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차

제24편 말씀

나의 형벌은 모든 사람에게 임하지만 또 모든 사람을 아주 멀리한다. 모든 사람의 모든 생활에는 나에 대한 사랑과 미움이 가득한데, 사람은 나를 안 적이 없다. 그러므로 나에 대한 사람의 태도는 늘 차가웠다 더웠다 하며 정상적일 수가 없다. 그러나 나는 사람에 대해 줄곧 지켜주고 보호해주고 있다. 그저 사람이 멍청한 탓에 나의 모든 행사를 볼 수 없고 나의 절박한 마음을 깨달을 수 없을 뿐이다. 만국 중에서 나는 솔선자이고, 만인중에서 나는 지고자(至高者)이다. 그저 사람이 나를 알지 못했을 따름이다. 내가 다년간 인간 세상에서 생존하고 다년간 인간 세상의 생활을 체험하였지만 사람은 줄곧 나를 거들떠보지도 않고 나를 ‘외계인’처럼 여겨 대한다. 그러므로 ‘성품’과 ‘언어’가 서로 같지 않다 하여 사람은 모두 나를 ‘낯선 사람’으로 대한다. 또 마치 나의 옷차림이 ‘너무 특별하여’ 사람이 나를 가까이할 ‘신심’이 없는 듯하다. 이때에야 나는 인간 세상의 처량함을 느끼게 되었고 인간 세상의 불공평을 느끼게 되었다. 내가 오가는 사람들 사이에서 다니며 모든 사람의 얼굴을 살펴보니 마치 모든 사람이 질병 속에서 살고 있어 ‘온 얼굴에 근심이 가득한’ 듯하였고, 마치 모든 사람이 또 형벌 속에서 살고 있어 ‘해방받지 못하는’ 듯하다. 사람은 모두 스스로 단속하며 모두 겸손한 척한다. 다수의 사람들은 내 앞에서 하나의 가상(假相)을 보여 나더러 칭찬해 달라고 하며, 다수의 사람들은 나의 도움을 받기 위해 내 앞에서 일부러 가련한 꼴을 보인다. 사람은 모두 내 뒤에서 나를 기만하고 모두 내 뒤에서 나를 거역한다. 설마 내가 잘못 말했단 말인가? 사람의 ‘생존의 길’이 아닌가? 어느 누가 삶 속에서 나를 살아낸 적이 있는가? 어느 누가 사람들 가운데서 나를 높인 적이 있는가? 어느 누가 ‘영’의 앞에서 단속을 받은 적이 있는가? 어느 누가 사탄 앞에서 나의 간증을 굳게 선 적이 있는가? 어느 누가 자기의 ‘충심’ 속에 진실한 성분을 첨가한 적이 있는가? 어느 누가 나로 말미암아 큰 붉은 용에게 ‘도태’된 적이 있는가? 사람은 모두 사탄과 공모하여 나쁜 짓을 하는 자이고, 모두 나를 거역하는 ‘능수’이며, 모두 나를 대적하는 ‘발명가’이고, 모두 나를 대처하는 ‘연구생’이다. 사람은 모두 자기의 운명을 위하여 땅에서 찾고 찾는다. 내가 사람을 부를 때에도 사람은 여전히 나의 소중함을 느끼지 못하고 계속 ‘신심’ 있게 자기를 의지하며 다른 사람에게 ‘신세를 지기’ 싫어한다. 사람의 ‘심지’는 고귀하지만 어떤 사람의 ‘심지’도 만점을 받은 적이 없다. 모두 나의 앞에서 흔들거리다가 소리없이 넘어진다.

나는 매일 음성을 발하고 따라서 매일 새 일을 하고 있다. 사람이 만일 온 몸의 힘을 쓰지 않으면 나의 음성을 듣기 어렵고 나의 얼굴을 보기 어렵다. 비록 양인(良人)이 ‘아름답고’ 음성도 아주 부드럽지만 사람은 오히려 그 용모를 쉽게 볼 수 없고 그 음성을 쉽게 들을 수 없다. 역대 이래 누구도 나의 얼굴을 쉽게 본 적이 없다. 나는 베드로에게 음성을 발한 적이 있었고 바울에게 ‘나타난’ 적이 있었다. ‘이스라엘 백성’을 제외한 그 나머지 사람들은 아무도 진실로 나의 얼굴을 본 적이 없었다. 오늘 나는 친히 인간 세상에 임하여 사람과 함께 생활한다. 설마 너희가 아주 소중한 것이라고 느껴지지 않는단 말인가? 너희가 시간을 아끼고 싶지 않단 말인가? 이렇게 시간을 헛되이 보내고 싶단 말인가? 설마 사람의 마음속에서 시침이 갑자기 정지될 수 있단 말인가? 혹은 시간이 ‘거꾸로 흐를 수’ 있단 말인가? 혹은 사람이 ‘노인에서 소년으로 돌아갈 수’ 있단 말인가? 오늘과 같은 행복한 생활이 두 번 다시 회복될 수 있겠는가? 나는 사람의 ‘낭비’로 하여 사람에게 적합한 ‘상금’을 주지 않고 그저 모든 것을 초탈한 정황 하에서 줄곧 나의 사역만 할 뿐이다. 나는 사람의 분망함으로 인해, 사람의 부르짖음으로 인해 시간의 흐름을 정지하지 않는다. 몇천 년 이래 아무도 나의 정력을 ‘분산’시킬 수 없었고 아무도 나의 원래 계획을 타파할 수 없었다. 나는 공간을 초월할 것이고 시대를 뛰어넘을 것이다. 나는 만유 위에서, 만유 가운데서 나의 모든 계획의 중심점을 전개할 것이다. 아무도 나의 특별한 대우를 받을 수 없고 아무도 내 손의 ‘장려품(奬勵品)’을 얻을 수 없다. 설사 입을 벌려 나에게 간구하더라도, 설사 서슴지 않고 나에게 손을 내밀어 요구하더라도 아무도 나를 감동시킨 적이 없고 모두 나의 ‘무정’한 음성에 쫓겨 되돌아갔다. 많은 사람들은 아직도 자기가 ‘너무 젊다’고 여기므로 내가 큰 자비를 베풀고 두 번째 긍휼을 베풀고 나더러 자기에게 ‘뒷거래’를 하라고 한다. 하지만 내가 어찌 나의 계획을 마음대로 어지럽힐 수 있겠는가? 내가 사람의 ‘젊음’ 때문에 지구의 회전을 멈추어 사람을 땅에서 몇 년 더 살게 할 수 있겠는가? 사람의 대뇌는 너무 복잡하지만 또 구비할 요소가 모자라는 듯하다. 그리하여 사람의 마음속에 수시로 ‘기묘한 방법’이 생겨 고의로 나의 사역을 방해한다.

나는 비록 여러 차례 사람의 죄과를 용서해주고 여러 차례 사람의 연약으로 인해 사람에게 ‘특별 대우’를 하였지만 또 여러 차례 사람의 무지로 인해 사람에게 적합한 ‘대우’도 주었다. 단지 사람이 줄곧 호의를 모르고 오늘의 이 지경에 이르렀을 뿐이다. 온몸은 먼지투성이이고 입은 옷은 초라하기 그지 없으며 ‘잡초’같은 머리카락은 정수리를 ‘덮었고’ 온 얼굴은 ‘때투성이’이며 발에는 저절로 만들어진 ‘흙신’을 신고 두 손은 마치 죽은 독수리의 발처럼 힘없이 드리워져있다. 내가 눈 뜨고 볼 때는 마치 사람이 금방 무저갱에서 기어 올라온 듯하여 나의 마음속의 노기를 야기하지 않을 수가 없었다. 나는 사람에 대해 지금까지 너그럽게 대해주었다. 그러나 내가 또 어찌 마귀가 제멋대로 나의 거룩한 나라를 드나드는 것을 용인하겠는가? 어찌 ‘거지’로 하여금 나의 집에서 ‘공밥을 먹게’ 하겠는가? 어찌 더러운 귀신이 나의 집에서 ‘손님이 되는’ 것을 용인하겠는가? 사람은 줄곧 ‘자신에게는 엄격하게 요구하고’ ‘다른 사람에게는 너그럽게 대하지만’ 나에게는 오히려 조금도 봐주지 않는다. 내가 하늘에 있는 하나님이기 때문에 사람이 또한 나를 ‘다르게 처리하고’ 나에 대해 조금도 감정이 없었다. 마치 사람의 눈이 아주 ‘기민’한 듯하여 나를 만나기만 하면 얼굴색이 대뜸 ‘변하여’ 차디찬 얼굴에 얼마간의 ‘표정’이 더 보태진다. 나는 나에 대한 사람의 태도로 인하여 사람에게 적당한 제재를 가하지 않고 그저 전 우주 위에서 궁창을 둘러보며 이로부터 땅에 있는 나의 사역을 한다. 사람의 기억 속에는 내가 어떤 사람도 선대한 적이 없지만 또 누구도 괴롭힌 적이 없다. 그것은 사람의 마음속에 나를 위해 남겨 둔 ‘빈자리’가 전혀 없기 때문이다. 내가 개의치 않고 사람 안에 거하고 있을 때에도 사람은 조금도 봐주지 않고 나를 쫓아낸다. 그 후에는 감언이설로 나에게 변명을 하면서 자기가 너무 결핍하여 나를 누리게 할 수 없다고 말한다. 사람이 말할 때 얼굴에는 수시로 ‘먹구름’이 ‘깔리는데’ 마치 한차례의 재난이 수시로 인간 세상에 임할 듯하다. 그러나 사람은 여전히 ‘앙칼스럽게’ 나를 ‘몰아낸다’. 내가 말로써, 품속의 따스함으로써 사람에게 베풀지라도 사람은 마치 청각 기관이 없는 듯하다. 그리하여 나의 음성에 대해 조금도 거뜰떠보지 않고 머리를 감싸 쥐고 줄행랑을 놓는다. 나는 실망을 좀 품고 또 진노를 얼마간 지니고 사람을 떠나가지만 사람은 삽시에 거대한 풍랑에 밀려들어 사라진다. 얼마 지나지 않아 큰소리로 내게 부르짖지만 사람이 어찌 풍랑의 움직임에 끄떡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점차적으로 사람은 자취도 없이 행방불명되었다.

만세전에 나는 전 우주 위에서 온 땅을 둘러보았다. 나는 땅에서 한번 크게 하여 나의 뜻에 맞는 인류를 창조하고 땅에서 하늘에 있는 것 같은 나라를 세워 나의 능력을 궁창에 가득 나타나게 하고 나의 지혜를 전 우주에 퍼지게 하려고 계획하였다. 그러므로 몇천 년 후의 오늘, 나는 나의 계획을 계속하고 있다. 그러나 아무도 나의 땅에서의 계획과 땅에서의 경영을 모르고 더욱이 아무도 나의 땅에서의 나라를 보지 못하였다. 그리하여 사람은 전혀 근거 없는 말로 내 앞에서 나를 대처하며 ‘소리 없는 대가’로 나의 하늘에서의 복을 바꾸려 하는데 이에 따라 내 마음속의 분노를 일으킨다. 그런 까닭에 사람에게 심판을 베풀지만 사람은 여전히 각성하지 못한다. 마치 ‘지하’에서 사역을 하듯이 ‘지상’의 일을 조금도 모르고 그저 자기의 전망만 추구한다. 모든 사람들 가운데서 나는 어느 누가 나의 비춤 아래에서 생존하는 것을 본 적이 없다. 사람은 모두 칠흑같은 세상에서 살고 있는데, 마치 사람이 모두 어둠 속에서 생존하는 것에 습관이 된 듯하다. 빛이 도래할 때 사람은 모두 멀리 피해 가는데 마치 빛이 그들의 사역을 방해한 듯하다. 그리하여 사람은 싫증을 좀 표하는데 마치 빛이 모든 조용함을 깨뜨려 사람으로 하여금 다시는 달게 잘 수 없게 한 듯하다. 그리하여 사람은 온몸의 힘을 다하여 빛을 몰아내는데, 또 마치 빛이 ‘무자각’하여 사람을 불러일으킨 듯하다. 사람이 깨어날 때 모두 두 눈을 감고 마음속에 노기가 가득하여 나에 대해 좀 불만이 있지만 나는 마음속에 계산이 있다. 나는 빛을 점차적으로 강화하여 모든 사람으로 하여금 차례대로 나의 빛 속에서 살게 한다. 얼마 지나지 않아 사람은 빛과 잘 왕래하고 게다가 모든 사람은 빛을 보애한다. 그때면 나의 국도가 인간 세상에 임하고, 모든 사람은 즐겁게 춤을 추며 경축한다. 지상은 삽시에 기쁨으로 들끓는데 몇천 년의 조용함이 빛의 도래에 깨진다……

1992년 3월 2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