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바 간담회: 중국 종교 자유 박해 및 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탄압에 대해 집중 토론

지난 3월 1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막된 제37차 유엔인권이사회 소집 기간에 유럽 양심의 자유 협의회의 주최로 중국 종교 자유 박해 및 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탄압에 대한 주제를 가지고 간담회가 열렸습니다. 유럽 양심의 자유 협의회의 티에리 벨 대표를 시작으로 간담회는 국제 인권전문가, 관련 학자, 종교자유 전문가들의 발언순으로 진행되었습니다. 이 자리에서는 중국 전능하신 하나님 교회에 대한 교인 박해 현황과 해당 교회 크리스천들이 한국 및 유럽 지역에서 난민 인정을 거부당하고 있는 현황도 거론되었습니다. 간담회 끝으로 중국 정부의 잔인한 박해를 받아 온 크리스천 3명의 인터뷰 영상을 함께 시청하면서 이 또한 주목을 끌었습니다.

이전: 영화 가이드 <내 집은 어디에> 마음의 안식처를 찾다

다음: 서방의 관련 학자와 중국 공산당 대표의 대결: 유엔 제네바 간담회, 전능하신 하나님 교회에 대한 변론

어떻게 해야 죄의 매임에서 벗어나 정결케 될 수 있을까요? 그 길을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우리에게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관련 콘텐츠

영화리뷰<적색교육> 꺼져가는불씨, 공산당의교육

안녕하세요, 영화 리뷰입니다. 오늘 소개할 작품은 기독교 영화 '적색 교육'이라는 리얼리즘 영화인데요. 아버지 정위국은 종교국 국장으로 종교 신앙을 탄압하는 인물이고 그런 반면, 그의 자녀 정의와 정예는 신실한 크리스천이죠. 그렇게 가족 간의...

설정

  • 텍스트 설정
  • 테마

색상

테마

폰트

폰트 사이즈 조정

줄 간격 조정

줄 간격

페이지 너비

목차

검색

  • 페이지 내 검색
  • 도서 내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