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심판은 하나님 집에서 시작한다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제28편 말씀

내가 시온에서 왔을 때 만물이 모두 기다리고 있었고, 내가 시온에 돌아갔을 때 만인이 영접하고 있었다. 내가 오고 갈 때 나와 적대되는 것들이 내 발걸음을 가로막은 적이 없었다. 그러므로 내 사역은 계속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오늘날, 내가 모든 피조물 가운데 올 때 모든 것들은 조용히 나를 맞이하고, 내가 다시 떠나감으로 자신들이 의지할 대상을 잃을까 봐 심히 두려워하며, 모든 것들은 나의 인도에 순종하고 내 손이 가리키는 방향을 본다. 나는 내 입의 말로 적지 않은 피조물을 온전케 하였고, 또 적지 않은 패역한 자식들을 형벌하였다. 그러므로 만인이 좋은 기회를 놓칠까 봐 내 말을 주목하고 있고, 내 입에서 나온 말에 귀를 기울이고 있다. 그로 인해 나는 계속 음성을 내는데, 이는 내 사역을 더 빨리 하기 위한 것이고, 사람을 기쁘게 하는 국면이 더 빨리 땅에 나타나게 하여 땅의 처량한 광경을 회복하기 위한 것이다. 나의 눈이 궁창을 살필 때, 즉 내가 다시 전 인류에게로 방향을 바꿀 때, 온 땅에는 갑자기 생기가 넘쳐 더 이상 먼지가 날리지 않았고, 더 이상 진흙이 널브러져 있지 않았다. 나는 즉시 눈에서 눈부신 빛을 발하여 온 땅의 사람들이 다 와서 나를 앙모하게 하였고, 나에게 몸을 의탁하게 하였다. 내 집에 있는 모든 사람을 포함해 오늘날의 사람들 중에 어느 누가 진심으로 나에게 몸을 의탁했느냐? 어느 누가 내가 치른 대가에 자기 마음을 내주었느냐? 어느 누가 내 집에 평안히 거하였느냐? 어느 누가 내 앞에 진심을 바쳤느냐? 사람은 내가 요구할 때 즉시 자신의 ‘작은 창고’를 봉하였고, 내가 베풀 때 재빨리 입을 벌려 나의 풍부함을 가로채고는 내가 ‘응수’할까 심히 두려워 늘 속으로 부들부들 떨고 있었다. 그러므로 사람의 입은 ‘반은 열려 있고 반은 닫혀 있으며’ 또한 내가 베푸는 풍부함을 진심으로 누리지 못하고 있다. 나는 사람을 쉽게 정죄하지 않지만 사람은 늘 ‘내 손을 당기며’ 자신에게 ‘긍휼’을 베풀어 달라고 한다. 나는 사람의 간구에 다시 ‘긍휼’을 베풀었고, 내 입의 가장 엄한 말을 베풀어 주었다. 그리하여 사람은 즉시 부끄러움을 느꼈으며, 나의 ‘긍휼’을 직접 받아들일 수가 없어 다른 사람을 통해 ‘전송’받으려 했다. 사람이 나의 모든 말을 철저하게 이해했을 때는 사람의 분량이 내 뜻에 이른 것이고, 사람의 간구도 보람 없거나 헛된 것이 아니라 효과가 있는 것이다. 내가 인류의 ‘간구’에 축복해 주는 것은 ‘거짓된 마음’이 아니라 ‘진실한 마음’이다.

역대 이래, 나는 계속 일을 하고 있고 또 말을 하고 있다. 하지만 사람은 오늘날의 나의 이런 음성을 들어 본 적이 없고, 나의 위엄이 어떤 것이고 나의 심판이 어떤 것인지 ‘맛본’ 적이 없다. 비록 이전 세상에서 나에 대한 전설을 들어 본 사람이 있을지라도, 나의 풍부함이 얼마나 되는지를 참으로 발견한 사람은 아무도 없다. 오늘날의 사람이 내 입에서 나온 말을 듣고 있을지라도 내 입에 심오한 비밀이 얼마나 있는지는 여전히 모르고 있다. 그러므로 사람은 내 입을 ‘화수분’으로 여긴다. 이는 사람이 모두 내 입으로부터 뭔가를 얻고 싶어 하기 때문이다. 즉, 국가의 기밀이나 하늘에 있는 심오한 비밀이나 영계의 동태나 인류의 귀착지 같은 것이다. 모든 사람들은 이런 일들을 받아들이기 좋아한다. 그러므로 내가 사람들을 다 한곳에 불러 모아 ‘이야기’를 해 준다면, 모든 사람은 즉시 ‘병상’에서 일어나 나의 말을 들을 것이다. 사람의 내면에는 결핍한 것이 너무나 많아 ‘영양 보충’이 필요할 뿐만 아니라 ‘정신적 지주’도 필요하고 ‘영적인 공급’도 필요하다. 이것은 모든 사람의 부족한 점이고 모든 사람의 ‘증상’이다. 나는 사람의 ‘증상’에 따라 약을 사용함으로 더 좋은 효과를 얻어 모든 사람으로 건강을 회복하게 하고, ‘약’의 효능으로 ‘정상’을 회복하게 한다. 너희는 큰 붉은 용을 정말 증오하느냐? 진심으로 증오하느냐? 내가 왜 너희에게 이렇게 여러 번 묻겠느냐? 내가 왜 거듭 이런 질문을 하겠느냐? 너희 마음속의 큰 붉은 용의 형상은 어떠하냐? 정말 제거되었느냐? 정말 ‘아비’로 대하지 않게 되었느냐? 모든 사람은 내가 묻는 말에서 내 뜻을 알아야 한다. 이는 민중의 분노를 일으키기 위한 것이 아니고, 사람으로 반항하게 하거나 ‘스스로 활로를 찾게’ 하기 위한 것도 아니라, 모든 사람으로 그것의 결박에서 해방받게 하기 위한 것이다. 하지만 아무도 조급해하지 말라. 내 말이 모든 것을 이룰 것이니 아무도 손댈 수 없고, 아무도 내가 하려는 일을 할 수 없다. 나는 온 땅의 냄새를 깨끗이 없애 버리고, 땅의 마귀들을 흔적도 남기지 않고 다 없애 버릴 것이다. 나는 이미 일을 시작하였다. 나는 큰 붉은 용이 사는 곳에서 내 형벌의 시작 사역을 착수할 것이다. 여기에서 나의 형벌이 이미 전 우주에 임하였음을 충분히 알 수 있다. 내가 온 땅을 감찰하고 있기에 큰 붉은 용과 각종 더러운 귀신들은 절대로 나의 형벌에서 벗어나지 못할 것이다. 나의 땅의 사역이 완성될 때, 즉 심판시대가 끝날 때, 나는 큰 붉은 용을 정식으로 형벌할 것이다. 내 백성은 반드시 내가 공의로 그것을 형벌하는 것을 볼 것이고, 반드시 나의 공의로 인해 칭송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반드시 나의 공의로 인해 나의 거룩한 이름을 영원히 찬양할 것이다. 그에 따라 정식으로 너희들의 본분을 이행하게 될 것이고, 정식으로 온 땅에서 나를 찬미하게 될 것인데, 영원까지 이를 것이다!

심판시대가 절정에 이를 때, 나는 내 사역을 성급히 끝내지 않고 형벌시대의 ‘증거’에 연관시켜 모든 백성에게 보여 줌으로 더 좋은 효과가 있게 한다. 이 ‘증거’는 내가 큰 붉은 용을 형벌하는 방법이며, 백성들에게 직접 보여 주어 내 성품을 한층 더 인식하게 한다. 백성들이 나를 누릴 때는 큰 붉은 용이 ‘형벌받을’ 때이며, 그것의 백성들에게 일어나 그것을 배반하게 한다. 이것은 내 계획이고, 백성을 온전케 하는 내 방식이며, 모든 백성들의 생명이 자랄 수 있는 좋은 기회이다. 밝은 달이 떠오를 때, 고요한 밤은 순식간에 깨어진다. 비록 밝은 달이 손상되어 완전하지 않을지라도 모든 사람의 정서는 매우 좋다. 사람은 모두 달빛 아래에 조용히 앉아 그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하고 있는데, 사람의 심정은 이루 다 말할 수 없다. 마치 지난날을 회상하려는 것 같고, 앞날을 내다보려는 것 같으며, 오늘날을 누리고 있는 것 같다. 사람의 얼굴에서는 미소가 스며 나오고 있고, 즐거운 분위기 속에서 상쾌한 향기가 퍼지고 있다. 한 줄기 ‘미풍’이 불어오니 사람은 그윽한 향기를 느끼는데, 마치 그 속에서 깊이 취하여 깨어날 수 없는 듯하다. 이때는 내가 인간 세상에 친히 임한 때이다. 사람은 그윽한 향기를 더욱 느끼게 되었고, 모든 사람이 향기 속에서 살 정도가 되었다. 나는 사람과 평화롭게 지내고, 사람은 나와 함께 화목하게 산다. 사람은 더 이상 나를 다른 시선으로 바라보지 않고, 나는 더 이상 사람의 부족한 점을 책망하지 않는다. 사람의 얼굴에는 더 이상 수심이 없고, 더 이상 사망이 전 인류를 위협하는 일이 없다. 오늘날, 나는 사람과 함께 발걸음을 맞춰 형벌시대로 나아가고, 사람과 나란히 전진한다. 나는 나의 사역을 하고 있다. 즉, 형벌의 채찍으로 인간 세상을 내리치는데, 인류의 패역한 곳에 임하게 하는 것이다. 사람의 눈에는 내 형벌의 채찍에 초능력이 있는 것 같다. 내 원수에게는 형벌의 채찍이 그 몸에 임하게 될 것이다. 나는 쉽게 놓아주지 않는다. 나를 대적하는 자에게서는 형벌의 채찍이 원래의 기능을 발휘한다. 내 손안에 있는 모든 것은 나의 원래 뜻에 따라 ‘각자의 역할을 하고 있기에’ 내 뜻을 어기는 것이 없었고, 변질된 것도 없었다. 그러므로 물은 포효할 것이고, 산은 무너질 것이며, 큰 강은 붕괴될 것이고, 사람은 변화무쌍할 것이며, 해는 어두워질 것이고, 달은 칠흑같이 어두워질 것이다. 사람에게는 더 이상 평안히 거할 날이 없고, 땅은 더 이상 조용할 때가 없으며, 하늘은 더 이상 고요하지도 침묵하지도 인내하지도 않으며, 만물은 다 새로이 ‘바뀌어’ ‘원래 모습’을 회복하게 될 것이다. 땅의 가정은 다 ‘파탄’되고 땅의 나라는 다 ‘분열’되어 더 이상 ‘부부가 함께 모일’ 날이 없을 것이고, 더 이상 ‘모자가 상봉할’ 때가 없을 것이며, 더 이상 ‘부녀가 함께 모일’ 순간이 없을 것이다. 땅의 모든 옛 모습은 나에 의해 깨어질 것이다. 나는 사람에게 정감을 ‘방출할’ 기회를 남겨 주지 않는다. 왜냐하면 내게는 정감이 없고, 나는 사람의 정감을 증오하기 때문이다. 사람 사이의 ‘정감’ 때문에 사람이 나를 한쪽에 내버려 두어 나는 사람의 눈에 ‘제삼자’가 되었다. 사람은 사람과의 ‘정감’ 때문에 나를 잊어버리며, 사람의 정감 때문에 기회를 보아 또 ‘양심’을 집어 들고, 사람의 정감 때문에 늘 나의 형벌을 싫어하며, 사람의 정감 때문에 늘 내가 공의롭지 않다고 말하고 내가 일을 처리할 때 사람의 사정을 봐주지 않는다고 말한다. 설마 내게도 땅에 ‘친척’이 있단 말이냐? 누가 나처럼 내 모든 경영 계획을 위해 침식을 잊고 밤낮을 가리지 않은 적이 있느냐? 사람이 어찌 하나님에게 비교될 수 있겠느냐? 어찌 하나님과 합할 수 있겠느냐? 창조주 하나님이 어찌 피조된 사람과 동류일 수 있겠느냐? 내가 어찌 계속 땅에서 사람과 함께 생활하고 행동할 수 있겠느냐? 누가 내 마음을 생각해 줄 수 있겠느냐? 설마 사람이 간구한다고 된단 말이냐? 나는 사람과 함께 모이고 사람과 동행한다고 한 적이 있었다. 확실히 지금까지 사람은 계속 나의 보살핌과 보호 아래에서 살아왔다. 하지만 사람이 나의 보살핌에서 벗어날 수 있는 날이 있겠느냐? 사람이 나의 마음을 생각해 준 적이 없었을지라도 누가 빛이 없는 땅에서 계속 살아갈 수 있겠느냐? 사람이 오늘까지 살아오게 된 것은 나의 축복으로 인한 것이다.

1992년 4월 4일

이전:제27편 말씀

다음:제29편 말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