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을 증거할 때 필요한 20가지 진리

목차

5 도성육신의 하나님과 하나님이 사용하는 사람의 실질적 차이는 어떤 것입니까?

5 도성육신의 하나님과 하나님이 사용하는 사람의 실질적 차이는 어떤 것입니까?

성경 참고:

“나는 너희로 회개케 하기 위하여 물로 세례를 주거니와 내 뒤에 오시는 이는 나보다 능력이 많으시니 나는 그의 신을 들기도 감당치 못하겠노라 그는 성령과 불로 너희에게 세례를 주실 것이요” (마 3:11)

관련된 하나님 말씀:

『그리스도는 바로 하나님의 영이 입은 육신인데, 이 육신은 육체에 속하는 그 어떤 사람과도 같지 않다. 같지 않다는 것은 그리스도가 혈기에 속하지 않는 영의 화신이기 때문이다. 그에게는 정상 인성과 완전한 신성이 있는데, 그의 신성은 어떤 사람에게도 없는 것이다. 그의 정상 인성은 육신에서의 모든 정상 활동을 유지하기 위한 것이고, 신성은 하나님 자신의 사역을 하기 위한 것이다. 인성이든 신성이든 다 천부의 뜻에 순복한다. 그리스도의 실질은 곧 영이자 신성이므로 그의 실질 자체는 바로 하나님 자신의 실질이다. 이 실질은 하나님 자신의 사역을 방해할 리가 없으며, 그는 자신의 사역을 허무는 일을 할 리가 없고 자신의 뜻에 어긋나는 말을 할 리도 없다. ……

……하나님을 거역하는 그런 것은 모두 사탄에게서 온 것이고, 사탄은 모든 추함과 악함의 근원이다. 사람에게 사탄과 같은 속성이 있게 된 까닭은 사람이 사탄에게 패괴되고 가공되었기 때문이다. 그리스도는 사탄에게 패괴되지 않았으므로 오직 하나님의 속성만 있고 사탄의 속성은 없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ㆍ그리스도의 실질은 천부의 뜻에 순복하는 것이다>에서 발췌

『바로 그가 하나님의 실질이 있는 사람이기 때문에 피조된 어떤 인류보다 높고, 하나님의 사역을 할 수 있는 어떤 사람보다 높다. 이런 연고로 그와 같이 사람의 외형이 있는 사람들 중에서, 인성이 있는 모든 사람들 중에서 오직 그만이 도성육신한 하나님 자신이며 그를 제외하고는 모두 피조된 인류이다. 똑같이 인성을 구비했지만 피조된 사람은 인성 외에 다른 것은 없다. 그러나 하나님 도성육신은 다르다. 그의 육신에서 인성 외에 가장 주요한 것은 바로 신성이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ㆍ하나님이 거하고 있는 ‘육신’의 실질>에서 발췌

『그리스도의 신성이 모든 사람보다 높으므로 그는 피조물 중에서 최고의 권병인데, 그 권병은 바로 신성이고 또한 하나님 자신의 성품과 소시이다. 이 성품과 소시로 그의 신분이 결정된 것이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ㆍ그리스도의 실질은 천부의 뜻에 순복하는 것이다>에서 발췌

『하나님이 거룩하고 흠없는 분이고 아주 진실한 분이기 때문에 그 육신은 영으로부터 온 것인데, 이것은 확고하여 의심할 바 없다. 하나님 자신을 증거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하나님의 뜻이 완전히 통행되게 할 수 있는데, 이것은 하나님 실질의 일면이다. 육신이 형상 있는 영으로부터 왔다는 것은 하나님의 영이 입은 육신과 ‘사람’ 가운데의 육신이 본질적인 구별이 있음을 가리킨다. 구별점은 주로 영에 있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ㆍ제9편 말씀의 게시>에서 발췌

『하나님의 영이 입은 육신은 하나님 자신의 고유한 육신이다. 하나님의 영은 지고지상하고 하나님의 영은 전능하고 거룩하고 공의롭다. 그러면 마찬가지로 그의 육신도 지고지상하고 전능하고 거룩하고 공의로운 것이다. 이러한 육신은 공의로운 일만 하고 인류에게 유익한 일만 하며 거룩하고 휘황하고 위대한 일만 할 뿐, 진리와 도의에 어긋나는 일은 하지 않을 것이고 하나님 영을 배반하는 일은 더욱 하지 않을 것이다. 하나님의 영이 거룩하기 때문에 그의 육신도 사탄에게 패괴될 수 없다. 그의 육신은 사람의 실질과는 다른 육신이다. 왜냐하면 사탄이 패괴시킨 것은 사람이지 하나님이 아니기 때문이다. 게다가 사탄은 하나님 자신의 육신을 패괴시킬 수도 없다. 그러므로 비록 사람과 그리스도가 같은 공간에서 생활하고 있을지라도 오직 사람만 사탄에게 점유되고 이용되고 모해받을 뿐 그리스도가 사탄에게 패괴되는 일은 영원히 있을 수 없다. 왜냐하면 사탄은 영원히 지극히 높은 곳에 이를 수 없고 영원히 하나님께 접근할 수 없기 때문이다. 오늘 너희는 모두 깨달아야 한다. 나를 배반하는 것은 오직 사탄에게 패괴된 인류이다. 이 문제는 그리스도와는 영원히 아무런 관련도 없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ㆍ하나의 아주 엄중한 문제―배반 (2)>에서 발췌

『사람은 어디까지나 사람이기에, 모든 것을 단지 사람의 각도와 사람의 높이에 서서 대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도성육신 하나님은 패괴된 인류와는 완전히 다르다. 하나님의 그 도성육신이 얼마나 평범하든, 얼마나 정상적이든, 얼마나 낮든, 심지어 사람들이 얼마나 업신여기든 그의 생각과 인류를 향한 태도는 아무도 구비할 수 없고 모방할 수도 없는 것이다. 그는 영원히 신성의 각도에 서서, 조물주의 높이에 서서 인류를 관찰하고 있으며, 하나님의 실질로, 하나님의 마음 상태로 인류를 대하고 있다. 그는 절대로 보통 사람의 높이에서, 패괴된 사람의 각도에서 인류를 대할 리가 없다. 사람은 인간의 안목으로 인류를 바라보고, 사람의 지식과 사람의 규례, 사람의 학설 등등을 가늠 기준으로 삼아 인류를 바라본다. 그 범위는 사람의 육안으로 볼 수 있는 범위이고, 패괴된 인류가 닿을 수 있는 범위이다. 하나님은 하나님의 안목과 하나님의 실질, 하나님의 소유소시를 가늠 기준으로 인류를 바라본다. 그 범위는 사람이 볼 수 없는 범위이다. 이것이 바로 하나님의 도성육신과 패괴된 인류가 확연하게 다른 부분이다. 그 다른 점은 각자의 실질로 인해 결정된 것인데, 바로 그 다른 실질로 각자의 신분과 지위가 결정된 것이고, 사물을 대하는 각자의 각도와 높이도 결정된 것이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속편)ㆍ하나님의 역사,하나님의 성품과 하나님 자신 3>에서 발췌

『신성에서 역사하는 것은 하나님을 대표하는 것이지만, 인성에서 사역하는 것은 하나님께 쓰임받는 것이다. 다시 말하면, ‘도성육신 하나님’과 ‘하나님께 쓰임받는 사람’은 실질상에서 전혀 다르다. 도성육신 하나님은 신성의 사역을 할 수 있지만, 하나님께 쓰임받는 사람은 신성의 사역을 할 수 없다. 각 시대의 발단에서 하나님의 영이 친히 말씀하여 새로운 시대를 시작하고, 사람을 새로운 기점으로 이끌어 들어간다. 그의 말씀이 끝난 후, 바로 하나님의 신성 사역이 끝난 후에 사람은 모두 하나님께 쓰임받는 사람의 인도에 따라 생명 경력에 진입하게 된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ㆍ도성육신 하나님과 쓰임받는 사람의 실질상 구별>에서 발췌

『도성육신 하나님은 비록 정상적인 두뇌의 사유가 있지만, 그의 역사에는 사람의 사유가 전혀 뒤섞여 있지 않다. 그는 정상 사유가 있는 인성에서 역사하고, 사유가 있는 인성의 전제하에서 역사하는 것이지, 결코 정상적인 두뇌의 사유를 발휘하여 역사하는 것은 아니다. 그가 거하고 있는 육신의 사유가 얼마나 높든, 그의 역사에는 여전히 논리학이나 사유학이 뒤섞여 있지 않다. 다시 말하면, 그의 사역은 육신의 사유로 상상해 낸 것이 아니라 신성의 역사가 인성에서 직접 발표된 것이다. 그의 사역은 모두 그가 해야 할 직분이고, 어느 단계도 그의 머리로 궁리해 낸 것이 아니다. 그가 사람들에게 병을 고쳐 주고 귀신을 쫓아내 주며 십자가에 못 박히는 것과 같은 것은 머리로 생각해 낸 것이 아니고, 또한 두뇌 사유가 있는 그 어떤 사람도 도달할 수 없는 것이다. 오늘날의 정복 사역도 마찬가지로 도성육신 하나님이 해야 할 직분이다. 그러나 이 사역은 결코 사람의 뜻이 아니다. 이 사역은 모두 신성이 해야 할 사역이고, 혈기에 속한 사람은 그 누구도 도달할 수 없는 것이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ㆍ하나님이 거하고 있는 ‘육신’의 실질>에서 발췌

『역대 이래, 하나님께 쓰임받은 사람은 모두 정상 사유와 정상 이지(理智)가 있었고, 사람됨의 처세 원칙을 알고 있었다. 또 그들은 정상 사람의 관념을 가지고 있고, 정상 사람이 구비해야 할 모든 것들을 구비하였는데, 다수는 모두 재능이 출중하고 선천적으로 총명하였다. 하나님의 영이 그 사람들에게서 한 것은 그들의 재능을 이용해 한 것인데 모두 은사에 속한다. 즉, 하나님의 영이 그 사람들에게서 합당한 부분을 발휘시키고 그들의 장점을 이용하여 하나님을 위해 효력하게 한 것이다. 그러나 하나님의 실질에는 사람의 관념과 사유가 없고 사람의 뜻이 섞여 있지 않으며, 심지어 정상 사람이 갖추고 있어야 할 것마저도 부족하다. 다시 말해, 처세하는 원칙마저도 모른다는 것이다. 오늘날의 하나님이 땅에 온 것은 바로 이러하다. 역사하고 말씀하는 데에 있어 사람의 뜻이 섞여 있지 않고 사람의 사유가 없는데, 직접 영의 원뜻을 체현하고 직접 하나님을 대표하여 역사한다. 바로 영이 나타나 일하는 것인데, 사람의 뜻이 조금도 섞여 있지 않다. 다시 말하면, 도성육신 하나님은 직접 신성을 지니고 있고, 사람의 사유와 사람의 관념이 없으며, 사람의 처세 원칙을 알지 못한다. 만약 신성 역사만 있다면(즉, 하나님 자신만 역사한다면), 하나님의 사역은 땅에서 전개될 수 없다. 그러므로 하나님이 땅에 오면 반드시 하나님께 쓰임받는 몇몇 사람이 인성에서 하나님의 신성 사역에 협력해야 한다. 바로 인성 사역으로 신성 사역을 수호하는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사람은 신성 사역을 직접 접할 수가 없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ㆍ도성육신 하나님과 쓰임받는 사람의 실질상 구별>에서 발췌

『쓰임받는 사람이 하는 사역 역시 성령의 역사이다. 하지만 하나님의 역사는 조금도 틀림없는 성령의 완전한 발표이다. 그러나 쓰임받는 사람의 사역에는 사람에게 속하는 것들이 많이 뒤섞여 있으므로 성령의 직접적인 발표가 아니고, 완전한 발표는 더더욱 아니다. ……성령은 쓰임받는 사람에게 역사할 때, 그 사람의 타고난 자질과 원래의 소질을 남김없이 다 발휘시켜 사역을 위해 기여하게 한다. 즉, 성령은 역사 효과에 도달하기 위해 사람에게서 사용할 수 있는 부분을 취하여 역사한다. 그러나 말씀으로 된 육신에서 하는 사역은 바로 영의 사역을 직접 발표하는 것이므로 사람의 사고와 사유가 뒤섞여 있지 않다. 이것은 사람의 은사, 사람의 경력, 사람의 선천적인 조건으로는 도달할 수 없는 것이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ㆍ하나님의 사역과 사람의 사역>에서 발췌

『육체 속에서 살고 있는 사람은 아무도 하나님을 직접 대표할 수 없다. 성령께 쓰임받는 사람은 제외하지만, 그러한 사람일지라도 그의 성정과 살아냄이 하나님을 완전하게 대표한다고는 할 수 없고, 다만 그가 살아내는 것이 성령의 지배를 받은 것이라고 할 수 있을 뿐이다. 그 사람의 성정도 하나님을 대표할 수 없다.

……

……사람은 바로 사탄의 화신이므로, 사람의 성정은 하나님의 성품을 대표할 수 없다. 어떤 사람은 성격이 좋아 하나님이 그의 성격을 통해 일을 얼마 하는데, 그가 하는 일은 성령이 지배한다. 하지만 그의 성정은 하나님을 대표할 수 없다. 하나님이 그에게 하는 것은 다만 그 사람에게 있는 쓰기에 합당한 부분을 발휘시키고 장점을 살려 쓰는 것이다. 역대의 선지자든, 하나님이 쓰는 사람이든, 어느 누구도 하나님을 직접 대표할 수 없다. ……무릇 죄성을 가지고 있는 자는 모두 하나님을 대표할 수 없으며, 사람 ‘죄’의 일면은 사탄을 대표한다. 다시 말해서, 죄는 하나님을 대표하지 못하고 하나님에게는 죄가 없다. 사람에게 있는 성령이 역사하는 부분일지라도 성령이 지배한 것이라고 할 수 있을 뿐, 하나님을 대표하여 한 것이라고는 할 수 없다. 그러나 사람을 놓고 말하면, 사람의 죄와 사람의 성정은 다 하나님을 대표할 수 없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ㆍ패괴된 사람은 하나님을 대표할 수 없다>에서 발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