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을 전하고 하나님을 증거할 때 필요한 20가지 진리

목차

3) 율법시대에 선지자가 전달한 하나님 말씀과 하나님이 도성육신하여 발표하신 하나님 말씀은 어떤 차이가 있는가?

관련된 하나님 말씀:

『은혜시대에 예수도 적지 않은 말씀과 적지 않은 사역을 하였다. 그는 이사야와 어떤 구별이 있는가? 그는 다니엘과 어떤 구별이 있는가? 그는 도대체 선지자인가, 아닌가? 왜 그를 그리스도라고 하는가? 그들 사이에는 어떤 구별이 있는가? 똑같이 다 사람이고, 똑같이 다 말을 했으며, 게다가 그들의 말은 사람이 보기에 기본적으로 별 차이가 없었고 모두 말하고 사역하는 것이었다. 구약에 선지자가 예언을 했었는데, 마찬가지로 예수도 예언을 했다. 이것은 도대체 어찌 된 일인가? 이런 것은 역사 성질에 근거해 구별하는 것이다. 너는 이런 일을 분별함에 있어 그의 육신의 성질이 어떠한지를 보지 말고, 그의 말씀이 도대체 깊은지 아니면 얕은지도 보지 말아야 한다. 어쨌든 너는 먼저 그가 한 사역을 보아야 하고, 그런 사역이 사람에게서 어떤 효과에 도달했는지를 보아야 한다. 당시에 이사야가 한 예언은 사람에게 생명을 공급하는 것이 아니었고, 다니엘과 같은 사람들이 받은 그런 묵시는 예언일 뿐 생명의 말씀이 아니었다. 당시에 여호와가 직접 계시해 주지 않았다면 누구도 그 사역을 할 수 없었다. 이것은 속된 인간이 도달하지 못하는 것이다. 예수도 많은 말씀을 하였지만 그런 말씀은 생명의 말씀이므로 사람이 그 속에서 실행의 길을 찾을 수 있었다. 말하자면, 첫째, 예수는 생명이기에 사람에게 생명을 공급할 수 있었다. 둘째, 그는 사람의 치우치고 그릇된 점들을 바로잡을 수 있었다. 셋째, 그는 여호와의 사역을 대체하여 시대를 이을 수 있었다. 넷째, 그는 사람의 필요를 알 수 있었고, 사람의 부족한 점을 알 수 있었다. 다섯째, 그는 새로운 시대를 전개하고 낡은 시대를 끝마칠 수 있었다. 그래서 그를 하나님이라고 하고, 그리스도라고 하며, 또한 이사야와 같지 않을 뿐만 아니라 그 어떤 선지자와도 같지 않다고 하는 것이다. 선지자가 행한 사역에서 이사야를 놓고 대조해 보면, 첫째, 그는 사람에게 생명을 공급할 수 없다. 둘째, 그는 시대를 전개할 수 없었다. 그는 여호와의 인도 아래에서 사역을 한 것이지 새로운 시대를 전개하여 사역을 한 것이 아니다. 셋째, 그가 한 말은 하나님의 영이 직접 계시한 것이므로 그 자신도 도달하지 못하고, 다른 사람이 들어도 깨닫지 못한다. 이 몇 가지로 그가 한 말은 단지 예언이고, 여호와가 행한 한 방면의 사역을 대체한 것임을 증명할 수 있다. 그러나 그는 여호와를 완전하게 대표할 수는 없다. 그는 여호와의 종이었고, 여호와의 사역 도구였다. 그는 단지 율법시대 내에서 사역했고, 여호와가 역사한 범위 내에서 사역했을 뿐, 율법시대의 역사를 벗어나지 못하였다. 그러나 예수가 한 사역은 그렇지 않았다. 그는 여호와가 역사한 범위를 벗어났고, 도성육신 하나님의 신분으로 나타나 역사했으며, 십자가의 사역을 하여 전 인류를 구속하였다. 다시 말해서, 그는 여호와 외의 또 새로운 사역을 했는데, 이것은 시대를 개척한 것이다. 또 다른 한 가지가 있는데, 그는 사람이 도달하지 못하는 말씀들을 할 수 있었다. 그가 행한 사역은 하나님의 경영 중 사역이고 전 인류에 관련되는 사역이지 몇몇 사람을 만드는 사역이 아니고 또한 제한된 사람을 인도하여 역사하는 것도 아니다. ……도성육신 하나님이 하는 사역은 주로 새로운 시대를 개척하고, 새로운 사역을 이끌며, 새로운 경지를 개척하는 것이기 때문에 이 몇 가지로 그를 하나님 자신이라고 확정할 수 있다. 그러면 이사야나 다니엘과 같은 그 대선지자들과 구분할 수 있게 된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ㆍ도성육신 하나님의 직분과 사람의 본분의 구별>에서 발췌

『구약 율법시대에 여호와는 많은 선지자들을 일으켜 자신을 위해 예언을 하게 하였고, 각 나라, 각 족속 사람들에게 효유하게 하였으며, 자신이 하고자 했던 사역을 예언하게 했다. 여호와가 일으킨 그 사람들은 다 여호와가 준 예언의 영을 받은 사람들이다. 그들은 여호와로부터 환상을 볼 수 있었고 음성을 들을 수 있었다. 그리하여 그들은 여호와에게서 계시를 받아 예언들을 기록한 것이다. 그들이 했던 그런 사역도 여호와의 음성을 발표한 것이고, 여호와의 예언 사역을 대체한 것이다. 여호와는 그 당시에 역사할 때, 단지 영으로 사람들을 이끌었을 뿐 도성육신하지는 않았으므로, 사람들은 여호와의 모습을 전혀 볼 수 없었다. 그러므로 여호와는 선지자들을 일으켜 자신의 사역을 하였고, 그들에게 묵시를 주어 이스라엘 각 나라, 각 족속 사람들에게 알려 주도록 하였다. 그 사람들의 사역은 예언을 하는 것이었다. 그뿐만 아니라 그들 가운데 어떤 사람은 여호와가 그들에게 효유한 말씀을 다 기록하여 사람들이 볼 수 있도록 제공해 주었다. 여호와가 그 사람들을 일으킨 것은 예언을 하기 위한 것이었다. 곧, 이후에 할 사역이나 혹은 그 당시에 아직 하지 않은 사역을 예언하여 사람들에게 여호와의 기묘함과 지혜가 어디에 있는지 볼 수 있게 하려고 했던 것이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ㆍ성경에 관한 논법 (1)>에서 발췌

『하나님이 도성육신하지 않았을 때, 사람은 하나님이 했던 많은 말씀들을 깨닫지 못했다. 왜냐하면 그 말씀들은 완전한 신성에서 오고, 그 말씀을 했던 각도와 배경은 사람이 볼 수도 닿을 수도 없는 것이기 때문이고, 또한 사람이 볼 수 없는 영계에서 발표해 낸 것이고, 육체 가운데서 살고 있는 사람이 꿰뚫을 수 없는 것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하나님은 도성육신한 후, 인성의 각도에 서서 사람과 대화를 나누었기에 영계의 범위를 벗어났고 초월했다. 하나님은 사람의 관념 속에서 상상한 것이나 사람의 생활 속에서 볼 수 있고 접촉할 수 있는 일들이나 혹은 사람이 받아들일 수 있는 방식과 사람이 깨달을 수 있는 말이나 인류가 장악하고 있는 지식으로 신성에 가지고 있는 자신의 성품과 뜻 그리고 자신의 태도를 표현하여, 사람이 도달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도달할 수 있는 정도에서 하나님을 이해하고 하나님을 알아가며, 하나님의 뜻과 하나님의 요구 기준을 이해하고 깨닫게 해 주는 것이다. 이것이 바로 하나님이 인성에서 역사하는 방식과 원칙이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속편)ㆍ하나님의 역사,하나님의 성품과 하나님 자신 3>에서 발췌

『이것이 하나님 도성육신의 ‘우세한’ 부분이다. 하나님은 사람의 지식과 인성의 언어를 이용해 사람에게 말씀하여 자신의 바람을 표현할 수 있었고, 사람이 이해하기 어려운 심오한 신성의 언어를 인성의 언어와 방식으로 사람에게 해석해 주거나 ‘통역’해 줄 수 있었다. 그렇게 하면, 사람에게 하나님의 뜻을 알 수 있도록 해 주고, 하나님이 무엇을 하려고 하는지를 알 수 있도록 해 주는 데에 유리하다. 그 밖에, 하나님은 또 사람의 각도에서 사람의 언어로 사람과 대화하고, 사람이 알기 쉬운 방식으로 사람과 대화할 수 있으며, 심지어 사람의 언어, 지식으로 말씀하고 역사하여 사람에게 하나님이 친절하고 가깝다는 것을 느끼게 하고, 하나님의 마음도 알게 할 수 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속편)ㆍ하나님의 역사,하나님의 성품과 하나님 자신 3>에서 발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