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세 그리스도의 발표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제27편 말씀

재생 속도

`

제27편 말씀

사람의 행위에 내 마음이 감동된 적이 없고, 그 행위가 내게 귀하게 보인 적이 없었다. 사람의 눈에는 내가 늘 사람을 느슨하게 대하지 않고, 늘 사람에게 권병을 시행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사람의 모든 행위 중에, 나를 위해 한 일은 거의 한 가지도 없고, 내 눈앞에 설 수 있는 일도 한 가지도 없다. 마지막에 사람의 모든 것은 다 내 앞에서 소리 소문 없이 넘어진다. 그 후에야 나는 나의 행사를 나타내어 모든 사람들에게 자신의 실패 속에서 나를 알게 한다. 사람의 본성은 변하지 않았으며, 마음에 품은 것은 내 뜻에 맞지 않고 내게 필요한 것도 아니다. 내가 가장 혐오하는 것은 사람이 ‘옛 성정을 고치지 않는 것’과 ‘고질병이 도지는 것’이다. 하지만 어떤 힘이 사람을 부추겨 늘 나를 알지 못하게 하고 늘 나를 멀리하게 하며, 내 앞에서 내 뜻에 맞는 일은 하지 않고 내 뒤에서 나를 대적하는 일을 저지르게 하는지 모르겠다. 이것이 그래 사람의 충성심이란 말이냐? 나에 대한 사람의 사랑이란 말이냐? 왜 사람은 개과천선하지 못하고 새사람이 되지 못하느냐? 왜 사람은 언제나 늪지에서 살기 원하고 진흙탕이 없는 곳에서 살기는 원치 않느냐? 설마 내가 사람을 푸대접했단 말이냐? 설마 내가 사람에게 길을 잘못 가리켜 주었단 말이냐? 설마 내가 사람을 지옥에 떨어지도록 이끈단 말이냐? 사람은 모두 ‘지옥’에서 살기를 원한다. 빛이 도래할 때, 사람의 두 눈은 바로 실명되었다. 왜냐하면 사람이 품고 있었던 것은 다 지옥에서 온 것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사람은 전혀 알지 못한 채 그저 ‘지옥의 복’을 누리고 있을 뿐만 아니라 그것을 품속에 품고 보물로 여기면서 내가 빼앗아 감으로 ‘생존의 자본’이 없어지게 될까 봐 심히 두려워할 뿐이다. 사람은 모두 나를 ‘두려워’하기에, 내가 땅에 왔을 때 모두 나를 멀리하며 나와 가까이하기를 원치 않았다. 그것은 사람이 ‘시비를 야기시키기’ 싫어하고, 온 가족이 더불어 화목하게 지내며 ‘땅에 있는 복’을 누리기 원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나는 사람의 소원이 성취되게 할 수 없다. 그것은 내가 특별히 사람의 ‘가정’을 파괴하러 왔기 때문이다. 내가 오면서부터 사람의 가정은 화평을 잃었다. 나는 열국을 부수어 산산조각 나게 할 것인데, 하물며 사람의 가정이야 더 말할 나위가 있겠느냐? 누가 내 손에서 벗어날 수 있겠느냐? 설마 복을 얻는 자가 원치 않는다고 해서 피할 수 있겠느냐? 설마 형벌을 받는 자가 두려워한다고 해서 나의 동정심을 얻을 수 있겠느냐? 사람은 내 모든 말에서 내 뜻을 보았고 나의 행사를 보았다. 하지만 누가 생각의 얽매임에서 벗어날 수 있겠느냐? 누가 내 말 속에서 혹은 내 말 밖에서 달리 출로를 찾을 수 있겠느냐?

사람은 나의 따스함을 느낀 적이 있고, 나를 진실하게 섬긴 적도 있으며, 내 앞에서 진실로 내게 순복하고 내 앞에서 나를 위해 모든 것을 한 적도 있다. 하지만 오늘날 사람은 도달하지 못하고 그저 영 안에서 애곡하기만 한다. 마치 굶주린 늑대에게 약탈당한 듯 그저 나를 간절히 바라보며 끊임없이 내게 부르짖을 뿐, 늘 곤경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내가 회상해 보니, 지난날 사람은 자신의 정으로 내 뜻에 보답하겠다고 내 앞에서 서원하고 나에게 철석같이 맹세하였다. 또한 내 앞에서 눈물로 통곡했는데, 그 울부짖는 소리에 가슴이 찢어지는 듯 견디기 어려웠다. 사람의 심지(心志)로 인해, 나는 늘 사람에게 도움을 주었다. 사람이 내 앞에 와서 순복하던 때가 얼마나 많았던가, 그 사랑스러웠던 모습들은 정말 잊기 어렵다. 사람이 나를 사랑하며 그 충정을 굽히지 않은 때가 얼마나 많았던가, 그 진심은 감탄스럽다. 사람이 생사를 돌보지 않고 자신의 전인(全人)보다 나를 더 사랑했던 때가 얼마나 많았던가, 나는 사람의 진실을 보고 사람의 사랑을 받아들였다. 사람이 내 앞에 와서 자신을 헌신하며 나를 위해 죽음조차 서슴치 않았던 때가 얼마나 많았던가, 나는 사람의 근심 어린 얼굴을 어루만져 주며 그 얼굴을 자세히 훑어보았다. 나는 내가 애지중지하는 것을 사랑하듯 사람을 얼마나 사랑했는지 모르고, 또 나의 원수를 미워하듯 사람을 얼마나 미워했는지 모른다. 그렇게 했음에도 사람은 여전히 내 마음을 더듬어 내지 못하고 있다. 사람이 슬퍼할 때 나는 위로해 주었고, 사람이 연약할 때 나는 보살펴 주었으며, 사람이 길을 잃었을 때 나는 인도해 주었고, 사람이 통곡할 때 나는 그 눈물을 닦아 주었다. 하지만 내가 슬퍼할 때, 누가 마음으로 나를 위로할 수 있느냐? 내 마음이 불타는 듯 급할 때, 누가 내 마음을 헤아릴 수 있느냐? 내가 마음 아파할 때, 누가 내 마음의 상처를 아물게 할 수 있느냐? 내가 사람을 필요로 할 때, 누가 발벗고 나서서 나와 협력할 수 있느냐? 설마 지난날 사람이 나를 대했던 태도를 오늘날에는 다시 되돌릴 수 없단 말이냐? 왜 사람의 기억에는 조금도 남아 있지 않느냐? 왜 사람은 이런 것을 다 망각하였느냐? 그것은 인류의 원수가 패괴시킨 연고가 아니냐?

천사들이 비파와 수금으로 나를 찬미할 때, 나는 나도 모르게 사람에 대한 동정심이 일어났다. 순간, 나는 마음이 몹시 슬퍼졌고, 고통스러운 심정은 벗어 버리기 어려웠다. 나는 사람과 비환이합하였지만 ‘옛정은 나눌 수’ 없었다. 사람은 나와 하늘 위아래로 갈라져 있어 늘 한자리에 모일 수 없는데, 누가 옛정에 대한 그리움에서 벗어날 수 있겠느냐? 누가 지난날을 회상하지 않을 수 있겠느냐? 누가 옛정이 여전히 존재하기를 바라지 않겠느냐? 내가 돌아오기를 누가 바라지 않겠느냐? 내가 사람과 함께 모이기를 누가 바라지 않겠느냐? 나는 심히 번뇌하고, 사람의 영 안은 몹시 우울하다. 비록 영과 영은 서로 같지만 늘 모일 수 없고, 늘 만날 수도 없다. 그러므로 전 인류의 삶은 몹시 슬프고 생기가 없다. 그것은 사람이 지금까지 나를 그리워하고 있기 때문이다. 사람은 마치 하늘에 있던 존재가 속세에 떨어진 것처럼 땅에서 나의 이름을 부르짖고, 머리를 들어 나를 바라보고 있다. 하지만 사람이 어찌 굶주린 늑대 입에서 벗어날 수 있겠느냐? 어찌 그 위협과 유혹에서 벗어날 수 있겠느냐? 사람이 어찌 내 계획의 안배에 순복함으로 인해 자기를 희생하지 않을 수 있겠느냐? 사람이 큰 소리로 부르짖을 때, 나는 차마 더 이상 볼 수 없어 얼굴을 돌렸다. 하지만 사람의 애곡 소리가 내게 어찌 들리지 않을 수 있겠느냐? 나는 인간 세상의 불공평을 해소할 것이고, 온 땅에서 내가 친히 하려는 사역을 할 것이다. 나는 사탄이 더 이상 내 백성을 잔혹하게 해치는 것을 용납지 않을 것이고, 더 이상 원수가 제멋대로 날뛰는 것을 용납지 않을 것이다. 나는 땅에서 왕이 될 것이고, 나의 보좌를 땅에 ‘옮겨 와’ 원수들로 모두 내 앞에 엎드려 죄를 자백하게 할 것이다. 나의 슬픔 속에는 나의 분노가 들어 있다. 나는 온 우주를 평정할 것인데, 아무도 놓아주지 않고 모든 원수들로 다 놀라 간담이 서늘해지게 할 것이다. 나는 온 땅을 폐허로 만들고 원수들을 모두 그 폐허 속에 묻어 그로부터 다시는 인류를 패괴시키지 못하게 할 것이다. 내 계획은 이미 정해졌으니 아무도 변경시킬 생각을 하지 말라. 내가 당당하게 전 우주 위에서 두루 다닐 때, 모든 사람은 또 면모가 일신되고 만물은 다시 소생된다. 사람은 다시는 애곡하지 않고, 다시는 내게 도움을 청하지 않는다. 내 마음은 심히 기쁘다. 사람들이 모두 돌아와 나로 말미암아 기뻐하므로 전 우주 위아래는 온통 기쁨으로 들끓는다…

오늘날, 나는 열국 가운데서 내가 이루려는 사역을 하고 있으며, 모든 사람들 가운데서 운행하면서 계획한 모든 사역을 하고 있다. 사람은 모두 내 뜻에 따라 각 나라를 ‘분열’시키고 있다. 땅의 사람은 다 자신의 귀착지를 주목하고 있는데, 그것은 확실히 날이 가까왔고, 천사가 나팔을 불었으니, 더 이상 시일을 지체하지 않고, 만물도 그에 따라 즐겁게 춤추기 시작하기 때문이다. 누가 나의 날을 마음대로 연장할 수 있겠느냐? 설마 땅에 있는 사람이겠느냐? 설마 하늘에 있는 별들이겠느냐? 천사겠느냐? 내가 음성을 발하여 이스라엘 백성을 구원하기 시작할 때, 나의 날은 전 인류에게 다가오고 있고, 사람들은 모두 이스라엘의 재건국을 두려워한다. 재건국의 날이 바로 내가 영광을 받는 날이자 만물이 갱신되고 변화되는 날이다. 공의로운 심판이 곧 전 우주를 향하게 되기 때문에 사람들은 모두 겁먹고 두려워한다. 왜냐하면 인간 세상에서는 공의가 있다는 말을 들어 본 적이 없었기 때문이다. 공의로운 해가 나타날 때는 동방이 밝게 비춰지고, 그 후에는 전 우주가 밝게 비춰져 모든 사람에게 임한다. 사람이 정말로 나의 공의를 행할 수 있다면 어찌 두려워하겠느냐? 내 백성은 나의 날이 임하기를 기다리고 있고, 모두가 나의 날이 임하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으며, 내가 공의로운 해로 전 인류에게 보응하고 인류의 ‘처소’를 안배하기를 기다리고 있다. 나의 나라는 전 우주 위에 형성되고, 나의 보좌는 억만 백성들의 마음에 자리 잡는다. 천사들의 협력으로 말미암아 나의 큰 공은 곧 이루어질 것이다. 모든 뭇 아들과 자민(子民)은 다 내가 돌아오기를 애타게 기다리고 있고, 내가 그들과 함께 모이고 그로부터 다시는 헤어지지 않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 내 나라의 뭇 백성이 내가 함께함으로 인해 어찌 서로 뛰어다니며 기뻐하지 않겠느냐? 이것이 설마 대가가 없는 모임이란 말이냐? 나는 모든 사람의 눈에 존귀하게 보이고, 모든 사람의 말 속에서 널리 전해진다. 내가 돌아올 때, 나는 모든 적대 세력을 더욱더 정복할 것이다. 때가 이르렀다! 나는 내 사역을 전개할 것이고, 나는 사람들 가운데서 왕권을 잡을 것이다! 나는 돌아올 것이다! 나는 떠나갈 것이다! 이것은 사람이 바라는 것이고, 사람이 소망하는 것이다. 나는 모든 사람에게 내 날의 도래를 보게 하고, 다 내 날의 도래를 기쁘게 맞이하게 할 것이다!

1992년 4월 2일

─────────

① 패괴(敗壞): 타락, 부패, 망가짐을 포함해 더 깊은 뜻이 있음.

② 비환이합(悲歡離合): 일반적으로 모이고, 이별하고, 기뻐하고, 슬퍼하는 상황을 겪게 됨을 말함.

이전 말씀:제26편 말씀

다음 말씀:제28편 말씀

추천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