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오실 하나님을 찾고 구하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그리스도 심판대 앞의 심판―생명체험 간증

목차

66 이것이야말로 진정한 파트너이다

河南省 安陽市 方利

요즘 저는 자신이 ‘조화로운 협력’ 방면에 진입이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왜냐하면 저는 무슨 문제가 있으면 파트너와 함께 상의하였고, 어떤 때는 또 자발적으로 파트너에게 저의 결함을 지적해 달라고 하였으며, 저희는 다툰 적도 없었기 때문입니다. 그리하여 저는 조화롭게 협력하고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사실로 드러난 것을 통해 저는 진정으로 조화로운 협력이 제가 생각했던 그런 것이 아님을 인식하였습니다.

어느 날 예배하는 중에, 저와 협력하던 형제가 사역을 책임진 형제자매 앞에서 제가 교만하고 독선적이고 진리를 받아들이지 않으며 독단적으로 일을 처리한다는 등의 결함을 지적했습니다. 그의 말을 들으면서 저는 몹시 화가 나서 속으로 생각하였습니다. ‘어제 내가 나에 대해 어떤 의견이 있냐고 물어봤을 때는 없다고 하더니 오늘 사역을 책임진 형제자매 앞에서 이렇게 많은 것을 말하다니, 너무 성실하지 않은 거 아니에요.’ 저는 그래도 조화롭게 협력한다고 생각했는데, 알고 보니 저에 대해 이렇게 많은 생각이 있었던 것입니다. 이것으로 우리 사이에는 조화로운 협력이 없고 아직도 간격이 존재하고 있다는 것을 설명하였습니다. 사실 앞에서 저는 함께 협력할 때의 정형을 성찰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예배할 때 형제님도 비록 교통은 하지만 매우 적게 교통합니다. 예배에서 제가 많이 교통하고 그에게 교통할 기회를 주지 않았습니다. 사역 면에서 어떤 일이 있을 때면 함께 상의도 했습니다. 그러나 관점이 서로 다를 때, 저는 늘 자신의 관점을 고집하면서 그의 의견은 부정하였습니다. 매번 형제님이 더 이상 말을 하지 않으면 그것으로 끝났습니다. 겉으로는 어떤 갈등도 없어 보였지만 마음속에는 늘 우리 사이에 장벽이 있는 듯하여 마음을 활짝 열고 털어놓지 못했습니다. 그때에야 저는 우리가 겉으로 보기에는 함께 협력하여 사역을 하는 것 같지만 실제로는 저 혼자 결정해 버리고, 그의 기능은 전혀 발휘하지 못하게 했다는 것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우리는 서로 협력하는 관계가 아니라 지도자와 피지도자의 관계였습니다. 사실로 드러나니 저는 그때에야 제가 생각했던 ‘조화로운 협력’은 그저 겉으로 하는 방식일 뿐 진정한 조화로운 협력은 아니었음을 인식하였습니다. ‘그럼 조화로운 협력이란 어떤 것일까?’ 저는 이 의문을 가지고 하나님 말씀에서 답을 찾으려고 하나님의 말씀을 보게 되었습니다. 『너희는 위에 있어서 진리를 많이 듣고 섬기는 방면에서도 아는 것이 많다. 만약 협력하며 교회에 가서 사역하는 너희가 서로 배우지 않고 서로 교통하지 않고 서로 보완하지 않는다면 또 어디서 공과를 배울 수 있겠는가? 어떤 일이 임할 때에 너희는 마땅히 서로 교통하여 너희의 생명에 유익하도록 해야 한다. 너희는 여러 가지 일에 대해 자세히 교통한 다음 다시 결정하여라. 이래야만 교회에 대해 속이지 않고 책임을 지는 것이다. 교회에 내려가서 한 바퀴 돌아본 다음 함께 모여 발견한 문제와 사역에서 부딪친 어려움을 다 교통하고 얻은 깨우침과 빛 비춤을 교통하여라. 이것은 섬김 방면에서 없어서는 안 될 실행이다. 너희는 하나님의 사역을 위해, 교회의 이익을 위해, 형제자매들을 다 이끌어 나가기 위해 조화로운 협력이 있는 데에 도달하고, 서로 협력하고 서로 보완하여 더 좋은 사역 효과에 도달하는 것으로써 하나님의 마음을 헤아려야 한다. 이것을 비로소 진실한 협력이라 하고, 이야말로 참으로 진입한 사람이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ㆍ이스라엘 사람의 섬김을 본받아야 한다>에서 발췌) 저는 하나님의 말씀을 자세히 묵상하면서 마음이 환해졌습니다. 알고 보니 진실한 협력이란 서로 교회의 사역을 중심으로 할 수 있고 교회의 이익과 형제자매들의 생명을 위하여 서로 교통하고 서로 보완하면서 더 좋은 사역 효과에 도달하고 서로 간격이나 편견이 없으며 지위의 높고 낮음이 없는 것이었습니다. 자신의 행위를 비추어 보니 저는 너무 부끄러워 쥐구멍에라도 들어가고 싶은 심정이었습니다. 자신을 돌아보면 협력하면서 섬기는 중에, 저는 교회의 이익을 고려하지 않았고 뭐든 다 저 자신을 중심으로 했고 지위에 서서 사역을 하였습니다. 또 저의 명예와 지위를 조심스레 수호하면서 다만 다른 사람들이 저에게 불복하고 저를 업신여길까 봐 걱정했으며 형제자매들과 같은 지위에 서서 교통하지 않았고 장점을 배우고 단점을 보완하여 함께 진입하는 것에 도달하지도 못했습니다. 겉으로는 협력하는 형제와 함께 사역에 대해 상의도 한 것 같습니다. 하지만 마음속으로는 그의 의견을 전혀 받아들이지 않았고 나중에도 여전히 저의 뜻대로 하였는데, 어떻게 해야 교회의 사역에 유리할지는 고려하지 않았습니다. 비록 그에게 저의 결함을 지적해 달라고 할 때도 있었지만 그가 지적해 주면 저는 전혀 받아들이지 않았고 항상 자신을 위하여 변명하고 해석하였습니다. 그리하여 그는 저의 구속을 받아 다시는 저와 마음을 털어놓고 교통하지 못했고, 다시는 저의 결함을 지적해 주고 싶지도 않게 되었습니다. 더 나아가 우리 사이에 간격이 생겨 교회 사역을 잘 할 수 있도록 동심합의할 수도 없었습니다. 형제자매들 사이에서 저는 더욱 교만자대하고 높이 서서 항상 자신은 인솔자니까 그들보다 진리를 많이 알고 있으니 그들을 인솔할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들 앞에서 저는 자신을 낮추어 찾고 구하는 마음이 전혀 없었고 완전히 자신을 진리의 주인으로 간주하여 사람들이 다 저의 말을 듣게 하려고 했습니다. …그때에야 저는 자신이 협력하여 섬기는 면에서 진정한 협력이 없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더욱 엄중하게 말하면 저는 ‘독재’ ‘통치’를 하였는데, 제가 이렇게 사역하여 사람을 인솔하고 다른 사람과 협력한다면 큰 붉은 용이 집권하는 것과 무슨 차이가 있겠습니까! 큰 붉은 용이 집권하는 것은 바로 독재 통치를 시행하는 것이고, 모든 일은 다 그들 자신이 결정하며 군중들의 소리를 듣지 않고 정견이 다른 사람의 의견을 채택하지 않는 것입니다. 그러나 저는 오늘 지위가 좀 있다는 것으로 이런 유한한 범위 내에서 결정하려고 했지만 만약 어느 날 저에게 집권하게 한다면 큰 붉은 용이 집권하는 것과 똑같지 않겠습니까? 이런 것을 생각하니 저는 순간 마음속으로 두려움을 느꼈고, 계속 이렇게 나가다가는 너무나 위험하다는 것을 보게 되었습니다. 만약 계속 변화하지 않는다면 큰 붉은 용의 결과와 마찬가지로 하나님께 징벌받게 될 것입니다.

이런 것을 인식하고 나니 저는 다시는 형제에 대해 의견이 없었고 오히려 자신을 인식할 수 있고 자신이 위험하다는 것도 볼 수 있도록 이러한 환경을 배치해 주신 하나님께 감사했습니다. 그 후부터 저는 다시 형제자매들과 협력할 때 의식적으로 자신을 내려놓고 하나님의 마음을 헤아리고 사역에 대해 책임감을 가졌으며 다른 사람의 의견을 많이 듣게 되었습니다. 시간이 좀 지난 후, 저는 이렇게 실행하니 진리에 대하여 더 전면적이고 더 투철한 인식이 있게 되었고 또한 형제자매 사이의 거리도 가까워졌고 서로 마음을 나눌 수도 있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성과를 보면서 저는 마음속으로 하나님의 요구대로 협력하여 섬기면 정말 좋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하나님의 깨우침에 감사드립니다. 저는 조화로운 협력이란 어떤 것인지를 알게 되었고 더욱이 자신이 협력하여 섬기는 중에 존재하는 위험도 보게 되었으며 동시에 또 패괴된 인류가 권력을 잡으면 바로 큰 붉은 용이 권력을 잡는 것임도 인식하게 되었습니다. 앞으로 저는 자기 안에 있는 큰 붉은 용의 독소를 없애 버리고 협력하여 섬기는 방면의 진리에 진실로 진입하여 하나님의 뜻에 맞게 하나님을 섬기는 사람이 되기를 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