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차

하나님을 믿음에는 실제를 중요시해야지 종교 의식을 행하는 것이 아니다

너에게 종교적 행실이 얼마나 있는가? 너는 몇 번이나 하나님의 말씀을 어기고 자기 뜻대로 행하였는가? 너는 몇 번이나 진심으로 하나님의 부담을 생각하고 하나님의 마음을 만족케 하기 위하여 하나님 말씀을 실행하였는가? 하나님의 말씀을 깨닫고 하나님의 말씀에 따라 실행하며 모든 행위에 원칙이 있는 것은 규례를 지키는 것이 아니고 사람에게 보이려고 억지로 하는 것이 아니라 진리를 실행하고 하나님의 말씀대로 살아가는 것이다. 이러한 실행이야말로 하나님을 만족케 하는 것이다. 무릇 하나님을 만족케 하는 행실은 모두 규례가 아니라 진리를 실행하는 것이다.

어떤 사람들은 자기를 드러내기 좋아한다. 그는 형제자매들을 만나기만 하면 하나님께 빚졌다고 말하지만 뒤에서는 진리를 실행하지 않고 또 딴청을 피우는데, 이는 종교 바리새인이 아닌가? 소위 진실로 하나님을 사랑하고 진리가 있는 사람은 바로 하나님께 충성하면서도 외면으로는 드러내지 않으며, 일이 닥치면 진리를 실행하려 하고 양심을 어겨 말하거나 일하지 않으며, 또한 일이 닥치면 지혜가 있고 어떤 환경이든 일을 행하는 원칙이 있는 것이다. 이는 또한 진실로 섬길 줄 아는 사람이다. 어떤 사람들은 하나님께 빚졌다는 말을 늘 입가에 달고 있으면서 온종일 우거지상을 하고 허세를 부리며 가련한 체하는데, 너무나 사람을 메스껍게 한다! 네가 만일 그에게 “어떻게 하나님께 빚졌는지 좀 얘기해주실래요?”라고 묻는다면 그는 아무 말도 못한다. 네가 만약 하나님께 충성한다면 겉으로 말하지 않고 너의 실제로써 하나님에 대한 사랑을 표시하며 진심으로 하나님께 기도할 것이다. 다만 말로써 하나님께 얼버무리는 사람은 모두 외식하는 사람이다! 어떤 사람들은 기도를 하기만 하면 하나님께 빚졌다고 말하며, 언제든지 기도를 하기만 하면 눈물을 흘리며, 성령의 감동이 없어도 울려고 한다. 이런 사람은 그런 종교 의식과 관념에 점유되었다. 그들은 이런 것에 기대어 살면서 언제나 하나님이 그가 이렇게 하는 것을 기뻐한다고 여기고, 하나님이 마음에 들어하는 것이 바로 겉면의 경건이거나 슬퍼서 눈물을 흘리는 것이라고 여기는데, 이러한 못난이에게 어찌 장래성이 있을 수 있겠는가? 어떤 사람은 자기의 겸손을 표시하기 위하여 사람 앞에서 점잔을 빼며 말을 한다. 어떤 사람은 사람 앞에서 일부러 굽실거리는데, 면양처럼 아무런 힘도 없다. 국도 자민(子民)은 이러한가? 국도 자민은 모두 활발하고 자유로워야 하며 단순하고 털어놓아야 하며 성실하고 사랑스러워야 하며, 자유로운 정형에서 살아야 하며, 인격이 있어야 하며, 존엄이 있어야 하며, 어디 가든지 간증을 할 수 있어야 하며, 하나님과 사람이 모두 기뻐하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 초신자는 외면의 행실이 너무 많아, 반드시 한동안의 대처와 파쇄를 거쳐야 한다. 마음속으로 하나님을 믿는 사람은 외면으로는 다른 사람이 알아볼 수 없지만 그의 모든 행위는 사람으로 하여금 찬성하게 할 수 있다. 이야말로 하나님 말씀을 살아내는 사람이라 할 수 있다. 만일 네가 날마다 복음을 전하면서 이 사람에게 전하고 저 사람에게 전하여 이 사람을 구원 얻게 하고 저 사람을 구원 얻게 하였어도 결국 너 자신이 규례와 도리에서 살고 있다면 너는 하나님께 영광을 돌릴 수 없다. 이러한 사람은 종교 인사에 속하며, 역시 외식하는 사람이다.

그 종교인들은 한곳에 모이기만 하면 말하기를, “자매님, 요즘 정형이 어떠세요?” 그가 말하기를, “저는 하나님께 빚졌고 하나님의 마음을 만족케 할 수 없다고 느껴져요.” 다른 한 사람이 말하기를, “저도 하나님께 빚졌고 저도 하나님을 만족케 할 수 없어요.” 단지 이 몇 마디 말과 몇 글자로 그들의 마음 깊은 곳의 더러운 것들을 말해내었다. 바로 이러한 말은 사람을 가장 혐오케 하는 것이며 역시 극도로 반감을 가지게 하는 것이다. 이 사람들의 본성은 모두 하나님과 적대되는 것이다. 실제를 중요시하는 사람은 그에게 무엇이 있으면 무엇을 교통하고, 마음을 털어놓고 교통하며, 허위적인 과정이 조금도 없고, 그런 형식적인 인사가 없으며, 빈 말을 하지 않고, 모두 직설적이고 그 무슨 세속적 규칙이 없다. 어떤 사람들은 외면으로만 하기 좋아하고, 심지어 조금의 이지(理智)도 없다. 다른 사람이 노래 부르기만 하면 그는 춤 추기 시작하는데, 밥솥의 밥이 다 타는 것도 모른다. 이러한 사람은 경건하지 않고 존귀하지 않고 너무나 경망스럽다. 이것은 모두 실제가 없는 표현이다! 어떤 사람들은 함께 영 안의 생명의 일을 교통할 때 비록 입으로는 하나님께 빚졌다고 말하지 않지만 마음속에는 하나님에 대하여 진실한 사랑이 있다. 네가 하나님께 빚졌다고 느껴지는 것은 다른 사람과 상관이 없다. 너는 하나님께 빚진 것이지 사람에게 빚진 것이 아니다. 네가 늘 다른 사람과 이런 말을 해서 무슨 소용이 있는가? 너는 실제에 진입하기를 중요시해야 하고, 외면의 열심과 외면의 표현을 중요시하지 말아야 한다.

사람의 겉면의 좋은 행위는 무엇을 대표하는가? 육체를 대표한다. 겉면의 행실이 아무리 좋아도 생명을 대표하지 못하며, 기껏해야 사람의 성정만 대표할 뿐이다. 사람의 겉면의 행실은 하나님의 마음을 만족케 할 수 없다. 네가 언제나 하나님께 빚졌다는 것만 말하면 다른 사람의 생명을 공급할 수 없고 하나님을 사랑하는 마음을 불러일으킬 수도 없다. 너는 자기가 이렇게 하면 하나님을 만족케 한다고 여기는가? 너는 이것이 하나님의 뜻이라고 생각하고 이것이 영에 속하는 것이라고 여기는데, 사실 이것은 모두 터무니없는 것이다! 너는 네가 좋아하는 것, 네가 원하는 것이면 바로 하나님이 기뻐하는 것이라고 여기는데, 네가 좋아하는 것이 하나님을 대표할 수 있겠는가? 사람의 성격이 하나님을 대표할 수 있겠는가? 네가 좋아하는 것은 바로 하나님이 혐오하는 것이며, 너의 습관은 모두 하나님이 저버리는 것이다. 네가 빚졌다고 느껴지면 너는 하나님 앞에 와서 하나님께 기도하여라. 다른 사람에게 말할 필요가 없다. 네가 하나님 앞에서 기도하지 않고 늘 사람 앞에서 너 자신을 드러내는데, 하나님의 마음을 만족케 할 수 있겠는가? 네가 늘 겉면에서만 한다면 네가 가장 허황된 사람임을 대표한다. 겉면에만 좋은 행위가 있고 실제가 없는 사람은 어떤 사람에 속하는가? 외식하는 바리새인에 속하고 종교 인사에 속한다! 만일 너희들의 겉면의 행실이 벗겨지지 않고 변화될 수 없다면 너희들의 외식하는 성분은 갈수록 많아진다. 외식하는 성분이 많아질수록 더욱 하나님을 대적하게 되는데, 최종에 이러한 사람은 꼭 도태되고야 말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