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차

제28편 말씀

내가 시온에서 왔을 때 만물이 모두 기다리고 있었고, 내가 시온에 돌아갔을 때 만인이 맞이하고 있었다. 내가 오가는 사이에 나와 적대되는 것들이 나의 발걸음을 가로막은 적이 없었다. 그러므로 나의 사역은 줄곧 순조롭게 앞으로 매진하고 있다. 오늘, 내가 모든 피조물 가운데 왔을 때 모든 것들이 다 조용히 나를 맞이하였고, 내가 재차 떠나 그에게 의탁을 잃게 할까봐 모든 것들이 다 나의 인도에 순복하고 있으며 나의 손이 가리키는 방향을 보고 있다. 나의 입의 말로 말미암아 적지 않은 피조물을 온전케 하였고 또 적지 않은 패역한 자식들을 형벌하였다. 그러므로 만인이 다 좋은 기회를 놓칠까봐 나의 말을 주시하고 있고 내 입의 말에 귀를 기울이고 있다. 이것 때문에 나는 더욱 빨리 나의 사역을 하기 위하여, 더욱 빨리 사람을 흡족케 하는 장면이 땅에 나타나 땅의 처량한 상황을 만회하기 위하여 줄곧 음성을 발하고 있다. 나의 눈이 궁창을 살펴볼 때, 즉 내가 다시 전 인류에게로 향할 때 온 땅은 갑자기 생기가 넘쳐 더 이상 먼지가 날리지 않았고 더 이상 진흙이 곳곳에 널려 있지 않았다. 나의 눈이 즉시 빛을 발하여 온 땅의 사람들로 하여금 모두 와서 나를 앙망하게 하였고 나에게 의탁하게 하였다. 나의 집에 존재하는 모든 사람을 포괄하여 이 세상 사람이 어느 누가 진심으로 나에게 의탁하였는가? 어느 누가 마음으로써 나의 대가를 바꾸었는가? 어느 누가 나의 집에서 안거(安居)하였는가? 어느 누가 내 앞에서 진심으로 바쳤는가? 내가 사람에게 요구를 제기할 때는 사람은 즉시 자기의 ‘작은 창고’를 봉하였고, 내가 사람에게 줄 때는 사람은 얼른 입을 벌려 나의 풍부함을 빼먹고는 내가 그를 향해 ‘반격’할까봐 속으로 늘 부들부들 떨고 있다. 그러므로 사람의 입은 모두 ‘반쯤 열려 있고’ 또한 내가 베푸는 풍부함을 진심으로 누릴 수 없다. 나는 사람을 가벼이 정죄하지 않는다. 하지만 사람은 늘 ‘나의 손을 잡고’ 자기에게 ‘긍휼’을 베풀어 달라고 한다. 사람의 간구 하에 나는 비로소 재차 사람에게 ‘긍휼’을 베풀고 내 입의 가장 엄한 말을 사람에게 베풀어주었다. 그래서 사람은 문득 부끄러움을 느끼고 직접 나의 ‘긍휼’을 받지 못하고 다른 사람으로 하여금 ‘전송’하게 하였다. 사람이 나의 모든 말을 확실하게 이해할 때는 사람의 분량이 나의 뜻에 달한 것이며, 사람의 간구도 효과가 있는 것이지 보람없는 것이 아니고 헛된 것이 아니다. 내가 인류의 ‘간구’에 축복해주는 것은 ‘진실’한 것이지 ‘거짓된 마음’이 아니다.

역대 이래 나는 줄곧 일을 하고 있고 또 말을 하고 있지만 사람은 나의 오늘의 이러한 음성을 들어본 적이 없고 무엇이 나의 위엄이고 무엇이 나의 심판인지를 ‘맛본’ 적이 없다. 비록 어떤 사람이 이전의 세상에서 나의 전설을 들어본 적이 있지만 누구도 나의 풍부함이 도대체 얼마나 있는가를 참으로 발견한 적이 없다. 오늘의 사람은 비록 나의 입의 말을 듣지만 여전히 나의 입에 비밀이 얼마나 있는지를 모른다. 그러므로 사람은 나의 입을 ‘보물단지’로 여긴다. 왜냐하면 사람은 모두 나의 입에서 무엇을 좀 얻고 싶어 하기 때문이다. 국가의 기밀이라든가, 하늘에 있는 비밀이라든가, 영계의 동태라든가, 인류의 귀숙(歸宿)이라든가, 모든 사람은 다 이런 일들을 받아들이기 좋아한다. 그러므로 만일 내가 사람을 다 한데 불러 모아 ‘이야기’를 해준다면 모든 사람은 다 즉시 ‘병상’에서 일어나 나의 도를 들을 것이다. 사람 안에는 결핍함이 너무 많아 ‘영양 보충’이 필요할 뿐만 아니라 ‘정신적 의지’가 필요하고 ‘영 안의 공급’이 필요하다. 이것은 다 모든 사람의 결핍한 점이고 모든 사람의 ‘병증(病症)’이다. 나는 사람의 ‘병증’에 따라 증상에 맞게 약을 써서 더 좋은 효과를 얻어 모든 사람으로 하여금 다 건강이 회복되게 하고 모든 사람으로 하여금 다 ‘약’의 효용 하에 ‘정상’을 회복할 수 있게 한다. 너희는 정말로 큰 붉은 용을 증오하는가? 진심으로 증오하는가? 무엇 때문에 내가 너희에게 이렇게 여러 번 묻는가? 무엇 때문에 내가 거듭 반복하여 이렇게 묻는가? 너희 마음속에서의 큰 붉은 용의 형상은 도대체 어떠하였는가? 정말로 없애버렸는가? 정말로 ‘아비’로 여겨 대하지 않았는가? 모든 사람은 다 내가 묻는 말에서 나의 뜻은 민중의 분노를 일으키기 위해서가 아니고 사람으로 하여금 반항하게 하기 위해서가 아니고 사람으로 하여금 ‘스스로 출로를 찾게’ 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모든 사람으로 하여금 그것의 얽매임에서 해방되어 나오게 하는 것임을 알아낼 수 있다. 하지만 누구도 급해하지 말라, 나의 말이 모든 것을 성취할 것이니 아무도 간섭할 수 없고 아무도 내가 하려는 일을 할 수 없다. 나는 온 땅의 기질을 깨끗이 없애버리고 땅 위의 요괴들을 다 흔적도 남기지 않고 없애버릴 것이다. 나는 이미 착수하였다. 나는 큰 붉은 용이 거하는 곳에서 나의 형벌의 첫 사역에 착수할 것이다. 나의 형벌을 이미 전 우주에 쏟았음을 충분히 알 수 있다. 내가 온 땅을 감찰하고 있기 때문에 큰 붉은 용과 각종 더러운 귀신들은 틀림없이 나의 형벌에서 벗어날 수 없다. 나의 땅에서의 사역이 완성될 때, 즉 심판 시대가 끝날 때, 나는 정식으로 큰 붉은 용을 형벌한다. 나의 백성은 꼭 그것에 대한 나의 공의로운 형벌을 볼 것이고, 꼭 나의 공의로 인하여 칭송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꼭 나의 공의로 인하여 영원히 나의 성호를 찬양할 것이다. 그리하여 정식으로 너희들의 본분을 하고 정식으로 온 땅에서 나를 찬미하는데 영원까지이다!

심판 시대가 최고봉에 이를 때 나는 나의 사역을 서둘러 끝내지 않고, 형벌시대의 ‘증거’에 결부시켜 모든 자민으로 하여금 다 보게 하여 더 좋은 효과에 달하도록 한다. 소위 ‘증거’란 큰 붉은 용을 형벌하는 나의 방법인데, 자민들로 하여금 다 직접 보게 하여 나의 성품을 더한층 인식하게 한다. 자민들이 나를 누릴 때는 큰 붉은 용이 ‘형벌을 받을’ 때이니 그것의 민중들로 하여금 일어나 그것을 배신하게 한다. 이것은 나의 계획이고 자민을 온전케 하는 나의 방식이며, 모든 자민들이 생명이 자라나는 좋은 기회이다. 밝은 달이 떠오를 때 고요한 밤이 삽시간에 깨진다. 비록 밝은 달이 손상되어 완전하지 않지만 모든 사람의 기분은 아주 좋다. 사람은 모두 달빛 아래에 조용히 앉아 달빛 아래의 아름다운 경치를 감상하고 있는데, 사람의 심정은 모두 이루 말할 수 없다. 마치 과거를 회상하고 싶어 하는 듯하였고 미래를 전망하고 싶어 하는 듯하였고 오늘을 누리고 있는 듯하였다. 사람의 얼굴에는 한 가닥 미소를 띠고 즐거운 분위기 속에서 맑은 향기를 풍기고 있다. 한 가닥의 ‘산들바람’이 불어오니 사람은 그윽한 향기를 느끼는데, 마치 그 속에서 만취되어 깨어날 수 없는 듯하였다. 이때가 바로 내가 친히 인간 세상에 임한 때이어서 사람은 더욱 그윽한 향기를 느끼게 되었고 모든 사람이 다 향기 속에서 살게 되었다. 나는 사람과 평화롭게 지내고 사람은 나와 화목하게 함께 살며, 사람은 더 이상 나를 다른 눈으로 바라보지 않고 나는 더 이상 사람의 부족한 점을 수리하지 않는다. 사람의 얼굴에는 더 이상 수심이 없고, 더 이상 죽음이 전 인류를 위협하지 않는다. 오늘 나는 사람과 나란히 형벌시대를 향해 매진하고 사람과 나란히 전진한다. 나는 나의 사역을 하고 있는데, 즉 내가 형장을 인간 세상에 내리게 하고 인류의 패역한 곳에 임하게 한다. 사람의 눈에는 마치 나의 형장이 초능력을 갖고 있는 듯하였다. 무릇 나의 원수라면 형장이 그의 몸에 임하여 쉽게 놓아주지 않는다. 무릇 나를 대적하는 자라면 형장이 그중에서 그 원래의 기능을 발휘한다. 무릇 나의 손에 있는 모든 것은 다 나의 본뜻에 따라 ‘제각기 직책을 하기에’ 나의 뜻을 어기는 것이 없고 변질된 것이 없다. 그러므로 물은 포효(咆哮)하고 산은 무너지며 큰 강은 붕괴되고 사람은 변덕스럽기 그지없으며 해는 희미해지고 달은 칠흑같이 어두워지며 사람에게 더 이상 안정된 날이 없고 땅은 더 이상 조용할 때가 없으며 하늘은 더 이상 고요하지 않고 더 이상 침묵하지 않고 더 이상 인내하지 않으며 만물은 다 새로이 ‘바뀌어’ ‘원 모습’을 회복하게 된다. 땅의 가정은 다 ‘파탄’되고 땅의 나라는 다 ‘분열’되어 더 이상 ‘부부가 함께 모이는’ 날이 없고 더 이상 ‘모자가 다시 만날’ 때가 없으며 더 이상 ‘부녀가 모일’ 때가 없다. 땅에 있는 모든 옛 모양은 다 나에 의해 타파된다. 나는, 감정을 ‘방출’할 기회를 사람에게 남겨주지 않는다. 왜냐하면 내게는 감정이 없고 나는 이미 사람의 감정을 어느 정도로 증오하기 때문이다. 사람간의 ‘정’ 때문에 나를 한쪽에 내버려 두어 나는 사람의 안중의 ‘제삼자’로 되었다. 사람간의 ‘정’ 때문에 나를 잊어버리며, 사람의 정 때문에 사람은 기회를 보아서 또 ‘양심’을 집어들고, 사람의 정 때문에 사람은 언제나 나의 형벌을 싫어하며, 사람의 정 때문에 사람은 언제나 내가 공의롭지 않다고 말하고, 내가 일 처리하는 데에 사람의 사정을 봐주지 않는다고 말한다. 설마 땅에서 나에게도 ‘친족’이 있단 말인가? 누가 나처럼 나의 모든 경영 계획을 위하여 침식을 잊고 밤낮을 가리지 않았는가? 사람이 어찌 하나님과 비교될 수 있겠는가? 어찌 하나님과 합할 수 있겠는가? 조물주 하나님이 어찌 피조된 사람과 동류일 수 있겠는가? 내가 어찌 사람과 계속 땅에서 함께 생활하고 활동할 수 있겠는가? 누가 나의 마음을 걱정해줄 수 있겠는가? 설마 사람의 간구란 말인가? 나는 사람과 함께 모이고 사람과 함께 동행할 것을 승낙한 적이 있는데, 확실히 지금까지도 사람은 줄곧 나의 보살핌과 보호 아래에서 살고 있다. 하지만 어느 날이 오면 사람이 나의 보살핌을 벗어날 수 있는가? 설사 사람이 나의 마음을 걱정해주지 못했을지라도 어느 누가 빛이 없는 땅에서 줄곧 생존해 나갔는가? 나의 축복으로 인하여 사람은 오늘까지 살아왔다.

1992년 4월 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