 하나님 자신의 신분을 대표하는 한 방면의 특정한 실질이다. 이 특유한 표현과 이 특정한 실질은 그 어떤 피조물이나 비피조물도 갖추지 못한 것이다. 이런 권병은 오직 조물주만이 갖추고 있다. 다시 말하면, 오직 조물주만이, 즉 유일무이한 하나님만이 이런 표현과 실질을 갖고 있다. 왜 하나님의 권병을 언급하겠느냐? 하나님 자신의 권병은 사람이 생각하고 있는 권병과 어떤 차이점이 있고 어떤 특수성이 있느냐? 여기에서 언급하니, 또 어떤 특별한 의의가 있느냐? 이것은 너희 각 사람마다 자세히 생각해 보아야 한다. 절대다수의 사람에게 있어 ‘하나님의 권병’, 이 화제는 언제나 막연한 뜻을 띠고 있어, 사람이 인식하려고 해도 비교적 힘들게 느껴지고, 또 말하는 내용이 좀 공허할 수밖에 없다. 그러므로 하나님의 권병에 대해 사람이 닿을 수 있는 인식은 하나님 권병의 실질과 언제나 거리가 있다. 이 문제를 해결하려면 사람마다 현실 생활에서 사람이 체득할 수 있는, 사람이 닿을 수 있는 인ㆍ사ㆍ물(人ㆍ事ㆍ物)이나 갖가지 현상에서 점차적으로 인식해 나가야 한다. ‘하나님의 권병’, 이 말은 비록 사람에게 심오하여 헤아릴 수 없는 느낌을 주지만, 하나님의 권병은 결코 공허한 것이 아니다. 그는 인류와 동행하며 일분일초를 보내고 있고, 인류를 인도하며 하루하루를 지내고 있다. 그러므로 각 사람은 실제 생활 속에서 분명히 하나님 권병의 가장 실제적인 면을 볼 수 있고, 체득할 수도 있다. 이 가장 실제적인 면은 하나님의 권병이 진실로 존재함을 충분히 실증할 수 있고, 또한 충분히 사람으로 하나님이 이런 권병을 갖고 있음을 인식하고 깨닫게 할 수 있다.

하나님은 만유를 창조하였다. 만유를 창조한 후, 하나님은 또 만유를 주재하고 있다. 하나님은 만유를 주재하는 동시에 또 만유를 주관하고 있다. ‘하나님이 만유를 주관한다’, 이것은 어떤 개념이냐? 이 말을 어떻게 해석하겠느냐? 어떻게 현실과 맞추겠느냐? 어떻게 ‘하나님이 만유를 주관한다’는 이 사실을 인식하여 하나님의 권병을 인식하겠느냐? ‘하나님이 만유를 주관한다’, 이 말에서 우리는 마땅히 하나님이 주관하는 것은 일부분의 행성이 아니고 일부분의 피조물이 아니며 더욱이 일부분의 인류도 아니라, 거시적인 것에서 미시적인 것에 이르기까지, 사람이 볼 수 있는 것에서 볼 수 없는 것에 이르기까지, 우주 천체의 각 행성에서 지구상의 각 종류의 생물에 이르기까지, 또 사람의 육안으로 볼 수 없는 미생물이나 기타 여러 가지 형식으로 존재하는 생명체에 이르기까지, 모두 하나님의 주관 속에 있는 것임을 알아야 한다. 이것이 바로 ‘하나님이 만유를 주관한다’는 말의 ‘만유’에 대한 정확한 정의이다. 이것 또한 하나님이 권병을 시행하는 범위이고, 하나님이 주재하고 관리하는 범위이다.

이 인류가 있기 전에 우주 천체가 존재하였다. 거시적 각도에서 보면, 이 우주 천체가 얼마나 오래 존재하고 있든지 하나님의 주관하에서 규칙적으로 운행되고 있다. 어느 행성이 언제 어느 위치까지 돌아가는지, 어느 행성이 언제 어떤 임무를 수행하는지, 어느 행성이 어느 궤도에서 운행하는지 또 언제 사라지거나 바뀌는지 다 추호도 차이가 없다. 이런 행성들이 있는 위치와 그것들 사이의 거리에는 모두 엄격한 법칙과 정확한 수치가 있고, 그것들의 운행 궤적, 운행 속도, 운행 법칙과 그것들이 언제 어느 위치까지 운행하는지에는 모두 정밀한 수치와 특정한 법칙이 있다. 천만년 이래, 그것들은 모두 이 법칙 속에서 운행되고 있는데, 지금까지 어떤 오차도 없었고, 그 어떤 힘도 그것들의 궤적과 규칙을 바꾸거나 파괴할 수 없었다. 이런 정밀한 수치와 특정한 운행 법칙은 모두 조물주 권병의 *명정에서 왔기 때문에, 그것들은 모두 자발적으로 조물주의 주재와 주관하에서 규칙적으로 운행되고 있다. 인류는 거시적인 각도에서 어렵지 않게 일부 법칙과 수치를 발견하고, 또한 사람이 해석하지 못하는 일부 특이한 법칙이나 현상도 발견할 수 있다. 비록 인류가 하나님의 존재를 시인하지 않고, 조물주가 만물을 창조하고 주재하는 이 사실을 받아들이지 않고, 더욱이 조물주 권병의 존재를 시인하지 않지만, 인류의 과학자, 천문학자, 물리학자들은 모두 갈수록 만물이 생존하고 운행하는 규율과 법칙이 비밀스럽고 방대한 암흑에너지의 주재와 주관하에 있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사실의 존재로 인류는 만물의 운행 법칙 속에서 한 분의 ‘능력자’가 이 모든 것을 지배하고 있음을 직시하고 시인하지 않을 수가 없게 되었다. 그의 능력은 비범하다. 비록 아무도 그의 참모습을 직접 볼 수 없지만, 그는 시각마다 이 모든 것을 주재하고 주관하고 있기에, 그 어떤 사람이나 세력도 그의 주재를 초월할 수 없다. 이 사실 앞에서 인류는 만물의 생존 법칙은 사람이 통제할 수 있는 것이 아니고, 그 누구도 바꿀 수 있는 것이 아님을 시인하지 않을 수가 없다. 동시에 인류는 또 이 법칙은 사람이 분명히 측량할 수 있는 것이 아니고, 이 법칙은 자연히 형성된 것이 아니라, 한 분의 주재자가 주관하고 있는 것임을 시인하지 않을 수가 없다. 이런 것은 다 인류가 거시적 방면에서 느낄 수 있는 하나님의 권병이다.

미시적 각도에서 보면, 지구상에서 사람이 볼 수 있는 산천, 호수, 바다, 육지 그리고 사람이 겪고 있는 사계절과 각종 동식물, 미생물과 인류를 포함해, 땅에서 생존하고 있는 만물은 모두 하나님의 주관과 주재 아래에 있다. 하나님의 주관과 주재로 만물은 하나님의 생각에 따라 나타나거나 사라지게 되고 또한 만물의 생존에 법칙이 생기게 되어 이런 법칙 속에서 번식하게 되었는데, 이 법칙은 어떤 사람과 물질도 초월할 수 없는 것이다. 왜 초월할 수 없느냐? 유일한 답은 바로 하나님의 권병으로 말미암은 것이다. ‘하나님의 권병으로 말미암은 것이다’는 하나님의 생각으로, 하나님의 말씀으로 말미암은 것이라고 말할 수 있고, 또한 하나님의 직접적인 역사로 말미암은 것이라고도 말할 수 있다. 즉, 만물의 법칙은 하나님의 권병으로, 하나님의 생각으로 말미암아 생기고, 동시에 또 하나님의 생각에 따라 움직이고 변화된다. 이 모든 것의 움직임과 변화는 다 하나님의 계획으로 인해 생기거나 없어지게 된다. 온역을 놓고 말하면, 그것은 갑자기 출현하므로, 아무도 그것의 출처와 그것이 나타나는 정확한 원인을 알지 못하며, 온역이 퍼지는 곳마다 정해진 사람은 다 그 액운을 피하기 어렵다. 인류 과학의 각도에서 보면, ‘온역’은 일종 악성 혹은 유해 미생물이 퍼져서 초래된 것인데, 그것이 전파되는 속도와 범위 그리고 전파되는 방식은 인류의 과학으로는 미리 알 수 없고 통제할 수도 없다. 인류가 설령 전력을 다해 각종 온역을 저지할지라도 온역이 한 번씩 닥칠 때마다 그것에 필연적으로 관련되어 있는 사람이나 동물은 다 인류가 통제할 수 없다. 인류가 할 수 있는 것은 단지 예방하고 저지하고 연구하는 것뿐이다. 매번 온역 자체가 생기고 사라지는 근원은 오히려 아무도 모르고 또한 통제할 수도 없다. 온역이 닥치고 범람하면 인류가 가장 먼저 취하는 조치는 바로 백신을 연구 개발하는 것이다. 하지만 흔히 인류의 백신이 연구 개발되기도 전에 온역은 부지중에 사라진다. 그것이 도대체 어떻게 사라진 것이냐? 어떤 사람은 세균이 통제되었다고 말하고, 어떤 사람은 계절의 변화로 인해 사라졌다고 말한다…… 이런 황당한 논조들이 성립되는지, 과학으로는 분명히 해석할 수 없고 정확한 답을 줄 수도 없다. 인류는 이런 황당한 논조에 직면하는 것 외에 온역에 대해 이해가 되지 않고 두려워할 뿐이다. 이런 온역이 도대체 어떻게 오는지 아는 사람이 없고, 도대체 어떻게 사라지는지도 아는 사람이 없다. 인류가 과학만 믿고 의지할 뿐, 조물주의 권병을 시인하지 않고 조물주의 주재도 받아들이지 않기 때문에, 인류는 영원히 그 답을 얻을 수 없다.

하나님의 주재 아래에, 만물은 모두 하나님의 권병으로 인해 생기고 생존하고 없어지며, 또한 하나님의 경영을 위해 생기고 생존하고 없어진다. 어떤 것은 살며시 왔다가 살며시 떠나는데, 인류는 그것의 근원을 볼 수 없고, 그것의 법칙을 장악할 수도 없으며, 더욱이 그것이 오고 가는 이유도 모른다. 만물 중에서 발생하는 모든 것은 비록 사람들이 모두 직접 눈으로 보고 직접 귀로 듣고 직접 체험할 수 있고, 비록 모두 인류와 관련이 있고, 비록 인류가 자신도 모르게 각종 현상의 특이함과 법칙 심지어 그 기이함까지도 체득할 수 있지만, 인류는 만물에서 발생하는 사물의 배후에 있는 조물주의 마음과 조물주의 생각에 대해서는 어떻게 된 일인지 모른다. 그 배후에 모두 많은 이야기가 있고 많은 내막이 있는데, 인류가 조물주를 멀리하고, 조물주의 권병이 만물을 주재하고 있는 이 사실을 받아들이지 않기 때문에, 인류는 영원히 조물주 권병의 주재 아래에서 발생되는 모든 것을 이해하지 못하고 깨닫지 못한다. 한마디로 말하면, 하나님의 주관과 하나님의 주재는 사람의 상상과 사람의 지식 범위를 뛰어넘으며, 또한 사람이 이해할 수 있는 범위를 뛰어넘고, 사람의 과학이 도달할 수 있는 것을 넘어섰는데, 모두 피조된 인류의 능력으로는 도달할 수 없는 것이다. 어떤 사람은 “당신이 하나님의 주재를 보지 못했는데, 어떻게 이 모든 것이 하나님의 권병으로 인한 것이라고 믿을 수 있습니까?”라고 말하는데, 본다고 해서 꼭 믿을 수 있는 것이 아니고, 본다고 해서 꼭 시인하고 인식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그럼 ‘믿음’은 어디에서 오는 것이냐? 나는 “믿음은 사물의 근원과 진상에 대한 사람의 인지와 체험의 정도와 심도로 인해 생기는 것이다.”라고 분명하게 말할 수 있다. 만일 네가 하나님의 존재를 믿으면서도 하나님이 만유를 주재하고 주관하는 이 사실을 인정할 수 없고 더욱이 볼 수도 없다면, 너는 마음속으로 영원히 하나님께 이런 권병이 있음을 인정하지 않을 것이고, 영원히 하나님의 권병이 유일무이한 것임을 인정하지 않을 것이며, 영원히 조물주를 진정 너의 주로, 너의 하나님으로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다.

─────────

*명정(命定): 명하여 정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