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세의 그리스도에 대한 증거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12. 하나님의 음성을 듣는 슬기로운 처녀에 관련된 진리

2) 하나님께 쓰임 받은 역대 사람들의 진리에 부합하는 말과 하나님의 말씀은 어떤 차이가 있는가?

관련된 하나님 말씀:

『진리는 가장 실제적인 것이고 인류의 최고 인생 격언이기도 하다. 왜냐하면 그것은 사람에 대한 하나님의 요구이자 하나님 자신이 직접 행한 사역이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인생 격언’이라고 한다. 이 격언은 귀납한 것도 아니고 위인의 명언도 아니라 천지 만물의 주재자가 인류에게 발한 음성이다. 또한 사람이 이리저리 연구하고 분석해서 얻은 말이 아니라 하나님의 고유한 생명이다. 그러므로 ‘최고의 인생 격언’이라고 하는 것이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하나님과 하나님의 사역을 아는 사람만이 하나님을 흡족게 할 수 있다> 중에서

『도대체 어느 범위가 진리에 속하고 어느 범위가 진리에 속하지 않는지, 너는 이것을 이해해야 한다. 사람이 진리의 말씀에서 어느 정도의 깨달음과 체험을 통해 인식을 얻었다면, 그것을 진리라고 할 수 있겠느냐? 기껏해야 진리에 대해 약간의 인식이 있다고 말할 수 있을 뿐이다. 성령이 깨우쳐 준 말은 하나님의 말씀과 진리를 뜻하지 않으며, 진리에 속하지도 않는다. 그저 진리에 대해 얼마간 인식이 있고 성령의 깨우침이 좀 있다고 할 수 있을 뿐이다. … 모든 사람이 진리를 체험하지만 각자가 체험하는 상황은 다 다르고, 똑같은 진리에서 얻는 것 또한 서로 다르다. 하지만 사람의 인식을 모두 종합한다고 해도 그 진리를 완벽하게 설명하지는 못한다. 진리는 이렇게나 깊은 것이다! 어째서 네가 얻은 것과 너의 인식이 진리를 대체할 수 없다고 하겠느냐? 너의 그 인식을 다른 사람과 교제하면, 상대가 2, 3일 정도만 생각해도 전부 체험할 수 있다. 하지만 진리는 사람이 평생 체험해도 다 체험하지 못한다. 모든 사람이 함께 체험해도 불가능하다. 여기에서 진리가 얼마나 심오한지 알 수 있다! 진리는 언어로 완전히 표현할 수도 없다. 진리를 인류의 언어로 표현하면 ‘인류의 정수’라고 할 수 있는데, 인류는 그것을 영원히 다 체험할 수 없다. 인류는 마땅히 그것으로 살아가야 한다. 한 가지 진리라도 전 인류를 수천 년 동안 살게 할 수 있다.

진리는 하나님 자신의 생명으로, 하나님 자신의 성품과 본질, 그의 내면에 있는 모든 것을 대표한다. 사람이 얼마간 체험을 하여 진리를 갖췄다 한들 하나님의 성품을 대표할 수 있겠느냐? 그럴 수는 없다. 네가 한 가지 진리의 한 측면, 또는 한 부분을 어느 정도 체험하고 빛을 얻었을지는 몰라도 다른 사람에게 영원히 공급해 주지는 못한다. 그러므로 네가 얻은 그 빛은 진리가 아니라, 그저 사람이 이를 수 있는 어떤 정도이다. 즉, 그것은 사람이 마땅히 가져야 할 올바른 체험이자 올바른 인식, 진리에 대한 체험의 실제적인 한 부분이라는 뜻이다. 그 정도의 빛과 깨우침, 체험으로 얻은 인식은 영원히 진리를 대체할 수 없다. 모든 사람이 한 마디의 진리를 체험하고 그것에 대해 한 말들을 한데 종합해 놓는다고 해도 그 한 마디의 진리를 대체하지는 못한다. 예전에 “내가 인간 세상에 대해 ‘사람 중에는 나를 사랑하는 이가 없다.’라는 격언을 만든 것이다.”라는 말을 한 적이 있다. 이는 하나의 진리이자 인생의 정수, 가장 심오한 것으로, 하나님 자신의 말씀이다. 네가 체험하고 또 체험해서 3년간 체험하면 얕은 인식이 생길 것이고, 8년간 체험하면 또 어느 정도 인식을 갖게 되겠지만, 그 인식은 영원히 그 한 마디의 진리를 대체할 수 없다. 누군가 2년 동안 체험하면 약간의 인식이 생길 것이고, 10년 동안 체험하면 좀 높은 인식이 생길 것이며, 일생 동안 체험하면 또 얼마간 인식이 생기겠지만, 너희 둘을 합해 얼마나 많은 인식과 체험, 깨달음, 빛, 실례(實例)가 있든 그것은 한 마디의 진리를 대체하지 못한다. 내가 이 말을 하는 의미는 무엇이겠느냐? 사람의 생명은 영원히 사람의 생명이라는 것이다. 너의 인식이 아무리 진리와 하나님의 뜻, 하나님의 요구에 부합해도 그것은 영원히 진리를 대체하지 못한다. 사람에게 진리가 있다는 것은 얼마간 실제가 있고, 하나님의 진리에 대해 어느 정도 인식이 있으며, 하나님이 한 말씀에 대해서도 실제 진입과 체험을 좀 했고, 하나님을 믿는 정상 궤도로 나아가고 있다는 의미이다. 하나님의 말씀 한 마디면 사람이 평생 체험할 수 있다. 아니, 몇 번의 생 동안, 몇천 년 동안 체험해도 하나의 진리를 다 체험하지 못할 것이다. …

… 네가 진리의 한 부분을 어느 정도 체험했다고 해서 그것이 진리를 대표할 수 있겠느냐? 절대로 그럴 수 없다. 그럼 너는 진리를 완벽하게 설명할 수 있느냐? 그것은 더더욱 불가능하다. 그렇다면 너는 진리를 통해 하나님의 성품을 발견하고 볼 수 있느냐? 그 또한 불가능하다. 하나님의 본질을 발견할 수 있느냐? 발견할 수 없다. 모든 사람은 한 측면, 한 각도, 한 범위에서 진리를 체험한다. 각자의 제한된 범위 안에서 체험하므로 진리의 모든 면을 아우르지 못한다. 이는 진리의 본뜻을 말하는 것과 비슷하다. 그 근원은 모든 인류의 공통성을 담고 있다. 그러니 네가 체험한 그 정도의 진리가 차지하는 비율은 얼마나 되겠느냐? 백사장의 모래 한 알, 바닷물의 한 방울에 불과하다. 그러므로 네가 체험한 그 인식과 네가 얻은 그 느낌이 아무리 귀하다고 해도, 심지어는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로 소중하다고 해도, 그것을 진리라고 할 수는 없다. 진리의 근원과 내용은 매우 넓은 범위를 포함하므로 그 어떤 것도 반박하지 못한다. … 그러나 사람이 지닌 그 약간의 것, 그 얼마 안 되는 빛은 오직 한 범위 안에서만 자신, 또는 일부 사람들에게 적합할 뿐, 다른 범위에서는 적합하지 않다. 사람이 아무리 깊게 체험해도 한계가 있고, 어떻게 해도 진리가 적용되는 범위에는 이르지 못한다. 사람의 빛과 인식은 영원히 진리와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없다.』

―<그리스도의 좌담 기록ㆍ너는 진리가 대체 무엇인지 알고 있느냐> 중에서

『사람이 실행하는 길과 깨달은 진리는 모두 특정 범위에 적용되며, 사람이 가는 길이 완전히 성령의 뜻이라고 말할 수는 없다. 사람은 성령의 깨우침을 받을 수만 있지, 완전히 성령으로 충만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사람이 체험할 수 있는 일은 모두 정상 인성의 범위 안에 있으며, 정상 인성의 두뇌 사유라는 범위를 벗어나지 못한다. 실제적인 것을 말할 수 있는 사람들은 다 이 범위 안에서 체험한 것이다. 그들의 진리 체험은 다 성령의 깨우침을 받아 정상 인성의 삶 속에서 체험하는 것이지, 정상 인성의 삶을 벗어나 체험하는 것은 아니다. 그들은 다 인성의 삶을 유지하는 기초에서 성령이 깨우쳐 주는 진리를 체험하게 된다. 게다가 그 진리는 사람에 따라 서로 다르며, 그 깊이도 사람의 영적 상태에 관련 있다. 그들이 가는 길은 진리를 추구하는 사람의 정상 인성의 삶이자, 성령의 깨우침이 있는 정상인이 가는 길일 뿐, 성령이 가는 길이라고 말할 수는 없다. 정상 인성의 체험을 보면, 추구하는 사람이 다르기 때문에 성령이 하는 사역도 각기 다르다. 또한, 사람이 체험하는 환경과 범위가 서로 다르고, 사람의 생각과 사유가 섞이게 되므로 사람의 체험에는 서로 다른 정도의 불순물이 섞이게 된다. 그래서 똑같은 진리라고 해도 그 진리에 대한 인식은 개인의 조건 차이에 따라 다르다. 그들이 인식하는 진리의 참뜻은 완전하지 않으며, 단지 어느 한 측면, 또는 여러 측면에 국한된다. 사람이 체험하는 진리의 범위 역시 개인의 조건에 따라 다르므로 똑같은 진리라고 해도 사람마다 인식하는 것이 서로 다르다. 다시 말해, 사람의 체험에는 한계가 있기에 성령의 뜻을 완전히 대변할 수는 없다는 것이다. 사람이 말하는 것이 하나님의 뜻에 잘 맞는다고 해도, 또 사람의 체험이 성령이 온전케 하려는 사역에 매우 근접한다고 해도 사람의 사역을 하나님의 사역이라고 볼 수는 없다. 사람은 하나님의 종으로서 하나님이 맡긴 사역만을 할 수 있다. 사람은 그저 성령의 깨우침으로 얻은 인식과 자신이 직접 체험해서 얻은 진리를 말할 수 있을 뿐이다. 사람은 성령의 대변인이 될 자격도, 조건도 없으며, 사람의 사역을 하나님의 사역이라고 말할 자격 또한 없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하나님의 사역과 사람의 사역> 중에서

『사람의 교제는 하나님의 말씀과 다르다. 사람은 자신이 본 것과 체험한 것을 교제하는데, 이는 하나님이 행한 사역을 기초로 자신이 깨닫고 체험한 것을 나타내는 것이다. 그들의 책임은 하나님의 사역이나 말씀이 끝난 후에 실행해야 할 것과 진입해야 할 것을 찾아 따르는 사람들에게 공급하는 것이다. 그렇기에 사람의 사역은 사람의 진입과 실행을 대변한다. 물론, 이러한 사역에는 사람의 경험과 교훈, 또는 일부 사유들이 섞여 있다. 성령이 어떻게 역사하든, 사람을 통해 역사하든 아니면 성육신을 통해 역사하든, 모두 사역하는 사람이 자신의 어떠함을 나타내는 것이다. 성령이 역사하는 것은 맞지만, 그것은 모두 사람의 고유한 어떠함을 기초로 이루어진다. 성령의 역사는 아무것도 없는 상태에서 이뤄지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즉, 성령은 근거 없이 역사하는 것이 아니라, 항상 실제 상황과 조건에 따라 역사하는 것이다. 이렇게 해야 사람의 성품이 변화할 수 있고, 사람의 낡은 관념이나 사상 또한 바뀔 수 있다. 사람이 말하는 것은 모두 사람이 깨닫고 체험한 것이며, 생각할 수 있는 것이다. 설령 그것이 도리나 관념이라고 해도 전부 사람의 사유로 닿을 수 있는 것이다. 사람이 하는 사역은 크기에 상관없이 사람이 체험한 것, 깨달은 것, 그리고 생각할 수 있는 것과 구상할 수 있는 범위를 뛰어넘을 수 없다. 그러나 하나님이 나타내는 것은 하나님 자신의 어떠함으로, 사람이 도달할 수 없는 영역이다. 즉, 사람의 사유로 이를 수 없다는 말이다. 그는 전 인류를 이끄는 사역을 선포하는데, 이는 그 자신의 경영과 관계가 있지 사람의 세부적인 체험과는 무관하다. 사람이 말하는 것은 사람의 체험이고, 하나님이 나타내는 것은 하나님의 어떠함이다. 이 어떠함이 바로 하나님의 고유한 성품으로, 사람이 갖출 수 없는 것이다. 사람의 체험은 하나님이 나타낸 어떠함을 기초로 깨닫고 인식한 것이다. 이렇게 깨닫고 인식한 것을 모두 사람의 어떠함이라고 한다. 이는 사람의 고유한 성품과 자질을 기초로 나타내는 것이므로 사람의 어떠함이라고도 하는 것이다. 사람은 자신이 체험하고 깨달은 것은 교제할 수 있지만, 체험하지도, 깨닫지도 못한 것이나 사람의 사유로 닿지도 못하는 것, 그러니까 사람의 내면에 없는 것을 교제할 수는 없다. 만약 사람이 체험하지 못한 것을 말한다면 그것은 사람의 상상이나 도리일 것이다. 결론적으로 그런 말에는 실제가 조금도 없다. 가령 네가 사회의 일을 겪어 본 적이 없다면 너는 복잡한 사회관계를 제대로 교제할 수 없다. 또한, 너에게 가정이 없다면, 다른 사람이 가정사를 교제할 때 너는 그가 말하는 대부분의 문제들을 이해할 수 없다. 그래서 사람의 교제나 사역은 그 사람 내면의 어떠함을 대변한다고 말하는 것이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하나님의 사역과 사람의 사역> 중에서

『신약의 바울 서신은 바울이 교회들에 써 보낸 편지이지, 성령이 묵시한 것도, 성령이 직접 한 말씀도 아니라는 것이다. 그 서신은 다만 바울이 사역하는 기간에 여러 교회에 권면과 위로와 격려를 해 주기 위한 것이고, 당시에 그가 했던 많은 사역에 대한 기록이기도 했다. 그것은 주 안에 있는 모든 형제자매들에게 써 준 것이고, 또한 당시 모든 교회의 형제자매들에게 자신의 권유를 듣고 예수의 도를 행하라는 것이기도 했다. 바울은 당시의 교회든, 그 이후의 교회든 모두 그가 써 준 것을 먹고 마셔야 한다고 말하지 않았고, 자신이 했던 말들이 완전히 하나님에게서 비롯된 것이라고 말하지도 않았다. 바울은 당시 교회의 상황에 대해 형제자매들과 대화를 나누고, 그들을 권면하며, 믿음을 분발시켰을 뿐이다. 바울은 단지 설교하거나 일깨워 주고 권면하는 것을 자신의 책임감과 연관시키며 말했고, 그런 말로 그들을 붙들어 주었던 것이다. 당시 교회들의 사도로 사역한 바울은 예수가 쓴 일꾼이었다. 그러므로 바울은 교회에 대해 책임지고, 교회의 사역을 담당하며, 형제자매들의 상태를 파악해야 했다. 그래서 바울은 주 안에 있는 모든 형제자매들에게 편지를 썼던 것이다. 바울이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거나 긍정적인 말을 한 것은 모두 옳았다. 하지만 바울의 말은 성령의 말씀도, 하나님도 대변할 수 없다. 사람들이 만일 사람의 서신과 체험에 대한 기록을 성령이 여러 교회들에 한 말씀으로 여긴다면, 그것은 완전히 잘못된 인식법이고, 크나큰 모독이다! 특히 바울이 교회들에 보낸 서신이 그렇다. 바울은 그 당시 교회들의 상황에 근거해, 주 안에 있는 형제자매들이 예수의 은혜를 받을 수 있도록 권유하고, 그들을 격려해 주기 위해 편지를 써 보낸 것이다. 다시 말해, 그것은 바울 본인이 져야 할 책임감이자 성령이 그에게 더해 준 책임감이기도 했다. 어디까지나 바울은 당시에 여러 교회들을 이끄는 사도였으므로 교회들에 편지를 보내 권면하는 것은 그의 책임이었다. 바울의 신분은 사역하는 사도이고 보냄을 받은 사도일 뿐 선지자도, 예언자도 아니었다. 그에게는 자신의 사역과 형제자매들의 생명이 가장 중요했다. 그러므로 바울은 성령을 대표해 말할 수 없다. 바울이 했던 말은 성령의 말씀도 아니거니와 하나님의 말씀이라고 해서는 더더욱 안 된다. 바울은 피조물일 뿐, 성육신 하나님이 아니기 때문이다. 바울은 예수의 신분과 같지 않다. 예수의 신분은 그리스도, 즉 하나님의 아들이므로 그의 말씀은 성령의 말씀이자 하나님의 말씀이다. 그러니 바울을 어떻게 예수와 동등하게 볼 수 있겠느냐? 사람이 바울의 서신이나 말과 유사한 것들을 성령의 음성으로 간주하고 또한 하나님으로 여겨 경배한다면, 너무나 분별력이 없다고 할 수밖에 없다. 심하게 말하면, 사람이 완전히 모독하는 것이 아니냐? 사람이 어떻게 하나님을 대표하여 말할 수 있겠느냐? 어떻게 사람의 말과 사람의 서신 기록을 ‘성서’와 ‘천서(天書)’로 삼아 엎드릴 수 있겠느냐? 사람이 하나님의 말씀을 할 수 있겠느냐*? 사람이 어떻게 하나님을 대표하여 말할 수 있단 말이냐? 이러한데 바울이 교회에 써 보낸 편지에 자신의 생각이 섞이지 않았다고 할 수 있겠느냐? 또한 바울 자신의 뜻이 섞이지 않았다고 말할 수 있겠느냐? 바울은 자신의 체험과 생명 정도에 따라 교회에 편지를 쓴 것이었다. 예를 들면, 바울이 갈라디아 교회에 쓴 편지와 베드로가 갈라디아 교회에 쓴 편지의 견해는 서로 같지 않다. 그렇다면 어떤 견해가 성령에게서 비롯된 것이냐? 그 누구도 명확하게 말하지 못한다. 그러므로 그들은 모두 교회에 대해 책임감이 있었다고 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그들의 편지는 그들의 분량뿐만 아니라 형제자매들에 대한 그들의 공급과 붙들어 줌을 의미하고, 교회에 대한 그들의 책임감도 의미한다. 하지만 그것은 사람이 사역하는 면만 의미하는 것이다. 그것은 절대적으로 성령에게서 비롯된 것이 아니다. 네가 바울의 서신을 성령의 말씀에 속한다고 말한다면, 너는 그릇된 것이고 모독하는 것이다! 바울의 서신과 신약의 다른 서신은 근대 영적 인물의 전기에 해당된다. 이 서신들은 워치만 니의 책이나 로렌스의 체험 등 그들이 쓴 영적 전기와 동일시할 수 있다. 근대 인물들이 쓴 책은 단지 신약 성경에 편성되지 않았을 따름이다. 그러나 그들의 본질은 같다. 모두 성령에게 한동안 사용되었던 인물들로, 직접 하나님을 대표할 수는 없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성경에 관하여 3> 중에서

『하나님의 말씀은 사람의 말이라고 할 수 없고, 사람의 말은 더더욱 하나님의 말씀이라고 할 수 없으며, 하나님께 쓰임 받는 사람은 성육신 하나님이 아니고, 성육신 하나님은 하나님께 쓰임 받는 사람이 아니다. 여기에는 본질적으로 차이가 있다. 이 말씀들을 읽고 난 다음 이것을 사람이 얻은 깨우침이라고만 인정할 뿐 하나님의 말씀이라고 인정하지 않는다면, 네가 너무 무지한 것이다. 하나님의 말씀이 어찌 사람이 얻은 깨우침과 같을 수 있겠느냐? 성육신 하나님의 말씀은 시대를 열고, 전 인류를 인도하고, 비밀을 밝히는 말씀이자 사람에게 새 시대에서 나아갈 방향을 알려 주는 말씀이다. 사람이 얻은 깨우침은 간단한 실천이나 인식에 지나지 않아 전 인류를 새로운 시대로 인도할 수 없으며, 하나님 자신의 비밀도 밝힐 수 없다. 하나님은 어쨌든 하나님이고, 사람은 어쨌든 사람이며, 하나님은 하나님의 본질을 가졌고, 사람은 사람의 본질을 가진 것이다. 사람이 하나님의 말씀을 단순한 성령의 깨우침으로 보고 사도와 선지자의 말을 하나님이 직접 한 말씀으로 여긴다면, 그것은 사람의 잘못이다. 어찌 되었든 너는 높은 것을 낮다고, 깊은 것을 얕다고 말하며 옳고 그른 것을 뒤바꿔서는 안 된다. 진리임을 분명히 알면서 일부러 반박해서도 안 된다. 하나님의 존재를 믿는 각 사람은 모두 정확한 입장에서 문제를 살펴봐야 하고, 피조물의 입장에서 하나님의 새 사역과 새 말씀을 받아들여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하나님에 의해 도태될 것이다.』

―<말씀이 육신으로 나타남ㆍ서문> 중에서

─────────

* 사람이 하나님의 말씀을 할 수 있겠느냐: (직역) 하나님의 말씀은 사람이 함부로 할 수 있는 것이냐

이전:어떻게 하나님의 음성을 분별하는가? 어떻게 전능하신 하나님이 곧 돌아오신 예수님임을 확신할 수 있는가?

다음:율법시대 선지자들이 전한 하나님의 말씀과 성육신 하나님이 선포하신 말씀은 어떤 차이가 있는가?

관련 내용

  • 진정한 휴거란

    ‘들림받는다’는 것은 사람이 상상한 대로 낮은 곳에서 높은 곳으로 옮긴다는 것이 아니다. 이것은 크게 틀린 것이다. ‘들림받는다’는 것은 내가 예정한 후에 또 택하는 이 일을 가리켜 말한 것이고, 예정하고 또 택한 모든 사람을 겨냥해 말한 것이다……

  • 하나님이 육신을 입고 심판 사역을 하실 때, 어떻게 인류가 막연한 하나님을 믿는 시대, 사탄이 통치하는 흑암의 시대를 끝내시는가?

    하나님 나라 건축은 신성에서 직접 일을 하는 것으로, 모든 사람에게 나의 말을 인식한 기초에서 나의 소유소시를 인식하게 하고 마지막에는 육신에 있는 나를 알게 함으로써 온 인류가 막연한 하나님을 추구하는 것을 끝내고, 사람 마음속에 있는 ‘하늘의 하나님’의 자리를 없애는 것이다.

  • 성육신이란? 그 본질은 무엇인가?

    2) 성육신이란? 그 본질은 무엇인가? 성경 참고: “태초에 말씀이 계시니라 이 말씀이 하나님과 함께 계셨으니 이 말씀은 곧 하나님이시니라”(요 1:1) “말씀이 육신이 되어 우리 가운데 거하시매 우리가 그 영광을 보니 아버지의 독생자의 영광이요 은혜와 진리가 충…

  • 하나님은 왜 전능하신 하나님을 거부하는 자를 재난 속에 떨어뜨리시는가?

    관련된 하나님 말씀: 『내가 사랑하는 자는 반드시 영원히 살게 될 것이고, 나를 대적하는 자는 반드시 영원토록 나에게 형벌을 받게 될 것이다. 나는 사람을 질투하는 하나님이니 모든 사람의 모든 소행을 쉬이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 나는 온 땅을 감찰할 것이며, 공의, 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