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지위를 잃은 후…

河南省 焦作市 慧敏

저는 어떤 사람들이 교체될 때 소극적이 되고, 연약해지고, 심지어 기분이 상하게 되어 따르기 싫어하는 것을 보거나 들을 때마다 그들을 업신여겼습니다. 그러면서 마음속으로 ‘사람마다 교회에서 쓰임받는 기능이 다를 뿐이지 상하귀천의 구분이 어디 있어. 다 피조물인데, 소극적이 될 게 뭐야?’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저에게 새 신자를 양육하라고 하든, 소구역 인솔자를 하라고 하든, 늘 자신은 지위를 중요시하지 않고, 지위심이 없다고 여겨 왔습니다. 하지만 천만 뜻밖에도 제가 막상 교체되고 보니 온갖 추한 모습이 다 드러나게 되었습니다…….

얼마 전에, 제가 하고 있는 사역에 계속 효과가 없으니 인솔자는 저를 교체시켰습니다. 그 당시 저는 ‘내 소질대로라면 소구역 인솔자는 아니더라도 양육이나 수호하는 사역은 하라고 하겠지.’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인솔자는 뜻밖에도 저에게 사무 방면의 본분을 하라고 했습니다. 저는 그때 깜짝 놀라 마음속으로 ‘그래도 나는 버젓한 소구역 인솔자였는데, 지금 나보고 바깥 심부름이나 하라고? 이 본분은 교회에서 심부름을 잘하고 지혜가 좀 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다 할 수 있는 거잖아. 나에게 이런 일을 시키는 건 ‘인재를 썩히는 것’이 아닌가?’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저는 자매님이 저를 순복하지 않고 지위심이 있는 사람이라고 할까 봐 겉으로는 아무런 내색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집에 돌아오자마자 저는 침대에 얼굴을 파묻었습니다. 마음은 무척 괴로웠고, 머리에는 온통 ‘이제는 지위가 없으니 형제자매들이 나를 어떻게 볼까? 게다가 심부름이나 하라고 하다니, 난 또 언제 두각을 나타내는 날이 오겠나?’라는 생각들뿐이었습니다. 생각하면 할수록 더 괴로웠습니다…….

며칠이 지난 후, 저는 본분을 안배하는 자매를 만났습니다. 자매는 만나자마자 저에게 “우리가 하는 이 본분은 쉬워 보여도 충심이 없으면 안 돼요.”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또 저에게 지혜와 순복 방면의 진리에 대해서도 교통해 주었습니다. 저는 입으로는 “네” 하고 대답했지만, 마음속은 부글부글 끓어올랐습니다. ‘네가 나에게 교통해 주다니! 내가 뭘 모르나? 전에는 다 내가 너에게 교통해 줬었는데, 이제는 도로 나에게……’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자매의 교통은 저의 귀에 한 마디도 들어오지 않았고, 그저 잔소리로만 느껴졌습니다. 나중에는 귀찮아하는 말투로 “할 말 더 있나요? 없으면 난 갈게요!”라고 말했습니다. 집으로 돌아온 저는 계속 생각에 잠겼습니다. ‘난 왜 그 자매를 그런 태도로 대했을까? 만약 그 자매가 이전에 나보다 지위가 높았거나 동등했다면 그렇게 대할 수 있었을까? 그럴 수 없겠지. 절대로 그렇게 대하지 않았을 거야! 전에는 내가 그 자매를 이끌어 줬었는데 지금은 도로 나에게 지적해 주니까 내가 불복하는 거잖아! 이건 지위심의 지배를 받은 것이 아닌가?’ 문득 저는 자신의 추한 모습 때문에 마음이 괴로웠습니다. 그때 하나님의 심판의 말씀이 저에게 임했습니다. 『너는 이렇게 추구할수록 수확이 없게 된다. 지위심이 강한 사람일수록 더 큰 훈계를 겪을 것이고 큰 연단을 겪을 것인데, 이런 사람은 너무나 가치가 없다! 많은 훈계와 심판을 겪어야만 철저히 내려놓을 수 있다. 너희 현재의 이런 추구로는 최종에 가서 다만 일무소득일 수밖에 없다. 생명을 추구하지 않는 사람은 변화가 있을 수 없고 진리를 간절히 사모하지 않는 사람은 진리를 얻을 수 없다. 네가 개인의 변화와 진입을 추구하기를 중요시하지 않고, 언제나 그런 사치한 욕망만 중요시 하다 보니 하나님을 사랑하고 하나님을 가까이 하는 것들이 속박받는데, 그런 것들이 너를 변화시킬 수 있었는가? 너를 국도로 이끌어 들어갈 수 있는가? 너의 추구 목표가 만일 진리를 찾기 위해서가 아니라면 너는 이 기회에 세상으로 돌아가 한바탕 크게 하기만 못하다. 네가 이렇게 허송세월하면 너무나 가치 없다. 구태여 이렇게 자신을 괴롭힐 필요가 있는가?』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ㆍ너는 무엇 때문에 안받침물이 되기를 싫어하는가?>에서 발췌) 하나님의 말씀을 보면서 자신을 반성해 보니, 제가 추구한 것은 전혀 진리가 아니었고, 하나님을 만족게 해 드리는 것도 아니었으며, 오히려 명예와 지위뿐이었습니다. 지위가 있을 때는 자신만만했으나 지위가 없어지니 온몸에 힘이 빠졌고, 불평 불만이 가득하였으며, 소극적이 되고 나태해졌습니다. 저는 정말 지위로 눈이 멀어 온종일 의의도 없고 무가치한 그런 것들을 위해 동분서주하면서 그렇게 많은 세월들을 헛되이 보냈던 것입니다. 결국 얻은 것은 무엇일까? 오늘처럼 추악한 모습만 드러나게 된 것이 아닌가? 이렇게 생각해 보니 하나님께서는 저를 위해 그렇게 많은 대가를 치르셨는데, 저는 하나님께서 저에게 맡겨 주신 부탁에서 하나님의 마음을 위로해 드리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오히려 저에게 맡겨 주신 본분을 너무 보잘것없이 여기면서 하기 싫어했었습니다. 저는 제 자신의 양심에도 떳떳하지 못했습니다. 하나님께서 저를 드러내심에 감사를 드립니다. 하나님께서는 명리와 지위를 추구하는 제 자신의 추한 모습을 분명히 보게 하셨고, 또 제 자신이 너무 교만 방자하고 너무 자고하며 지위심이 너무 강하다는 것도 인식하게 하셨습니다. 그때 저의 귓가에 하나님의 말씀 찬양이 들려오는 듯했습니다. 『하나님, 저에게 지위가 있든 없든 저는 지금 자신을 알게 되었습니다. 제가 지위가 높은 것도 당신이 높여 주신 것이고 제가 지위가 낮은 것도 당신이 *명정하신 것입니다. 모든 것이 다 당신의 수중에 있습니다. 저는 아무런 선택도 하지 않겠습니다. 저는 오직 당신의 권세 아래에 완전히 순복하겠습니다. 이는 모든 것은 다 당신의 명정이시기 때문입니다. ……당신이 저를 쓰셔도 저는 피조물이고 당신이 저를 온전케 하셔도 저는 피조물입니다. 당신이 저를 온전케 하시지 않아도 저는 여전히 당신을 사랑할 것입니다. 그것은 제가 단지 피조물에 불과하기 때문입니다.』 (<어린양을 따르며 새 노래 부르네ㆍ저는 단지 하나의 작은 피조물일 뿐입니다>에서 발췌) 저는 이 찬송을 한번 또 한번 불렀고, 눈물은 끊임없이 흘러내렸습니다. 저는 하나님 앞에 엎드려 기도드렸습니다. “하나님, 저는 당신의 말씀에서 당신의 뜻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저의 지위가 높든 낮든 저는 피조물이니 언제나 당신의 지배와 안배에 완전히 순복해야 하고, 언제나 피조물이 해야 할 본분을 해야 합니다. 그리고 당신께서 저에게 맡겨 주신 부탁에 제 자신의 선택이 없어야 합니다. 하나님, 저는 당신의 지배에 순복하길 원합니다. 당신 앞에서 소와 말이 되고, 당신께서 쓰시고자 하는 대로 자신을 맡기겠습니다. 다시는 지위의 높고 낮음 때문에 괴로워하거나 당신의 마음을 상하게 하는 일을 하지 않겠습니다. 하나님, 제가 지위에 대한 추구를 포기하고, 당신을 가까이하지 못하거나 사랑하지 못하게 가로막는 것들을 포기할 수 있도록 저를 더 많이 책망하고 심판해 주시기를 원할 뿐입니다. 저는 성실하게 자신의 본분을 잘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