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차

종교적인 섬김을 마땅히 취소해야 한다

하나님이 전 우주 아래에서의 사역을 전개한 이래 그를 섬기는 많은 사람들을 예정하였는데, 이 사람들 중에는 각 분야의 사람들이 다 있다. 그 목적은 하나님의 마음을 만족케 함에 달하려 하기 위한 것이고, 하나님의 땅에서의 사역을 순조롭게 완성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이것은 하나님이 사람을 선택하여 그를 섬기게 한 목적이다. 하나님을 섬기는 각 사람으로서는 하나님의 이 뜻을 깨달아야 한다. 하나님의 이러한 역사에 의하여 사람은 더욱더 하나님의 지혜와 하나님의 전능을 보게 되었고 하나님이 땅에서 역사하는 원칙을 보게 되었다. 하나님은 실제적으로 땅에 와서 역사하고 사람과 접촉하면서 사람으로 하여금 더욱더 그의 행사를 인식하게 한다. 오늘 너희 이 무리 사람들이 다행히도 실제의 하나님을 섬길 수 있게 된 것은 너희들의 엄청난 복이고 실로 하나님이 높여준 것이다. 하나님이 그를 섬기는 사람을 선택하는 것은 원칙이 있는 것이지 절대로 사람이 상상한 것처럼 열심이 있기만 하면 하나님을 섬길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오늘 너희들이 무릇 하나님 앞에서 하나님을 섬기는 사람은 모두 하나님의 인도로 인하여 성령의 역사가 있고 진리를 추구하는 사람임을 보았는데, 이것은 하나님을 섬기는 모든 사람이 최소한 구비해야 할 조건이다.

하나님을 섬기는 것은 간단한 일이 아니다. 패괴 성정이 변화되지 않은 자는 하나님을 섬길 수 없다. 만일 너의 성정이 하나님 말씀의 심판과 형벌을 거치지 않았다면 너의 성정은 여전히 사탄을 대표한다. 그리하여 너의 섬김이 호의를 바치는 것이고 사탄의 본성에 의해 섬기는 것이라고 충분히 증명할 수 있다. 네가 천연적인 개성으로써 하나님을 섬기고 개인의 애호에 따라 하나님을 섬기며 또 언제나 자기가 원하는 것이 하나님이 기뻐하는 것이고 자기가 원하지 않는 것이 하나님이 혐오하는 것이라고 여기면서 완전히 자기의 애호에 의거하여 사역을 하는데, 이것을 하나님을 섬기는 것이라 하는가? 결국에는 너의 생명 성정이 조금도 변화되지 않고 도리어 하나님을 섬기면서 더욱더 완고해져 너의 패괴 성정이 깊이 뿌리박히게 되는데, 이러면 네 안에 너의 개성을 위주로 하는, 하나님을 섬기는 조목들이 형성될 것이다. 개인의 성정대로 섬기면서 총결한 경험은 사람의 경험 교훈이고 사람의 처세 철학이다. 이러한 사람은 모두 바리새인과 종교 관원에 속한다. 이러한 사람이 더는 각성하지 않고 회개하지 않는다면 마지막 때에 가서는 필연코 말세에 나오는 거짓 그리스도, 사람을 미혹하는 자로 될 것이다. 이른바 거짓 그리스도와 사람을 미혹하는 자는 바로 이 부류 사람들에게서 생긴다. 하나님을 섬기는 사람이 개성에 따라 자의대로 한다면 수시로 도태될 위험이 있다. 사람의 다년간 총결한 경험으로 하나님을 섬기면서 인심을 농락하고 사람을 훈계하고 사람을 통제하고 높은 지위에 서며 여태껏 회개하지 않고 죄를 자백하지 않고 지위의 복을 버리지 않는데, 이러한 사람은 하나님 앞에서 꼭 넘어지고야 말 것이다. 이는 바울과 같은 사람에 속하며, 거만하게 행세하고 고참 티를 내는데, 하나님은 이러한 사람을 온전케 하지 않을 것이다. 이러한 섬김은 하나님의 역사에 엇나가는 것이다. 사람은 언제나 낡은 것을 지키고 이전의 관념을 지키고 이전의 모든 것들을 지키는데, 이는 개인의 섬김에 대해 극대한 가로막음이다. 만일 네가 떨쳐버리지 않는다면 이런 것들이 너의 일생을 망칠 것이다. 설사 네가 하나님을 ‘섬기기’ 위하여 다리가 부러지도록 뛰어다니고 허리가 끊어지도록 수고하고 심지어 순교까지 할지라도 하나님은 조금도 칭찬하지 않고 오히려 너를 악을 행한 사람이라고 한다.

지금부터 시작하여 하나님은 정식으로 종교 관념이 없고 자신을 내려놓기를 원하고 단순히 하나님께 순복하는 그 사람들을 온전케 하며, 하나님 말씀을 간절히 사모하는 그 사람들을 온전케 한다. 이러한 사람은 일어나서 하나님을 섬겨야 한다. 하나님께는 무궁무진한 풍부함이 있고 한량없는 지혜가 있다. 그의 기묘한 역사와 보배로운 말씀은 더 많은 사람들이 누리기를 기다리고 있다. 현재를 놓고 보면 종교 관념이 있는 자, 고참 티를 내는 자, 자신을 내려놓기 어려워하는 자는 모두 이 새로운 것들을 받아들이기 어려워한다. 성령은 이 사람들 몸에서 온전케 할 기회도 없다. 사람이 만일 순복하는 심지가 없고 하나님의 말씀을 간절히 사모하는 힘이 없으면 이 새로운 것들을 받아들일 수 없고 다만 갈수록 패역해지고 갈수록 간교해져 잘못된 길에 들어설 수밖에 없다. 하나님은 현재 역사하여 그를 진실로 사랑하는 더 많은 사람들과 새 빛을 받아들일 수 있는 더 많은 사람들을 일으키려 하며, 거만하게 행세하는 그 종교 관원들을 철저히 잘라버리려 하는데, 이런 매우 완고한 사람을 하나도 원하지 않는다. 너는 이러한 사람이 되기를 원하는가? 너의 섬김은 자기의 애호에 의하여 사역한 것인가, 아니면 하나님의 요구에 근거하여 한 것인가? 이 일을 너 자신이 분명히 알아야 한다. 너는 종교 관원에 속하는가, 아니면 하나님께 온전케 된 신생아에 속하는가? 너의 섬김 중에 성령의 칭찬을 받은 것이 얼마나 되는가? 하나님이 전혀 기념하지 않는 것이 얼마나 되는가? 다년간의 너의 섬김이 너의 생명을 어느 정도로 변화시켰는가? 이런 것을 너는 다 분명히 아는가? 너에게 정말 믿음이 있다면 너는 자신의 이전의 옛 종교 관념을 버리고 새로운 모양으로써 하나님을 더 잘 섬길 것이다. 지금 일어서도 그리 늦은 편은 아니다. 낡은 종교 관념은 사람의 일생을 망칠 것이고, 사람이 총결한 경험은 사람으로 하여금 하나님을 멀리하고 자기에 의하여 하게 할 것이다. 만일 네가 이런 것들을 버리지 않는다면 그것은 너의 생명이 자라남에 있어서 걸림돌이 될 것이다. 하나님이 그를 섬기는 모든 사람에 대해서는 줄곧 온전케 하는 것이지 경솔히 도태시키는 것이 아니다. 만일 네가 진실로 하나님 말씀의 심판ㆍ형벌을 받아들이고 이전의 종교 행실과 종교 규례를 버릴 수 있고 이전의 종교 관념으로 하나님의 오늘의 말씀을 가늠하지 않는다면 이래야 전망이 있다고 할 수 있다. 만약 네가 이전의 낡은 것들을 지키면서 여전히 보배로 여긴다면 너를 구할 수 없다. 하나님은 이러한 사람을 거들떠보지도 않는다. 만일 네가 정말로 온전케 되기를 원한다면 너는 심지를 세워야 하고 이전의 모든 것들을 철저히 버려야 한다. 설사 이전에 한 것이 옳고 하나님이 한 것일지라도 너는 버리고 지키지 말아야 하며, 설사 이전에 한 것이 분명히 성령 사역이고 성령이 직접 한 것일지라도 지금은 버려야 하고 절대로 지키지 말아야 한다. 이것은 하나님의 요구이니 모든 것이 다 갱신되어야 한다. 하나님이 역사하고 말씀하는 데는 이전의 낡은 것에 대하여 일절 언급하지 않고 노황력(老黃歷)을 펼치지 않는다. 하나님은 항상 새로운 하나님이다. 그 자신이 이전에 한 말씀마저도 그가 지키지 않는 것으로 보아 하나님이 결코 규례를 지키지 않는다는 것을 충분히 알 수 있다. 그러면 하나의 사람으로서 너는 언제나 이전의 것들만 붙잡고 또한 억지로 공식에 맞추지만 하나님은 이전의 그런 방식대로 하지 않는다. 그렇다면 너의 말과 너의 행함은 엇나가는 것이 아닌가? 하나님과 적대되는 것이 아닌가? 너는 자기의 일생이 이 낡은 것들에 망하기를 원하는가? 이 낡은 것들로 인하여 네가 하나님의 역사에 엇나가는 사람이 되는데, 너는 이러한 사람이 되기를 원하는가? 네가 정말 원하지 않는다면 빨리 돌아서서 다시 시작하여라. 이전의 섬김을 하나님은 기억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