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차

제17편 말씀

나의 음성은 우레 같이 사면을 비추고 온 땅을 밝게 비춘다. 사람은 모두 우레 번개 속에서 넘어지며, 우레 번개 속에서 의연히 굳센 사람은 없었다. 다수의 사람은 모두 나의 빛의 임함으로 인해 경황실색하고 어찌 할 바를 몰라 한다. 동방에서 한 가닥의 미약한 빛이 비칠 때 많은 사람들이 이 미약한 빛에 ‘감동되어’ 즉시 환각 속에서 깨어난다. 그러나 나의 빛이 땅에 임하는 날이 이미 도래하였음을 발견한 사람은 없었다. 많은 사람들은 빛의 급작스런 도래로 인해 아연실색하거나 기이한 눈빛으로 빛의 움직임을 관찰하고 빛이 임한 방향을 관찰하고 있다. 그리고 어떤 사람은 빛의 근원을 더욱 분명히 알도록 깨끗한 옷차림으로 빛의 맞은편에 서있다. 그러나 설사 그렇다고 해도 누가 오늘의 빛의 소중함을 발견한 적이 있는가? 누가 오늘의 빛의 특이함에 깨어 있었는가? 많은 사람들은 그 뜻을 이해하지 못하고 빛에 찔려 눈이 상하거나 빛에 맞아 진흙 속에서 넘어진다. 이 미약한 빛 속에서, 가히 말해서 땅 위는 난잡하기 그지없고 참상은 사람으로 하여금 차마 눈 뜨고 볼 수 없다. 자세히 살펴보면 바로 슬퍼진다. 빛이 맹렬할 때 땅 위의 상태는 더욱 사람으로 하여금 나의 앞에 서지 못하게 한다. 사람은 모두 빛의 조요(照耀) 하에 있고 빛의 구원 아래에 있으며 빛의 찔림 아래에 있다. 어느 누가 빛의 격살 속에 있지 않겠는가? 어느 누가 빛의 불사름에서 벗어날 수 있겠는가? 나의 발은 온 땅과 우주를 밟고 나의 손은 나의 영의 씨앗을 뿌려 온 땅의 사람으로 하여금 이로 인해 나에게 ‘감동’받게 한다. 나는 하늘의 지극히 높은 곳에서 온 땅을 굽어보며 땅의 물질의 ‘이상한 상태’를 관찰한다. 바다 위는 마치 지진이 올 때의 징조와 같고, 갈매기가 바다 위를 날아예며 삼킬 고기를 찾아도 바다 밑에서는 전혀 모르며 해면의 상태는 조금도 그것을 불러일으켜 각성시키지 못한다. 왜냐하면 바다 밑은 마치 셋째 하늘처럼 조용하며 크고 작은 동물이 서로 화목하게 지내고 ‘입싸움’이 벌어진 적이 없기 때문이다. 각종 이상한 상태 속에서 나를 만족케 하기 가장 어려워하는 것이 사람이다. 내가 사람에게 준 지위가 너무 높기에 사람의 야심이 너무 크고 사람의 눈에는 늘 ‘불복’의 요소가 있다. 사람에 대한 나의 징계 속에는, 사람에 대한 나의 심판 속에는 사람에 대한 나의 많은 심혈이 깃들어 있었고 나의 많은 자애가 깃들어 있었지만 사람은 조금도 지각이 없다. 나는 어떤 사람에게도 푸대접한 적이 없고 그저 사람이 거역할 때 적절한 제재를 하고 사람이 연약할 때 적절한 ‘도움’을 주었을 뿐이다. 그러나 사람이 나를 멀리하고 사탄의 궤계로 나를 배반할 때 나는 즉시 사람을 멸절하여 다시는 나의 앞에 와서 ‘실력을 뽐낼’ 기회가 없게 하며 다시는 땅에서 위풍당당하게 세력을 믿고 사람을 업신여기지 못하게 한다.

나는 땅에서 나의 권병을 시행하고 나의 모든 사역을 전개하였다. 나의 사역의 모든 반응은 모두 땅 위에 있다. 사람은 땅에서 나의 하늘에서의 동태를 더듬지 못했으며 모두 나의 영의 운행 궤적을 자세히 더듬을 수 없다. 많은 사람은 영 밖의 세부적인 것만 더듬을 뿐 영 안의 실정은 세심히 관찰하지 못한다. 사람에 대한 나의 요구가 결코 하늘에 있는 막연한 내가 아니고 또는 땅에 있는 측량할 수 없는 내가 아니다. 나는 땅에 있는 사람의 분량에 따라 사람에게 적합한 요구를 제기한다. 나는 어떤 사람도 난처하게 한 적이 없고 어떤 사람의 몸에서도 ‘피를 빨아내어’ 누린 적이 없다. 설마 나의 요구는 이 정도에만 국한된단 말인가? 지상의 만물이 어떤 것이 나의 입의 안배를 듣지 않겠는가? 어떤 것이 나의 앞에서 나의 언어로 인해, 나의 불사름의 불길로 인해 모조리 불타 버리지 않겠는가? 어떤 것이 나의 앞에서 감히 ‘활개를 칠 수’ 있겠는가? 어떤 것이 나의 앞에서 허리를 굽히지 않겠는가? 설마 내가 단지 만물로 하여금 침묵하게 하는 하나님이란 말인가? 만물 중에서 나는 나의 뜻에 맞는 것을 택하고, 만인 중에서 나는 나의 마음을 알아주는 자를 택하고, 모든 별 알갱이 중에서 그 알짜를 택하여 나의 국도에서 한 가닥 빛을 보태게 한다. 땅 위에서 나는 다니며 가는 곳마다 나의 향기를 풍기고 가는 곳마다 나의 그림자를 남긴다. 곳곳마다 나의 음성이 울리고, 사람마다 어제의 미경에서 떠나기 아쉬워한다. 그것은 사람이 모두 과거를 회상하고 있기 때문이다……

사람은 모두 나의 얼굴을 보기를 간절히 바란다. 그러나 내가 친히 땅에 임할 때 사람은 또 나의 도래를 싫어하며 빛의 도래를 쫓아낸다. 마치 내가 사람의 철천지원수인 것처럼 사람은 나에 대해 ‘방어’의 눈빛을 던지면서 시시로 조심하며 내가 그를 ‘달리 처리’할까 심히 두려워한다. 사람이 모두 나를 낯선 친구로 여기는데, 마치 내가 사람에 대해 마구 죽이려는 뜻이 있는 듯싶다. 사람의 마음속에서 나는 사람의 철천지원수이다. 하지만 사람은 환난 속에서 나의 따스함을 체험한 후에도 여전히 나의 자애를 느끼지 못하고 여전히 나의 앞에서 나를 방어하고 대적할 뜻을 갖고 있다. 나는 결코 사람의 이런 상태로 인해 틈을 타 손을 쓰지 않고 그 품속의 따스함을 주고 그 입속의 단맛을 주며 그 배 속에 필요한 식물을 베풀어준다. 그러나 나의 진노가 산하를 진동할 때 나는 더 이상 사람의 ‘두려움’으로 인해 다른 도움을 주지 않을 것이다. 나는 그때에 크게 노할 것이고 어떤 것에게도 회개의 기회를 주지 않고 사람에 대한 모든 희망을 버리고 그 받아야 할 보응을 줄 것이다. 이때가 되면 번개는 마치 파도가 격노한 것과 같고 마치 뭇산이 무너져 내리는 것과 같다. 사람은 모두 패역 때문에 번개에 격살되어 죽을 것이고 물질은 모두 번개와 우렛소리로 인하여 없어질 것이다. 삽시간에 전 우주 아래는 온통 혼란스럽게 되는데, 만물은 원래의 생기를 회복하지 못하고 만인은 천둥칠 때 달아나지 못한다. 이따금씩 번쩍이는 번개 속에서 사람은 한 패씩 급류 속에서 넘어지며, 산에서 용솟음쳐 흘러 내려오는 물에 떠내려간다. 갑자기 사람의 ‘귀숙’에 또 ‘사람’의 세상이 모아졌다. 해면에는 사람의 시체가 떠다니고, 모든 사람은 나의 진노로 인해 나를 아주 멀리한다. 왜냐하면 사람은 나의 영의 실질을 건드렸고 사람의 패역이 나를 거슬렀기 때문이다. 물이 없는 땅에서 다른 사람들은 여전히 즐겁게 노래하고 웃으며 내가 베풀어준 약속을 누리고 있다.

모든 사람이 다 침묵할 때 나는 사람의 눈앞에 한 가닥의 빛을 나타냈다. 사람은 삽시에 마음이 맑아지고 눈이 밝아져 다시는 침묵하려 하지 않는다. 그리하여 즉시 마음속의 영감을 불러일으킨다. 이때 사람이 모두 부활하고 자기의 고충을 버리고 나의 앞에 와서 나의 언어가 발한 것으로 말미암아 또 한번 생존의 기회를 얻었다. 사람은 모두 지면 위에서 살기를 원한다. 하지만 누가 나를 위해 살고 싶어 한 적이 있었는가? 누가 자신 몸에서 ‘아름다운 것’을 찾아내어 내게 누리도록 베푼 적이 있는가? 누가 나의 몸의 매력적인 냄새를 맡은 적이 있는가? 사람은 모두 거칠은 것들이다. 겉으로 보면 마치 환히 빛나는 것 같지만 실질은 진심으로 나를 사랑하는 것이 아니다. 왜냐하면 사람의 마음 깊은 곳에 결코 나의 조그마한 성분도 없기 때문이다. 사람은 너무나 결핍하여 나와 비하면 마치 하늘과 땅의 차이와 같다. 하지만 나는 사람의 연약한 점을 공격하지 않고 사람의 결핍으로 인해 결코 조소하지 않는다. 나의 손길은 몇천 년 동안 땅에 있었고, 나의 눈은 줄곧 모든 사람을 보살펴주었다. 하지만 나의 손은 한 사람의 생명을 장난감처럼 마음대로 희롱한 적이 없다. 나는 사람의 심혈을 세심히 살피며 사람의 대가도 이해한다. 나는 사람의 앞에서 사람이 부주의한 틈을 타서 사람에게 형벌을 주거나 좋지 않는 것을 주기를 원하지 않는다. 나는 그저 줄곧 사람에게 공급하고 줄곧 사람에게 베풀어줄 뿐이다. 그러므로 사람이 누리는 것은 전부 나의 은혜이고 전부 나의 손으로 베풀어준 풍부함이다. 내가 땅에 있기 때문에 사람은 기아의 고통을 받은 적이 없다. 그리고 사람으로 하여금 모두 나의 손의 누릴 수 있는 것들을 받아들이게 하는데 모든 사람은 다 나의 축복 속에서 살고 있다. 설마 모든 사람이 다 나의 형벌 속에서 사는 것이 아니란 말인가? 산에는 그 깊은 곳의 풍부함이 있고 물에는 그 대량적인 누림이 있는데, 오늘 나의 말 속에 있는 사람은 더욱더 좋아하는, 맛볼 음식이 있지 않겠는가? 내가 땅에 있기에 사람도 땅에 있는 나의 복을 누린다. 내가 땅을 떠날 때는 또한 나의 사역이 끝날 때인데, 그때면 사람이 다시는 그 ‘연약’으로 인해 나의 양보를 얻지 못할 것이다.

1992년 3월 1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