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차

제21편 말씀

사람은 모두 나의 빛 속에서 넘어지고 또 나의 구원으로 인해 일어선다. 내가 전 우주를 향해 구원을 시행할 때 사람은 갖은 방법을 다해 나의 회복의 흐름 속에 들어가려 한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이 회복의 급류에 떠내려가 자취도 없다. 많은 사람들이 급히 흐르는 물에 잠기고 침륜(沈淪)된다. 또 많은 사람들이 흐름 속에서 일어서고 방향을 잃지 않았으며 따라서 급류에 따라 오늘까지 흘러왔다. 나는 사람과 동시에 전진하지만 사람은 여전히 나를 안 적이 없다. 그저 나의 겉면의 옷차림만 알고 내 속에 감추인 풍부함은 모른다. 비록 내가 날마다 사람에게 공급해주고 사람에게 베풀어줄지라도 사람은 언제나 진심으로 받아들일 수 없고 내게로부터 내가 베풀어준 모든 풍부함을 받아들일 수 없다. 사람의 패괴를 나는 완전히 측량한다. 나에게 있어서 사람의 내심 세계는 물속의 달과 같다. 나는 사람을 속이지 않고 대충 대하지도 않고 다만 사람이 자기에 대해 책임질 수 없을 뿐이다. 그러므로 온 인류는 줄곧 오늘까지 타락되어 여전히 스스로 벗어날 수 없다. 가련하고 곤고한 인류야! 무엇 때문에 나를 사랑하면서도 영의 뜻을 따를 수 없는가? 설마 내가 인류에게 공개하지 않았단 말인가? 설마 사람이 나의 얼굴을 본 적이 없단 말인가? 설마 내가 인류에게 베푼 긍휼이 너무 적단 말인가? 전 인류의 패역자야! 꼭 나의 발 아래에서 멸망될 것이고 꼭 나의 형벌 속에서 소실될 것이며 꼭 나의 큰 성공을 이루는 날에 인류 가운데서 버림을 받을 것이고 온 인류로 하여금 모두 패역자의 추악상을 알게 할 것이다. 사람이 나의 얼굴을 보기 어렵고 나의 음성을 듣기 어려운 것은 온 세상이 너무 혼잡하고 온 세상의 소음이 너무 크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사람은 모두 나의 얼굴을 찾고 구하기를 싫어하고 나의 마음을 더듬기를 싫어한다. 사람의 패괴도 이로 인해 초래된 것이 아닌가? 사람의 부족함도 이로 인해 초래된 것이 아닌가? 전 인류는 줄곧 나의 공급 중에 있다. 만일 이와 같지 않고 나의 긍휼이 아니라면 어느 누가 오늘까지 생존할 수 있겠는가? 나에게 있어서는 더없이 풍부하다. 하지만 모든 재난이 또 나의 손에 장악되어 있는데 어느 누가 또 재난 속에서 즉시 도망칠 수 있겠는가? 설마 사람의 간구란 말인가? 사람 마음속의 흐느낌이란 말인가? 사람은 진실로 나에게 간구한 적이 없다. 그러므로 온 인류 중에 아무도 일생 동안 진실한 광명 속에서 산 적이 없고 그저 가물거리는 빛 속에서 살 뿐이다. 이로 인하여 인류의 오늘의 부족함을 초래한 것이다.

모든 사람들이 나에게서 무엇인가 좀 얻도록 허리를 졸라매고 나를 위해 대대적으로 한다. 그러므로 나는 사람의 심리 상태에 따라 사람에게 약속을 주는 것으로써 사람의 진실한 사랑을 불러일으킨다. 설마 사람의 진실한 사랑이 사람에게 힘을 주었단 말인가? 나에 대한 사람의 충심이 하늘에 있는 나의 영을 감동시켰단 말인가? 사람의 모든 행위는 털끝만큼도 ‘하늘’을 감동시킨 적이 없다. 만일 내가 사람의 모든 행위에 따라 사람을 대한다면 온 인류는 모두 나의 형벌 속에서 살게 될 것이다. 나는 많은 사람들이 온 얼굴에 눈물을 흘리는 것을 보았고 많은 사람들이 ‘마음’을 쳐들고 내게 있는 풍부함을 바꾸는 것을 보았다. 설령 사람이 이처럼 ‘경건’할지라도 나는 사람의 ‘충동’으로 인하여 나의 모든 것을 사람에게 마음대로 주지 않을 것이다. 왜냐하면 사람은 나의 앞에서 달갑게 봉헌하기를 원한 적이 없기 때문이다. 모든 사람의 가면은 일찌감치 내가 벗겨내어 불 못에 던져버렸다. 그러므로 사람의 소위 ‘충심’과 ‘간구’는 나의 앞에서 설 수 없었다. 사람은 마치 하늘의 흰 구름과 같다. 바람이 울부짖을 때 사람은 그 거대한 세력이 무서워 재빨리 멀리 떠나고 ‘패역’으로 인해 ‘격살’될까 두려워한다. 이것이 바로 사람의 추악상이 아닌가? 바로 사람의 소위 ‘순복’이 아닌가? 설마 이것이 사람의 거짓 ‘진정’이 아닌가? 많은 사람들이 내 입에서의 모든 논법을 인정하지 않고, 많은 사람들이 내가 그에게 내린 평가를 받아들이지 않는다. 그러므로 말을 하고 일을 하는 가운데서 배반하려는 뜻을 드러낸다. 설마 내가 한 말이 ‘사람의 옛 성정’을 어겼단 말인가? 설마 ‘자연법칙’에 따라 사람에게 적합한 정의를 내린 것이 아니란 말인가? 사람은 진심으로 나에게 순복하지 않는다. 만일 사람이 진심으로 나를 찾고 구한다면 내가 이렇게 많은 말을 할 필요가 없다. 사람은 모두 무가치한 천덕꾸러기여서 반드시 내가 형벌로써 앞으로 가도록 몰아대야 한다. 만일 이와 같지 않다면 설령 사람에게 준 약속이 사람이 감상하기에 충분할지라도 또 어찌 사람의 마음을 감동시킬 수 있겠는가? 여러 해 동안 사람은 줄곧 고통의 몸부림 속에서 살고 있었다. 가히 말해서, 사람이 줄곧 실망 속에서 살고 있는 것이다. 이로 인해 사람은 이미 기운 없어 기진맥진할 정도로 괴롭힘을 받았다. 그러므로 사람은 내가 그에게 준 풍부함을 즐겁게 받아들이지 않는다. 더 나아가 오늘에 이르기까지 모든 사람들은 여전히 나에게서 영 안의 모든 감미로움을 받아들일 수 없고 다만 가난과 함께 살며 말일을 기다리고 있을 뿐이다.

많은 사람들이 진심으로 나를 사랑하려고 하지만 사람의 ‘마음’은 자신에게 속하지 않기 때문에 자신도 어찌할 수 없다. 많은 사람들이 내가 준 시련 속에서 진심으로 나를 사랑하지만 언제나 나의 확실한 존재를 종잡을 수 없고 다만 공허한 가운데서 나를 사랑할 뿐 나의 확실한 존재로 말미암아 나를 사랑할 수 없다. 많은 사람들이 마음을 내 앞에 놓고는 거들떠보지 않는 까닭에 사탄에게 임의로 빼앗긴 후 나를 떠나간다. 많은 사람들은 나의 말이 그에게 공급될 때 진심으로 나를 사랑하지만 나의 말을 영 안에서 귀중히 여기지 않고 공공기물처럼 여기고 마음대로 사용하다가 아무 때나 또 원래 곳에 버린다. 사람은 모두 고통 속에서 나를 찾고 구하고, 시련 속에서 나를 앙망하고, 평안할 때 나를 누리고, 위험한 상황에서 나를 부인하고, 분망할 때 나를 잊고, 한가할 때 나를 대충 대한다. 하지만 일생 동안 나를 사랑하는 사람은 하나도 없었다. 나는 사람이 내 앞에서 진실을 구하기를 원한다. 나는 사람에게 무엇을 내게 드리라고 요구하지 않고 단지 모든 사람들로 하여금 나에 대해 중요한 일로 여기게 할 뿐인데, 나를 기만하는 것이 아니라 나로 하여금 사람의 진실을 바꾸어 가지게 하는 것이다. 모든 사람들 사이에 나의 깨우침과 빛비춤이 관통하고 나의 심혈 대가가 관통한다. 하지만 모든 사람들 사이에 또 사람의 모든 행위의 ‘진상’이 관통하고 나에 대한 사람의 기만도 관통한다. 마치 사람은 모태에서부터 ‘기만의 요소’를 갖고 나온 듯하고 마치 사람은 태어날 때부터 독특한 ‘속임수’를 갖고 있는 듯하다. 게다가 지금까지 엉큼한 속셈을 드러내지 않아 아무도 ‘속임수’의 근원이 도대체 어디에 있는지 간파한 적이 없다. 그러므로 사람은 모두 몰지각한 속임수 가운데서 살고 있는데, 마치 사람이 나를 속이기를 좋아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안배’라 하며 자신을 용서하는 것 같다. 이것이 바로 사람이 나를 기만하는 근원이 아닌가? 이것이 바로 사람의 궤계가 아닌가? 나는 사람의 감언이설로 갈팡질팡한 적이 없다. 그것은 내가 사람의 본질을 일찌감치 예측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사람의 혈액 속에 불결한 요소가 얼마나 들어 있는지 모르고, 사람의 골수 속에 사탄의 독소가 얼마나 들어 있는지 모른다. 세월이 쌓이면서 사람은 습관이 되어 사탄의 괴롭힘을 느끼지 못한다. 그러므로 사람은 ‘건강 생존법’을 알아볼 마음이 없다.

사람이 나를 멀리할 때, 사람이 나를 시험할 때 나는 구름과 안개 속에서 사람에게 숨긴다. 그러므로 사람은 나의 그림자를 찾아볼 수 없고 그저 악인의 손아귀 아래에 살면서 그것이 시키는 대로 할 뿐이다. 사람이 나를 가까이할 때 나는 사람에게 나타나고 얼굴을 가리지 않는다. 그때 사람이 보게 되는 것은 나의 자애롭고 선한 얼굴이다. 사람은 문득 크게 깨닫고 부지중에 나에 대한 사랑이 생기게 되며 마음속에 문득 더없는 감미로움을 느끼는데, 뜻밖에도 우주 가운데 또 나의 존재가 있음을 몰랐던 것이다. 사람은 더욱더 나의 사랑스러움을 느끼고 나의 귀중함을 느낀다. 그러므로 사람은 다시는 나를 떠나기를 원하지 않고 나를 그의 생존의 빛으로 삼는다. 사람은 내가 떠나갈까봐 나를 꼭 껴안는다. 나는 사람의 열정으로 인해 감동받지 않고 사람의 사랑으로 인해 사람에게 ‘긍휼’을 베푼다. 그때 사람은 즉시 나의 시련 속에서 살게 된다. 나의 얼굴이 그의 마음속에서 사라지면 사람은 문득 삶의 공허함을 느끼고 도망칠 생각을 한다. 사람의 마음이 바로 이때에 드러나는데, 사람은 나의 성품으로 인해 나를 ‘옹호’하는 것이 아니라 나의 사랑으로 인해 자기를 보호해 달라는 것이다. 하지만 나의 ‘사랑’이 사람을 향해 반격할 때 사람은 즉시 뜻을 바꾸고 세운 ‘약속’을 파기하여 나의 심판 중에서 도망치고 다시는 나의 자애로운 얼굴을 보기를 싫어한다. 따라서 나에 대한 견해를 바꾸어 나에게 사람에 대한 구원이 없다고 말한다. 설마 진실한 사랑이 바로 단일한 긍휼이란 말인가? 설마 나에 대한 사람의 사랑은 나의 빛의 비춤 아래에 사는 것에만 국한되어 있단 말인가? 어제를 회상하고 오늘을 살면서 사람은 모두 이런 상황에 있지 않는가? 설마 너희가 내일도 여전히 이와 같겠는가? 내가 원하는 것은 사람의 깊은 곳에서 사모하는 마음이지 겉으로 만족케 하는 마음이 아니다.

1992년 3월 2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