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차

제4편 말씀

무릇 나의 앞에서 나를 섬기는 뭇자민은 다 이전을 회상해야 한다. 나에 대한 사랑에 잡질이 뒤섞여있었는지? 나에 대한 충심이 둘도 없이 단일하였는지? 나에 대한 인식이 진실하였는지? 너희 마음속에 있는 나의 지위가 도대체 얼마인지? 완전한 것인가? 나의 말이 너희 몸에서 얼마나 성취되었는지? 나를 속이지 말라! 이런 것은 내가 속속들이 알고 있다! 오늘 나의 구원의 소리가 발할 때 나에 대한 너희의 사랑이 얼마나 더해졌는가? 나에 대한 충심이 또 일부분 순결해졌는가? 나에 대한 인식이 깊어졌는가? 이전의 찬미 가운데서 너희 오늘의 인식을 위해 튼튼한 기초를 다졌는가? 나의 영이 너희 안에 얼마만한 지위를 차지하였는가? 나의 형상이 너희 안에 얼마큼한 지위를 차지하였는가? 내가 발한 음성이 너희의 급소를 찔렀는가? 너희는 정말 자신이 이미 몸 둘 곳이 없다는 것을 느꼈는가? 정말 자신이 나의 자민으로 될 자격이 없다고 여겼는가? 만일 이상의 나의 물음에 너희가 아무런 지각도 없다면 네가 하나의 혼란한 틈을 타서 한 몫 보려 하고 끼어들어 숫자만 채우는 사람임을 족히 설명할 수 있고, 꼭 내가 예정한 시간에 도태되어 두 번째로 무저갱에 들어갈 것이다. 이것은 나의 경고의 말이다. 누가 만일 마이동풍으로 여긴다면 나의 심판에 적중될 것이고 일정한 시기에 재난이 그의 몸에 임할 것이다! 아닌가? 이것을 설마 또 내가 예를 들어 설명할 필요가 있겠는가? 또 내가 분명히 지적하여 너희의 푯대로 해야 하는가? 창세로부터 지금까지 많은 사람들이 나의 말을 거역한 탓에 나의 회복류에 버림받고 도태되었다. 최후에 육체가 멸망되고 영체가 음부에 떨어졌는데, 지금도 여전히 중형(重刑) 속에 처해 있다. 많은 사람들이 나의 말에 순종하지만 나의 깨우침과 빛비춤을 어겨 나의 발에 채워 사탄의 권세 아래에 떨어지고 나를 대적하는 자가 되었다(오늘 무릇 나를 직접 대적하는 자는 다 나의 말의 겉면에 순복할 뿐 나의 말의 실질을 거역한다). 또 많은 사람들이 나의 어젯날의 말만 듣고 언제나 이전의 폐품만 지키면서 오늘의 토산품에 대해 보애(寶愛)하지 않는다. 이런 사람은 사탄에게 노략될 뿐만 아니라 천고의 죄인이 되고 나의 원수로 되는데, 나를 직접 대적하는 자이다. 이것은 진노가 최고봉에 달할 때 내가 심판할 대상이다. 현재에도 여전히 눈먼 상태에 처해 있고 어두운 암실에 처해 있다(즉 부패하고 마비되고 또한 사탄에게 지배받는 시체에 처해 있다. 눈이 이미 나에게 가리워졌기 때문에 여기서 눈먼 상태에 처해 있다고 하였다). 내가 실례를 하나 들어 너희가 참고하고 교훈이 되도록 하는 것도 무방하다.

바울, 이 사람을 언급하면 너희들은 그의 과거가 생각날 것이고, 그와 관련되는 부정확하고 사실에 맞지 않는 일부분 사적이 생각날 것이다. 그 사람은 어릴 때부터 부모의 교양을 받고 나의 생명을 받아들였다. 나의 예정으로 인하여 그는 내가 구비하라고 요구한 소질을 구비하였다. 그는 19세에 생명 방면에 관련된 각종 서적을 깊이 연구하였다. 그래서 내가 자세히 말하지 않아도 그의 소질로 인하여, 나의 깨우침과 빛비춤으로 인하여 그는 영적인 일들을 얼마간 밝히 말할 수 있었을 뿐만 아니라 나의 뜻도 더듬을 줄 알게 되었다. 당연히 이것은 내적 요인과 외적 요인의 결합을 제거하지 않는다. 그러나 옥에도 티가 있는 것처럼 그는 자기의 타고난 자질로 인하여 항상 호언장담하였다. 그러므로 그의 패역으로 인하여 일부분은 직접 천사장을 대표하였다. 그래서 내가 첫 번째로 말씀이 육신 되었을 때 그는 극력 대적하였다. 그는 나의 말을 인식하지 못하였으며, 그의 마음속에서의 나의 지위는 이미 소실되었다. 그래서 이와 같은 사람은 직접 나의 신성을 대적하여 나에게 격살당하고 최후에야 비로소 부복(俯伏)하고 죄를 자백하게 되었다. 그러므로 내가 그의 특기를 이용한 후, 즉 그가 나를 위해 한동안 일을 한 후 또 옛병이 재발하였다. 비록 나의 말을 직접 거역한 것은 아니지만 이미 나의 내적 인도와 깨우침을 거역하였기 때문에 그가 이전에 한 것이 모두 헛수고로 되었다. 즉 그가 말한 영광의 면류관은 이미 공담이고 그 자신의 상상이었다. 왜냐하면 그는 지금도 여전히 나의 매임 속에서 나의 심판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위의 예에서 족히 볼 수 있다. 누가 만일 나를 대적한다면(나 이 사람만이 아니라 더 중요한 것은 나의 말과 나의 영 즉 나의 신성이다) 이런 사람은 육체 속에서 나의 심판을 받는 것이다. 나의 영이 너를 떠날 때는 네가 일락천장(一落千丈)으로 직접 음부에 타락하게 된다. 육체는 비록 지면에 있지만 정신병 환자처럼 이지가 비정상이다. 자신이 곧 죽은 사람과 같이 느껴지고 심지어 나에게 즉시 너의 육체를 없애 달라고 빌 것이다. 이와 같은 상황은 영이 있는 너희 다수 사람들이 모두 깊이 느꼈을 것이니 이것을 내가 자세히 말할 필요가 없다. 이전에 내가 정상 인성에서 역사할 때 다수 사람들은 이미 나의 진노ㆍ위엄과 ‘겨루어본’ 적이 있기에 나의 지혜와 성품에 대해 조금 알고 있다. 오늘 내가 신성에서 직접 말을 하고 일을 하는데도 여전히 일부 사람들이 직접 나의 진노와 심판을 보려 한다. 또한 심판 시대의 제2부분의 주요 사역은 모든 자민들로 하여금 직접 나의 육신에서의 행사를 알게 하고 너희 모든 사람들로 하여금 직접 나의 성품을 보게 하려는 것이다. 하지만 내가 육신에 있는 연고로 나도 너희의 연약을 알아준다. 나는 너희가 가장 좋기는 자신의 영ㆍ혼ㆍ체를 장난감처럼 여겨 함부로 사탄에게 ‘바치지’ 말고 가장 좋기는 그래도 자신의 모든 것을 보애하고 어린애 장난으로 여기지 말기를 바란다. 왜냐하면 이런 것은 너희의 운명에 관계되기 때문이다. 너희는 참으로 나의 말의 참뜻을 이해할 수 있는가? 참으로 나의 진실한 정을 알아줄 수 있는가?

너희는 땅에서 하늘에 있는 것과 같은 복을 누리기를 원하는가? 나를 알고 나의 말을 누리는 것을 너희 일생 중에서 가장 가치있고 가장 의의있는 일로 삼기를 원하는가? 정말 자신의 전망을 위해 생각하지 않고 줄곧 나에게 순복할 수 있는가? 너희는 정말 자신을 양처럼 여기고 내 마음대로 죽이고 끌고 다니도록 할 수 있는가? 너희 가운데 누가 이것을 해낼 수 있는가? 설마 무릇 나에게 열납되고 나의 약속을 받은 자라면 모두 복을 얻는 자란 말인가? 나의 이 말에서 너희는 무엇을 깨닫지 못했는가? 만일 내가 너희를 시련한다면 너희는 정말 나의 지배대로 할 수 있고 시련 속에서 나의 뜻을 찾고 구하고 나의 마음을 살필 수 있는가? 내가 원하는 것은 너의 입의 감동적인 말이 얼마 있고 심금을 울리는 이야기가 얼마 있느냐가 아니라 너에게 나를 위해 아름다운 간증을 할 수 있기를 요구하고 너에게 모든 것에서 실제에 깊이 들어갈 수 있기를 요구하는 것이다. 만일 내가 직접 말하지 않는다면 너는 네 몸 이외의 모든 것을 버리고 나의 쓰임대로 할 수 있는가? 이것이 설마 내가 요구하는 실제가 아니란 말인가? 어느 누가 나의 말의 뜻을 더듬을 수 있는가? 하지만 나는 너희들이 나의 말을 오해하고 나의 뜻을 깨닫지 못하여 나의 행정을 범하지 않도록, 더는 우려를 쌓지 말고 적극적 방면으로 진입하여 나의 말의 실질을 더듬어야 한다고 요구한다. 나는 너희가 나의 말에서 너희에 대한 나의 뜻을 더듬고 더는 자신의 전망을 위해 생각하지 말기를 바란다. 마치 너희가 내 앞에서 “모든 것은 하나님의 지배대로 한다”고 세운 심지와 같아야 한다. 나의 집에서 굳게 선 모든 사람은 자신의 능력을 다해 땅에서의 나의 마지막 일부분 사역을 위하여 너의 가장 좋은 몫을 바쳐야 한다. 너는 정말 이렇게 실행하기를 원하는가?

1992년 2월 2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