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그리스도의 심판대 앞에서의 체험 간증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45. 하나님의 말씀은 다 사람에 대한 심판이다

허난성 쉰츄

과거에 저는 늘 인간의 패괴 본질을 드러내거나 사람의 결말을 정하는 엄한 말씀이어야 사람에 대한 심판과 형벌이라고 생각했지, 엄하지 않은 말씀은 사람에 대한 심판과 형벌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다 이번에 “하나님이 하신 모든 말씀은 사람에 대한 심판이다”라는 말을 약간이나마 깨닫게 되었습니다.

얼마 전, 섬김의 집의 나이 드신 자매님이 며느리와의 갈등으로 힘들어했었습니다. 저는 그 자매님과 여러 번 교제를 했지만 자매님의 내적 상태가 바뀌는 모습이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러니 ‘여러 번 교제를 해줬는데도 변하지 않는 걸 보면, 이 자매님은 진리를 추구하는 사람이 아니야. 더 교제해 줄 필요가 없겠어.’라는 생각이 들면서 교제하는 것도 짜증이 나기 시작했습니다. 그 뒤로 저는 그 자매님의 내적 상태에 별 관심을 갖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동역자가 저에게 그 자매님의 상태에 대해 언급하며, 다시 한번 교제하고 자매님과 기도를 해 보자고 하는 것이었습니다. 저는 이에 별말은 하지 않았지만, 속으로는, ‘내가 그 자매님이랑 몇 번이나 교제를 했는데 효과가 없었어. 또 교제하는 건 시간 낭비야.’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물론 저는 제가 사탄과 같은 교만한 성품을 드러내고, 다른 사람을 부정적으로 보며 사랑하는 마음이 없다는 것도 알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런 상태를 좀처럼 바꿀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다른 자매들과 함께 그 나이 드신 자매님의 고부 갈등 문제를 가지고 기도할 때도, 저는 자매님에 대한 선입견을 내려놓지 못했습니다. 그러니 무언가 가슴을 꽉 막고 있는 듯 답답했고, 결국 영적으로 어둠에 빠져 하나님의 함께하심을 느낄 수 없게 되었습니다. 그 후 저는 제 어려움을 가지고 하나님 앞에 와 기도하며 구했습니다. ‘하나님, 저도 제가 매우 교만하고, 인성이 형편없다는 것을 압니다. 나이 드신 자매님에게 동정심과 이해심이 없었습니다. 저도 이런 상태로 살고 싶지 않지만 마음 상태가 바뀌질 않습니다. 하나님, 저를 깨우쳐 주셔서 제가 진리를 깨닫고 제 자신을 알도록 도와주세요.’ 기도를 끝내자, 어렴풋이 하나님 말씀 한 구절이 떠올랐습니다. 그래서 재빨리 말씀 책을 펼쳤는데 이런 내용을 보게 되었습니다. 『하나님을 사랑하고자 하는 의지가 큰지, 진실로 육을 저버렸는지를 알려면 왜 형제자매에 대한 편견이 있는지, 편견이 있을 때 그것을 버릴 수 있는지를 봐야 한다고 말하겠느냐? 바꿔 말하면, 형제자매들과의 관계가 정상이어야 하나님 앞에서의 상태도 정상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형제자매들이 연약해질 때, 그들을 혐오하지도, 증오하지도, 비웃지도 않고, 싫은 내색을 보이지도 않으며, 도리어 섬길 수 있다면 많이 교제하며 … 만약 네가 그에게 공급해 줄 수 없다고 생각한다면, 그냥 자주 찾아가 보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 이런 일을 꼭 교회의 리더가 해야 한다는 법은 없다. 형제자매라면 누구나 이 사역을 할 책임이 있다. 형제자매 중 누군가의 내적 상태가 좋지 않은 것을 보면 찾아가 보아라. 이것은 모두의 책임이다.』(<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성령의 역사와 사탄의 역사> 중에서) 이 말씀은 제 머릿속에 선명히 각인되었습니다. 저는 묵상하며 구했습니다. 성령의 깨우침과 빛 비춤 아래, 저는 부드럽지만 사실 위엄과 심판을 담고 있는 이 말씀이 날선 검처럼 제 마음을 찌르는 듯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일찍이 하나님은 사람에게 분명하게 알려 주셨습니다. 하나님 말씀의 기반 위에서야 형제자매와 정상적인 관계를 맺을 수 있고, 형제자매와의 관계가 정상이면 하나님 앞에서 사람의 내적 상태 역시 정상이라고 말입니다. 하지만 다른 사람과의 교제에서 그저 사탄의 패괴 성품만을 드러냈던 저는 사람을 싫어하고, 배척하며, 규정했습니다. 다른 사람과의 관계가 정상이 아닌데, 하나님과의 관계가 어찌 정상일 수 있었겠습니까? 소극적이고 나약해진 형제자매를 찾아가 섬기는 일은 하나님을 믿는 자의 마땅한 책임이고, 하나님 향한 사랑을 추구하는 자가 마땅히 살아 내야 할 바이자, 형제자매가 서로 사랑함에 있어 마땅히 실천해야 하는 바입니다. 하지만 나이 드신 자매님의 상태가 좋지 않을 때, 저는 겉으로는 자매님과 교제했지만 속으로는 하나님을 사랑하고 하나님을 만족게 해 드리려는 마음이 없었고, 형제자매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그 자매님을 돕고 붙잡아 주지 않았습니다. 흑암 속에 살고 있던 자매님의 고통도 이해하지 못했고, 자매님이 그런 내적 상태에서 벗어날 수 있게 인내심을 가지고 교제하지도 못했습니다. 제 개인적인 기준을 강요해 제가 교제하면 그 자매님의 내적 상태가 마땅히 좋아져야 한다고 생각한 저는, 교제했음에도 불구하고 자매님의 상태가 나아지지 않자 자매님을 무시하고 깎아내렸습니다. 심지어 진리를 추구하지 않는 사람이라고 규정해 버리고, 자매님을 싫어하고 멀리했습니다. 하나님의 요구와는 너무나 동떨어진 행동들이었습니다. 그 자매님과 고작 몇 차례 교제해 놓고는 바로 인내심을 잃고 자매님을 규정하며 싫어했던 저를 떠올려 보니, 정말 인성이 형편없었습니다! 그렇게 하나님과의 정상적인 관계를 잃은 저는 하나님 형벌 속에 떨어져 영적으로 어두워지고 고통받았습니다. 이는 하나님의 공의로운 성품이 저에게 임한 것 아니겠습니까? 말씀을 묵상할수록, 하나님 앞에서 심판받는 느낌이 들었고, 부끄럽고 자책감이 들었습니다. 그러면서 하나님을 향한 경외심이 저절로 생겨났고, 하나님의 성품은 바로 위엄과 진노임을 느꼈습니다. 하나님은 참으로 공의롭고 거룩하십니다. 제 모든 생각은 하나님의 감찰 아래 있어 그 무엇도 하나님의 심판을 벗어날 수 없었습니다.

하나님 말씀의 심판으로 저는 나이 드신 자매님에게 가졌던 편견을 내려놓을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사랑으로 자매님과 교제하고 싶어졌습니다. 그런데 제가 미처 교제하기도 전에, 그 자매님은 기도하고 말씀 찬양을 들으면서 하나님의 깨우침을 얻었고, 소극적인 상태에서 벗어난 것이었습니다. 자매님의 내적 상태가 좋아진 것을 본 저는 매우 기뻤습니다. 하나님의 인도에 감사드렸고, 제가 드러냈던 사탄 성품 때문에 더욱 부끄러웠습니다.

하나님, 감사합니다! 이번 체험에서 저는 비록 패역과 패괴만을 드러냈지만, 엄하지 않은 말씀이라도 사람에 대한 심판과 형벌임을 깨달았습니다. 하나님께서 하신 말씀은 모두 진리이고, 패괴된 인류는 이런 진리들을 인성에 갖추지 못했습니다. 그러니 하나님의 모든 말씀은 사람에게 있어 심판입니다. 앞으로 제 관념과 상상으로 하나님의 말씀을 대하지 않겠습니다. 절대적으로 순종하는 마음으로 하나님 말씀의 심판과 형벌을 더 많이 받아들이겠습니다. 더 많은 진리를 깨닫고 더 많은 진리를 얻어, 하루빨리 성품이 변화되게 노력하겠습니다.

이전:외적인 것으로 사람을 판단하는 것은 금물

다음:진정 진리를 받아들이는 것이란

관련 내용

  • 날 성장시킨 핍박과 환난

    저는 전능하신 하나님 교회의 평범한 크리스천으로, 어렸을 적부터 엄마를 따라 하나님을 믿었습니다. 하지만 중국에서 하나님을 믿는 사람에게는 늘 핍박과 환난이 따랐습니다. 과거 저는 이런 핍박과 환난은 하나님이 주재하고 안배하신 것이고,

  • 사람의 모습으로 살아가다

    하나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잔혹한 인류야! 언제까지 그렇게 서로 암투를 벌이고 명리를 다투며 싸울 것이냐? 하나님이 많고 많은 말씀을 하였지만 누구 하나 깨닫지 못한 채 모두 가족과 자녀, 직업과 앞날, 지위와 재산, 허영, 먹고 입는 것, 육체를 위하느라 급급했다.

  • 의견이 다르다고 배척하는 것은 너무 악독합니다

    하나님, 심판과 형벌 그리고 드러내심으로 자신에게 있는 사탄의 독소와 본성, 본질에 대해 조금이라도 깨닫게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앞으로는 적극적으로 진리를 추구하고 생각과 언행에 있어 하나님의 말씀에 대조하며 자신을 분석하여 제게 있는 사탄 성품을 깨닫고 싶습니다.

  • 구원받음이란

    하나님을 믿은 후, 저는 모든 것을 버리고 하나님을 위해 헌신하며 교회 사역을 잘하고 어떤 환난과 고통에도 도망가거나 하나님을 배신하지 않고 마지막까지 하나님을 따라갈 수 있다면, 그런 사람이 정말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사람이고, 하나님께 구원받아 살아남을 수 있을 것이라고 여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