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 하나님을 알아가는 길을 찾았다

山西省 長治市 小操

어느 날, <베드로가 ‘예수’를 알아간 과정>이라는 하나님 말씀을 보게 되었습니다. 『예수를 따르는 동안에 베드로는 예수의 행사, 말씀, 행동, 표정과 그의 모든 생활을 눈여겨보고 마음속에 새겼다. ……그는 예수와 교제하는 과정에서 예수의 성격 또한 일반 사람과 같지 않음을 보았다. 예수는 일을 처리함에 있어 침착하고 조급해하지 않았으며, 말씀을 함에 있어 과장하거나 축소하지도 않았고, 생활 가운데서 정상이면서도 사람을 흠모케 하는 성격을 나타냈다. 예수는 말을 함에 있어 솔직하고 대범하며 쾌활하고 자상했지만, 역사할 때는 또한 그의 존엄을 잃지 않았다. 베드로는 예수가 어떤 때는 침묵하고 말이 없으며, 어떤 때는 말을 시작하면 거침이 없으며, 어떤 때는 매우 기뻐하는데 기뻐할 때는 마치 흰 비둘기처럼 민첩하고도 활력이 넘치고, 어떤 때는 슬퍼하며 아무 말도 하지 않는데 슬퍼할 때는 마치 온갖 풍상고초를 겪은 어머니 같으며, 어떤 때는 노하는데 노할 때에는 마치 용맹한 전사가 원수를 격살하는 것 같고, 심지어 어떤 때는 포효하는 사자 같으며, 어떤 때는 유쾌하게 웃고, 어떤 때는 슬피 울면서 기도하는 것을 보았다. 예수가 어떻게 생활하든지 베드로는 그에 대해 무한한 존경과 사랑이 생겼다. 그는 예수가 즐거워함으로 인하여 마음이 기뻤고, 예수가 근심함으로 인하여 비통해하였으며, 예수가 노여워함으로 인하여 매우 두려워하였다. 베드로는 예수의 긍휼과 용서로 인하여 또한 사람에 대한 예수의 엄격한 요구로 인하여 예수에 대해 참된 사랑과 경외가 생겼고, 진정으로 사모하는 마음이 생겼다. 물론 이런 것은 모두 베드로가 예수와 몇 년 동안 함께 생활한 후에야 점차적으로 인식하게 된 것이다.』 이 말씀을 보자 저는 이렇게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베드로가 하나님을 알 수 있었구나. 베드로는 늘 예수님과 함께 지내면서 예수님의 일언일행과 일거일동을 직접 보았기에 하나님의 사랑스러운 면을 많이 발견할 수 있었던 거였구나. 오늘날도 마찬가지로, 하나님이 친히 도성육신으로 인간 세상에 오셔서 역사하시는 이 시대에 나도 베드로처럼 운 좋게 도성육신하신 하나님을 직접 만나고 그분과 함께 지낸다면, 나도 하나님을 더 잘 ‘알’ 수 있지 않을까? 휴! 아쉽게도 오늘날에는 하나님의 말씀만 볼 수 있고, 그리스도의 얼굴은 뵐 수 없구나. 그러니 어떻게 진실로 하나님을 알 수 있을까?’

제가 이로 인해 낙담하고 실망하며 하나님에 대한 믿음을 잃었을 때, 하나님께서 말씀으로 저를 깨우쳐 주셨습니다. 『하나님을 알려면 하나님의 말씀을 보고 하나님의 말씀을 인식해야 한다. 어떤 사람은 “저는 도성육신(역주: 성육신)하신 하나님을 뵌 적도 없는데, 어떻게 하나님을 알아야 되나요?”라고 말한다. 사실 하나님의 말씀은 바로 하나님의 성품을 발표한 것이다. 하나님의 말씀에서 인류에 대한 하나님의 사랑과 구원, 사람을 구원하는 방식 등을 볼 수 있다. 왜냐하면 말씀은 사람을 통해 쓴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발표한 것인데, 하나님 자신이 친히 발표한 것이고, 하나님이 스스로 자신의 말씀을 발표하고 마음의 소리를 발표한 것이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성품을 발표하고, 하나님의 뜻과 생각, 인류에 대한 사랑과 구원, 인류를 향한 기대를 발표한 것이다. 하나님의 말씀 중에……하나님이 부드럽고 사람을 긍휼히 여기는 각도에서 말씀할 때면 사람은 하나님의 사랑을 보게 되고, 엄한 각도에서 말씀할 때면 하나님의 성품은 거스를 수 없다는 것을 보게 된다. 사람은 더럽기 그지없어 하나님의 얼굴을 볼 자격도, 하나님 앞으로 나아갈 자격도 없다. 그러기에 지금 하나님 앞으로 오게 된 것은 전적으로 하나님의 은총이다. 하나님이 역사하는 방식과 역사하는 의의에서 하나님의 지혜로운 면을 보게 되는데, 사람은 하나님과 접촉하지 않아도 하나님의 말씀에서 이런 것을 볼 수 있다.』 (<그리스도의 좌담 기록ㆍ도성육신에 대한 인식>에서 발췌) 저는 하나님의 이 말씀을 보고 마음이 확 트였습니다. ‘맞아! 하나님은 말세에 말씀이 육신 되셔서 말씀하는 방식으로 일찍이 그분의 모든 성품을 발표하셔서 사람들에게 하나님의 말씀에서 하나님의 권능과 지고하심, 위대하심, 하나님의 비미은장, 하나님의 사랑스러움을 볼 수 있게 하셨어. 더욱이 하나님의 말씀에서 하나님의 희로애락을 알게 하셨고, 하나님의 모든 *소유소시를 인식하게 하셨어. 그러니 열심히 하나님의 말씀을 보고, 하나님의 말씀을 경력하는 것만이 하나님을 알아갈 수 있는 유일한 길이야. 하나님의 말씀을 떠난다면, 내가 도성육신하신 하나님을 만나 뵙는다 한들 어떻게 하겠어? 당시 바리새인들도 예수님을 만나지 않았나? 그래도 그들은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았잖아? 그건 그들이 예수님이 하신 말씀을 듣지 않고, 교만하고 독선적이고, 자기들의 관념과 상상을 완고하게 고집하면서 자신들이 조금 알고 있는 글귀로 예수님을 대적하고 정죄했기 때문이었어. 그러나 반대로 베드로가 예수님을 알 수 있었던 건 자신의 관념과 상상을 내려놓고, 예수님의 말씀을 주의 깊게 듣고, 예수님이 말씀하신 한 마디 한 마디를 자세히 묵상하고, 예수님의 말씀과 역사에서 하나님의 성품과 소유소시를 인식하여 마침내 하나님에 대한 진실한 인식이 있게 되었기 때문이야. 이런 사실들에서 보면, 사람은 하나님의 말씀을 통해야만 하나님을 알 수 있다는 걸 충분히 설명해 주고 있잖아. 하물며 말세에 도성육신하신 하나님께서 주로 하시는 것은 말씀 사역인데, 그렇다면 하나님을 알아가는 데에 더 유리하지 않겠어?’

자신이 당연하다고 생각했던 것들을 돌이켜 보니, 저는 제 자신이 가련하고, 우매하고, 유치했음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매일 하나님의 말씀을 받들고, 하나님 말씀을 먹고 마시며, 하나님 말씀을 보고 경력하면서도 도리어 하나님 말씀을 소중히 여기지 않았고, 그리스도의 얼굴을 뵈야만 하나님을 알 수 있다고 생각했으니, 정말 복 속에서 살면서도 복인 줄 몰랐던 것입니다! 하나님, 당신께서 저의 그릇된 인식법을 드러내 주시고 바로잡아 주셔서 저에게 하나님을 알아가는 길을 보게 해 주셨습니다. 앞으로 저는 마음을 다하여 말씀을 보고 묵상하며, 말씀에서 당신의 희로애락을 알고, 당신의 사랑스러운 면도 더 많이 발견하여 더 깊이 당신을 알 수 있게 되기를 추구하렵니다.

─────────

*소유소시(所有所是): 하나님의 생명 성품이 포함된 각종 실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