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차

제27편 말씀

사람의 행위는 나의 마음을 감동시킨 적이 없었고 나에게 귀하게 보인 적이 없었다. 사람의 눈에는 내가 항상 사람에게 긴장을 풀어주지 않고 항상 사람에게 권병을 시행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사람의 모든 행위 중에 나를 위해 한 일은 별로 없고, 나의 눈앞에 설 수 있는 일은 없었다. 최종에 사람의 모든 것은 다 나의 앞에서 소리도 숨결도 없이 넘어진다. 그 후에야 나는 나의 행사를 나타내어 모든 사람들로 하여금 자기의 실패 중에서 나를 알게 한다. 사람의 본성은 변한 적이 없고 마음에 품은 것은 나의 뜻에 맞지 않고 내게 필요한 것도 아니다. 내가 가장 증오하는 것은 바로 사람의 ‘옛 성정이 변하지 않고’ ‘옛 병이 재발하는 것이다’. 하지만 어떤 힘이 사람으로 하여금 언제나 나를 알지 못하게 하고 나를 멀리하게 하며 내 앞에서 나의 뜻에 맞는 일을 하지 않고 내 뒤에서 나를 대적하는 일을 하게 하는지 모르겠다. 이것이 설마 사람의 충심이란 말인가? 나에 대한 사람의 사랑이란 말인가? 무엇 때문에 사람은 잘못을 뉘우쳐 새 사람이 될 수 없는지? 무엇 때문에 사람은 진펄에서 살기 원하고 흙탕물이 없는 곳에서 살기를 원하지 않는지? 설마 내가 사람을 서운하게 했단 말인가? 설마 내가 사람에게 길을 잘못 가리켜주었단 말인가? 설마 내가 사람을 이끌어 지옥에 내려가게 한단 말인가? 사람은 모두 ‘지옥’에서 생활하기를 원한다. 빛이 도래할 때는 사람의 두 눈이 즉시 실명한다. 왜냐하면 사람 몸에 품은 것은 다 지옥에서 온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사람은 오히려 알지 못하고 그저 ‘지옥의 복’을 누릴뿐더러 품속에 품고 보물로 여기면서 내가 빼앗아가면 다시는 ‘생존의 근본’이 없을까 두려워한다. 사람은 모두 나를 ‘두려워한다’. 그러므로 내가 땅에 올 때 사람은 모두 나를 멀리하고 나에게 접근하기를 싫어한다. 왜냐하면 사람은 ‘시비를 일으키기’ 싫어하고 모두 온 가족이 함께 화목하게 지내며 ‘땅에서의 복’을 누리기를 원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나는 사람에게 원하는 대로 이루어줄 수 없다. 그것은 내가 전적으로 사람의 ‘가정’을 파괴하러 왔기 때문이다. 내가 올 때는 사람의 집에 그때부터 평화를 잃는 것이다. 내가 열국을 부수어 산산조각이 나게 할 것인데 하물며 사람의 가정이랴? 누가 나의 손에서 벗어날 수 있으랴? 설마 복을 얻은 자는 그가 싫다 하여 회피할 수 있겠는가? 설마 형벌받는 자는 그가 두려워한다 하여 나의 동정심을 얻을 수 있겠는가? 나의 모든 말에서 사람은 나의 뜻을 알고 나의 행사를 보았지만 누가 생각의 얽매임에서 벗어날 수 있는가? 누가 나의 말에서 또는 나의 말 외에서 달리 출로를 찾을 수 있는가?

사람은 일찍이 나의 따스함을 느낀 적이 있고 진실로 나를 섬긴 적도 있으며, 내 앞에서 진실로 나에게 순복하고 내 앞에서 나를 위해 모든 것을 한 적도 있다. 하지만 오늘은 사람이 달할 수 없어 그저 영 안에서 애곡만 하는데 마치 굶주린 이리에게 빼앗긴 듯하다. 그저 눈만 뻔히 뜨고 나를 지켜보며 또한 줄곧 나에게 부르짖을 뿐 시종 곤경에서 벗어날 수 없다. 나는 회상해 본다, 이전에 사람이 내 앞에서 나에게 맹세하여 자신의 정으로 나의 뜻에 보답하겠다고 가약을 맺고 내 앞에서 눈물로 통곡했는데 울음소리는 가슴을 찢어 견딜 수 없게 하였다. 사람의 심지로 말미암아 나는 늘 사람에게 도움을 주었다. 몇 번이나 사람이 내 앞에 와서 나에게 순복했는지, 귀여운 모습은 잊기 어렵게 한다. 몇 번이나 사람이 와서 나를 사랑하며 충절을 다하여 굽히지 않았는지, 진실한 정에 탄복하게 한다. 몇 번이나 사람이 죽음을 무릅쓰고 나를 사랑하고 나를 자기 전인(全人)보다 더 사랑했는지, 사람의 진실을 보고 나는 사람의 사랑을 받아들였다. 몇 번이나 사람이 내 앞에 와서 자신을 바치고 죽음을 겁내지 않고 나를 위했는지, 나는 사람의 수심 띤 얼굴을 쓰다듬으며 자세히 사람의 얼굴을 훑어보았다. 전에 내가 몇 번이나 사람을 애지중지 사랑했는지, 내가 몇 번이나 사람을 원수같이 미워했는지, 이래도 사람은 여전히 나의 마음을 더듬지 못한다. 사람이 슬퍼할 때 내가 와서 위로해주었고, 사람이 연약할 때 내가 와서 부축해주었으며, 사람이 헤맬 때에 내가 와서 인도해주었고, 사람이 통곡할 때 내가 그 눈물을 닦아주었다. 하지만 내가 슬퍼할 때 누가 마음으로써 나를 위로할 수 있는가? 내가 초조해할 때 누가 나의 마음을 생각할 수 있는가? 내가 상심할 때 누가 내 마음의 아픔을 달랠 수 있는가? 내가 사람이 필요할 때 누가 자진하여 나와 협력할 수 있는가? 설마 나에 대한 사람의 이전의 태도가 오늘은 다시 반복할 수 없단 말인가? 무엇 때문에 사람의 기억에 조금도 남아 있지 않는가? 무엇 때문에 이런 것을 사람들이 다 잊었는가? 이것은 인류의 원수가 패괴시킨 연고 아닌가?

천사들이 연주하며 나를 찬미할 때 사람에 대한 나의 동정을 자아내지 않을 수 없었다. 나는 마음이 갑자기 매우 슬퍼졌는데 고통스러운 심정을 벗어버리기 어려웠다. 나는 사람과 비환이합(悲歡離合)을 함께 했어도 ‘옛정을 나눌 수’ 없었다. 사람은 나와 하늘 아래위로 갈라져있어 자주 모일 수 없는데 누가 옛정에 대한 그리움을 벗어버릴 수 있겠는가? 누가 과거를 회상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누가 옛정이 여전히 존재하기를 바라지 않겠는가? 누가 나의 돌아옴을 바라지 않겠는가? 누가 내가 사람과 함께 모이기를 바라지 않겠는가? 나의 마음속은 몹시 고민스럽고, 사람의 영 안은 몹시 우울하다. 비록 영과 영은 서로 같지만 자주 모일 수 없고 자주 만날 수 없다. 그러므로 전 인류의 인생은 모두 매우 비통하고 활기가 없다. 그것은 사람이 줄곧 나를 그리워하고 있기 때문이다. 사람은 마치 하늘로부터 속세에 떨어진 것과 같이 땅에서 나의 이름을 부르고 있고 머리를 들어 나를 바라보고 있다. 하지만 사람이 어찌 굶주린 이리 입에서 달아날 수 있겠는가? 어찌 그 협박과 유혹에서 벗어날 수 있겠는가? 사람이 어찌 나의 계획의 안배에 순복하는 것으로 인해 자기희생을 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사람이 큰소리로 부르짖을 때 나는 더 이상 참아 보고 있을 수 없어 얼굴을 돌렸다. 하지만 사람의 애곡소리를 내가 어찌 들을 수 없겠는가? 나는 인간 세상의 불공평을 해소할 것이고, 온 땅에서 내가 친히 하려는 사역을 할 것이다. 나는 사탄이 더 이상 나의 선민을 살해하는 것을 허락하지 않고 원수가 더 이상 제멋대로 하는 것을 허락하지 않는다. 나는 땅에서 왕이 되어 나의 보좌를 땅에 ‘옮기고’ 원수들을 모두 내 앞에 엎드리게 하여 죄를 자백하게 할 것이다. 나의 슬픔 속에는 나의 분노가 포함되어 있다. 나는 전 우주를 평정하여 누구도 가만두지 않을 것이고 모든 원수들을 매우 두렵게 할 것이다. 나는 온 땅을 폐허로 만들고 원수들을 모두 폐허 속으로 돌아가게 하고 이로부터 그것들로 하여금 다시는 인류를 패괴시키지 못하게 할 것이다. 나의 계획이 이미 정해졌으니 누구도 바꿀 생각을 하지 말라. 내가 자신에 찬 모습으로 전 우주 위에서 이리저리 옮겨 다닐 때 모든 사람은 또 새롭게 달라지고 만물은 또 소생된다. 사람이 더는 애곡하지도 않고 더는 내게 도움을 구하지도 않으면 나의 마음이 심히 기뻐한다. 사람들이 모두 돌아와서 나로 말미암아 기뻐하는데, 전 우주 아래위는 온통 기쁨으로 들끓는다……

오늘날, 열국 가운데서 나는 내가 이루려는 사역을 하고 있으며, 모든 사람들 가운데서 운행하면서 모든 계획 중의 사역을 하고 있다. 사람은 모두 나의 뜻에 따라 각 나라를 ‘분열’시키고 있다. 땅 위의 사람은 다 자신의 귀숙(歸宿)을 주목하고 있다. 날이 확실히 다가왔고 천사가 나팔을 불고 있기에 더는 시일을 끌지 않고 만물도 이에 따라 즐겁게 춤을 추기 시작한다. 누가 나의 날을 마음대로 연장할 수 있겠는가? 설마 땅 위에 있는 사람이겠는가? 설마 하늘 위에 있는 별이겠는가? 천사이겠는가? 내가 음성을 발하여 이스라엘 백성을 구원하기 시작할 때 나의 날은 전 인류를 재촉하고 있고, 사람은 모두 이스라엘의 국가 재건을 두려워한다. 국가 재건의 날이 바로 내가 영광을 얻는 날이자 역시 만물이 갱신 변화되는 날이다. 공의로운 심판이 머지않아 전 우주를 향하게 되기 때문에 사람은 모두 불안해하며 두려워한다. 왜냐하면 인간 세상에서 공의가 있음을 들어본 적이 없기 때문이다. 공의로운 해가 나타날 때 동방은 밝게 비치게 되고 그다음 전 우주를 밝게 비추어 모든 사람에게 임한다. 사람이 정말로 나의 공의를 행할 수 있다면 어찌 두려워하겠는가? 나의 백성은 모두 나의 날의 도래를 기다리고 있고, 모두 나의 날의 임함을 간절히 바라고 있으며, 내가 공의로운 해로 전 인류에게 보응하여 인류의 ‘귀숙’을 안배하기를 기다리고 있다. 나의 국도(國度)는 전 우주 위에 형성되고, 나의 보좌는 만민의 마음속에 점유된다. 천사의 협력으로 인하여 나의 큰일이 머지않아 이루어진다. 모든 뭇아들과 자민은 다 애타게 나의 돌아옴을 기다리고 있고, 내가 그들과 함께 모여 이로부터 다시는 헤어지지 않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 나의 나라 중의 뭇백성이 어찌 나의 함께함으로 인하여 서로 뛰어다니며 기뻐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이것이 설마 대가가 없는 모임이란 말인가? 나는 모든 사람의 눈에 존귀하게 보이고 모든 사람의 말 속에서 전파된다. 내가 돌아올 때 나는 모든 적세력을 정복할 것이다. 때가 이르렀다! 나는 나의 사역을 전개할 것이고 나는 사람들 가운데서 왕 노릇 할 것이다! 나는 돌아올 것이다! 나는 떠나갈 것이다! 이것은 사람이 바라는 바이니 나는 모든 사람으로 하여금 다 나의 날의 도래를 보게 하고 나의 날의 도래를 기쁘게 맞이하게 할 것이다!

1992년 4월 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