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그리스도의 심판을 체험한 간증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42 ‘자신과 견해가 다른 사람을 배척하는 것’은 너무나 악독하다!

저장성 판안현 샤오진

2007년 2월에 <반드시 새 신자를 잘 양육하고 공급하여 되도록 빨리 뿌리내리게 해야 한다>라는 사역안배가 교회에 내려왔습니다. 그 사역안배에서는 “반드시 새 신자 양육에 있어 효과가 있고 경험이 있는 사람을 발탁하여 이 사역을 완성해야 합니다. 사역을 지체하지 않기 위해 새 신자 양육에 있어 적합하지 않는 사람은 절대 쓰지 말고 반드시 교체해야 합니다.”(<총집 (1)ㆍ교회에 현재 존재하는 여러 가지 문제를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에서 발췌)라고 강조했습니다.

저는 그 사역안배를 다 보고 나서도 소구역에서 새 신자를 양육하는 자매가 합당한지의 여부를 원칙대로 가늠하지 않고 선입견을 갖고 그 자매를 비판했습니다. ‘이 사람은 본분을 함에 있어 대충대충 하고, 하나님 말씀을 중시하여 먹고 마시지도 않고 육체를 아끼니 새 신자를 양육하는 사역에 전혀 적합하지 않아. 가장 중요한 것은 이 자매가 제 딴에 소질이 좀 있다고 교만하여 사람을 업신여기는 것이야. 지난번에는 새 신자 양육을 담당하는 목회 구역 책임자에게 나를 고발한 적도 있었지. 만약 사역에 필요하지 않았더라면 난 정말 이 자매를 상대하지 않았을 거야.’ 이런 생각을 하며 저는 계획을 꾸미기 시작했습니다. ‘그래, 이 기회를 이용하여 이 자매를 교체해야겠어. 그러면 이후에 다시는 이 자매 얼굴을 볼 필요 없잖아. 이 자매는 교만하잖아. 바꾸어 버릴 테니 이제 어떻게 더 교만해지는가 보자!’

그리하여 저는 그 자매의 사역 효과도 생각하지 않고 교회의 이익도 고려하지 않고 시급히 그 자매를 바꾸어 버렸습니다. 그리고 경솔하게 교회의 인솔자 한 명을 발탁하여 소구역의 새 신자 양육 본분을 하게 했습니다. 제가 보기에 그 사람은 고생도 견딜 수 있고 말도 이쁘게 하고 손발도 부지런하고 사람들에 대하여 사랑도 가득하기에 새 신자를 양육하는 사역에 아주 적합했습니다. 그런데 새 신자 양육을 책임진 목회 구역 결책팀에서 만장일치로 그래도 본래의 그 자매가 적합하지 그 사람은 적합하지 않다고 할 줄은 생각지도 못했습니다. 저는 한사코 그 교회 인솔자를 위해 좋은 말만 하면서 소구역의 새 신자 양육은 그 사람이 아니면 안 된다고까지 말했습니다. 제가 계속 그들의 의견을 받아들이지 않고 있을 때 소식이 들려왔는데 큰 붉은 용이 그 교회 인솔자를 주시하고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하는 수 없이 저는 자신을 내려놓을 수밖에 없었고, 본래의 그 자매를 또 쓸 수밖에 없었습니다. 하지만 저의 마음은 괴롭고 답답하기 그지없었는데 마치 가슴 속에 큰 응어리가 맺힌 것 같았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저는 설교 교통을 보게 되었습니다. “인솔자로서 자신의 마음에 들지 않는 형제자매를 어떻게 대할 것인지, 자신을 반대하고 완전히 자신과 의견이 반대되는 사람을 어떻게 대할 것인지, 이것은 실로 심각한 문제이니 반드시 신중하게 대해야 합니다. 만약 이 문제에서 진리 진입이 없다면 이런 일에 부딪쳤을 때 틀림없이 그 사람을 배척하고 공격할 것입니다. 그런 행동은 하나님을 대적하고 하나님을 배반하는 붉은 용의 본성이 흘러나온 것입니다. 만약 인솔자로서 진리를 추구하는 사람이고 양심과 이성을 갖추었다면 진리를 찾고 구할 것이고 이 일을 정확하게 대할 것입니다…”(<총집 (1)ㆍ바른 일을 하지 않고 제멋대로 행동하는 인솔자는 반드시 교체해야 한다>에서 발췌)

그때 저는 자신이 얼마 전에 소구역의 새 신자를 양육하는 일꾼을 교체한 일이 생각났습니다. 그 당시 하나님께서 자신의 사역을 수호해 악을 행하는 저의 발걸음을 가로막아 주셔서 저의 계략이 결국 이루어지지 않았지만, 제 내면의 사탄 본성과 붉은 용의 독소는 남김없이 드러났습니다. 사역안배에서는 반드시 전력을 기울여 새 신자 양육 사역을 잘 추진하고 새 신자 양육 일꾼을 잘 교체해야 한다고 분명히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저는 사람을 구원하는 하나님의 절박한 마음은 전혀 아랑곳하지도 않고, 그 사역을 어떻게 잘 이행할 것인지 고려하지도 않고, 도리어 기회를 이용하여 자신을 고발한 사람을 배척하고 공격했습니다. 저의 이러한 행동은 큰 붉은 용이 비열한 수단으로 반대파 세력을 제거하는 행동과 똑같은 것이 아닙니까? 그것은 제가 하나님을 섬기는 것이 아니라 그야말로 사람을 억압하고 사람을 제재하고 교회의 사역을 가로막고 방해하는 것이 아닙니까? 저는 정말 사탄에게 너무 깊이 패괴되었습니다. 저는 완전히 큰 붉은 용의 화신이 되었고, 모든 행위는 큰 붉은 용과 별 차이가 없었습니다. 큰 붉은 용이 비열한 수단으로 반대파 세력을 제거하듯이 저도 사역안배를 이행한다는 명목으로 자신을 고발한 사람을 교체시켜 버렸습니다. 큰 붉은 용이 측근을 등용하듯이 저도 자신의 마음에 들고 좋다고 여기는 사람을 자신의 신변에 등용했습니다. 큰 붉은 용이 행하는 것은 “나에게 순종하는 자는 창성(昌盛)하고, 거역하는 자는 망한다”인데, 저도 ‘직권’을 이용하여 자신의 기분을 상하게 하고 자신에게 좋지 않은 의견이 있는 사람에게 보복했습니다. 큰 붉은 용은 말을 함에 있어 사실을 왜곡하고 공정함과 공평함이 없는데 저도 감정에 따라 말을 했습니다. 자신의 마음에 들지 않는 사람은 덮어놓고 비판하고 자신이 좋아하는 사람에 대해선 언제나 좋은 말만 했는데 심지어 부풀려서 말하고 사실을 어기면서까지 말했습니다… 지금에야 저는 자신의 내면에 큰 붉은 용의 독소가 깊이 뿌리박혀 있어 일찍이 자신의 생명이 되어 버렸고, 더 나아가서 자신의 행동이나 사람 됨됨이가 곳곳에서 다 그것의 지배를 받고 있다는 것을 보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큰 붉은 용의 독소가 저의 마음을 음험하고 악독하게 만들었고 저의 영혼을 더럽고 비열하고 추악하게 만들었기에 저는 자신도 모르게 무의식중에 하나님을 대적하게 되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만약 하나님의 깨우침과 빛 비춤이 아니었더라면, 저는 아직도 패괴 속에서 살면서 자신의 계략이 이루어지지 않은 것으로 인해 계속 속앓이를 할 것입니다. 그리고 자신이 이미 양심과 이성을 상실하였고, 그 모든 행위가 이미 하나님의 성품을 거슬렀다는 것도 모를 것입니다.

전능하신 하나님, 하나님께서 저를 드러내심으로 말미암아 저는 자신의 본성 실질이 너무나 악하고 비열하다는 것을 보게 되었고, 자신이 완전히 큰 붉은 용의 화신이고 자신의 모든 행위가 큰 붉은 용과 별 차이가 없다는 것을 보게 되었습니다. 앞으로 저는 적극적으로 진리를 추구하여 마음가짐과 언행을 하나님의 말씀에 대조하면서 자신을 해부하고, 자신에게 있는 큰 붉은 용의 본성을 인식하고, 그 실질을 간파하겠습니다. 그리하여 진정으로 그것을 혐오하고 배반함으로 인성이 있는 진정한 사람이 되어 하나님의 마음을 위로해 드리겠습니다.

─────────

①본분(本分): 피조물로서 마땅히 해야 하는 의무, 기능, 직책을 말함.

②패괴(敗壞): 타락, 부패, 망가짐을 포함해 더 깊은 뜻이 있음.

이전 말씀:무엇이 하나님의 사랑인가?

다음 말씀:‘솔직한 사람’은 진솔한 사람이 아니다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