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2편 말씀

사람은 빛 가운데 살고 있어도 빛의 소중함을 느끼지 못하고, 빛의 실질과 근원을 모르며, 빛이 어디에 속하는지는 더욱 모른다. 내가 빛을 인간 세상에 베풀어 주고 곧바로 인간 세상의 모습을 살펴보니, 모든 사람은 빛으로 인해 변화되고 자라나며 빛으로 인해 어둠에서 벗어난다. 내가 전 우주의 곳곳을 살펴보니, 산은 안개 속에 파묻히고 물은 추위에 얼어붙었다. 사람은 모두 빛의 도래로 동방을 바라보면서 더 귀한 것을 발견하려고 한다. 하지만 늘 짙은 안개 속에서 방향을 뚜렷하게 분별하지 못한다. 온 세상이 짙은 안개 속에 덮혀 있기 때문에 내가 구름 속에서 살펴볼 때, 아무도 나의 존재를 발견한 적이 없다. 사람은 모두 땅에서 무엇을 찾고 있는데, 마치 먹을 것을 찾는 듯하고, 마치 내가 돌아오기를 바라는 생각이 있는 듯하다. 그러나 또 나의 날을 몰라 어쩔 수 없이 간혹 동방의 희미한 한 가닥의 빛을 바라본다. 나는 만민 가운데서 진정으로 내 뜻에 맞는 사람을 찾고 있고, 만민 가운데서 거닐며 생활하고 있지만, 땅에 있는 사람은 모두 무사태평하여 진정 내 뜻에 맞는 사람이 없다. 사람은 모두 나의 마음을 헤아릴 줄 모르고, 나의 모든 행사를 살피지 못하며, 빛 가운데 다니면서도 빛 비춤을 받아들이지 못한다. 비록 사람이 나의 말을 귀하게 여긴 적이 있지만 또한 사탄의 궤계를 간파하지 못한다. 사람의 분량이 너무 작아 자신이 원하는 대로 하지 못하는 것이다. 사람은 진심으로 나를 사랑한 적이 없다. 내가 사람을 높여 줄 때, 사람은 모두 스스로 자격이 없다고 느끼지만 그로 인해 나를 만족케 하지는 않았다. 또한 내가 준 ‘지위’를 그저 두손으로 받쳐 들고 자세히 연구할 뿐, 나의 사랑스러움을 느끼지 못하고 한사코 지위의 복을 ‘탐하고 누린다’. 이것이 사람의 결점이 아니더냐? 설마 산이 옮겨질 때, 너의 ‘지위’ 때문에 너를 에돌아가겠느냐? 물이 흐를 때, 사람의 ‘지위’ 때문에 흐름을 멈추겠느냐? 설마 하늘과 땅이 사람의 ‘지위’ 때문에 뒤바뀌겠느냐? 나는 한번 또 한번 사람에게 긍휼을 베풀어 준 적이 있지만, 아무도 소중히 여기거나 귀하게 여기지 않고 단지 ‘옛이야기’로 듣고 ‘소설’로만 볼 뿐이다. 설마 내 말이 사람의 심금을 울리지 못했단 말이냐? 설마 내가 말을 했는데도 효과가 없단 말이냐? 설마 나의 존재를 믿는 사람이 없단 말이냐? 사람은 결코 자신을 사랑하지 않고 사탄과 서로 합하여 나를 반격하고 사탄을 자신의 ‘자산’으로 삼아 나를 섬긴다. 나는 사탄의 모든 궤계를 간파하여 땅에 있는 사람이 그로부터 더는 사탄에게 미혹되지 않고 그것의 존재로 인해 나를 대적하지 않게 할 것이다.

나는 내 나라에서 왕이 되었지만, 사람은 나를 내 나라의 군왕으로 대하지 않고 ‘하늘에서 떨어진 구세주’로 대한다. 그러므로 사람은 모두 내가 베풀어 주기만을 바라고 결코 나를 알기를 추구하지 않는다.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내 앞에 와 거지처럼 ‘구걸’하고,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자루’를 벌리고 내게 생존을 위한 먹거리를 달라고 하며,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탐욕의 눈으로 나를 바라보며 마치 굶주린 늑대처럼 나를 한입에 삼켜 배불리려고 망상하는지 모른다. 또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과오로 인해 말 없이 머리를 숙이고 스스로 부끄러움을 느끼거나 혹은 내게 관용을 베풀어 달라고 간구하거나 혹은 나의 형벌을 기꺼이 받아들이기를 원하는지 모른다. 내가 음성을 발할 때, 사람의 각종 추한 모습은 천태만상이어서 빛 가운데서 원형을 드러냈다. 빛 비춤 가운데서 사람은 스스로를 ‘용서’할 수 없으므로 서둘러 내 앞에 엎드려 죄를 자백한다. 사람의 ‘성실’로 인해 나는 다시 한번 인류를 구원 열차에 끌어올렸다. 그때부터 사람은 내게 감격하여 한 줄기 연모의 눈길을 보내지만 여전히 나에게 진심으로 의탁할 생각이 없고 마음을 완전히 내게 주지 않았다. 사람의 뜻이 아직 내게로 돌아서지 않았고 몸은 내 앞에 있으나 마음은 내 뒤에 있기 때문에, 그저 나를 ‘칭찬’할 뿐, 나를 진심으로 사랑하지는 않는다. 사람이 너무나 무례하고 내 앞에 올 마음이 없기 때문에, 나는 사람에게 적절하게 ‘원조’해 주어 잘못을 깨닫지 못하던 상황에서 내게로 돌아서게 한다. 이것이 바로 내가 사람에게 베푸는 긍휼이고, 내가 사람을 힘써 구원하는 방식이다.

전 우주 아래의 사람들은 다 나의 날이 도래한 것을 기뻐하고, 천사들은 뭇 백성 가운데서 다닌다. 사탄이 방해할 때, 천사들은 하늘에서의 섬김으로 인해 수시로 내 백성을 도와주어 연약함 때문에 마귀에게 미혹되지 않게 하였고, 흑암 세력의 습격으로 인해 짙은 안개 속에서 더욱 인생을 경력하게 하였다. 모든 백성들이 내 이름 아래에 항복하며, 아무도 일어나서 공개적으로 나를 대적하는 사람은 없다. 천사의 사역으로 인해 내 이름을 받아들였고, 모든 사람은 내 사역의 흐름 속에 있게 되었다. 세상은 무너지고 있다! 바벨론은 마비되고 있다! 교계야! 어찌 나의 땅에서의 권병으로 인해 멸망하지 않겠느냐? 누가 감히 나를 거역하고 대적하겠느냐? 서기관들이더냐? 모든 종교관원들이더냐? 그러면 땅에서 ‘권세 잡은’ 자들이란 말이냐? 천사란 말이냐? 누가 나의 완전무결로 인해 경축하지 않겠느냐? 만민 가운데서 누가 나로 인해 끊임없이 찬양하며 기뻐하지 않겠느냐? 나는 큰 붉은 용의 소굴이 있는 곳에서 생활하고 있지만 그것 때문에 두려워 떨지도, 피하지도 않는다. 왜냐하면 큰 붉은 용의 모든 ‘백성’들이 이미 그것을 증오하기 시작하였고, 어떤 것도 그것 앞에서 그것을 위해 ‘본분을 한’ 적이 없이 제 각자의 일을 하고, 다 자신을 위해 제 갈 길을 가고 있기 때문이다. 땅의 나라가 어찌 멸절되지 않겠느냐? 땅의 나라가 어찌 무너지지 않겠느냐? 내 백성이 어찌 환호하지 않겠느냐? 어찌 즐겁게 노래하지 않겠느냐? 이것이 사람의 사역이냐? 사람 손에 있는 생계를 유지하기 위한 일이냐? 나는 사람에게 생존의 자본을 주었고, 물질을 공급해 주었다. 하지만 사람은 현 상태에 만족하지 않고 내 나라에 들어가겠다고 한다. 그러나 어찌 대가를 치르지 않고 사심 없는 헌신이 없이 내 나라에 쉽게 들어갈 수 있겠느냐? 내가 사람에게 무엇을 받아 내려는 것이 아니라, 땅에 있는 내 나라에 영광이 충만하도록 하기 위해 사람에게 요구하는 것이다. 사람은 나로 말미암아 오늘의 이 시대에 들어오고 이런 광경에 있으며 모두 내 빛의 인도 가운데서 살고 있다. 만일 이렇지 않다면 땅 위의 사람이 누가 자신의 앞날을 알 수 있겠느냐? 누가 내 뜻을 깨달을 수 있겠느냐? 사람의 요구에 따라 나도 조건을 부여하는데, 이것이 바로 자연법칙에 맞는 일이 아니냐?

어제는 비바람 속에서 살다가 오늘은 또 내 나라에 들어와서 자민(子民)이 되고 내일은 또 나의 복을 누리게 되는데, 이런 것을 누가 생각해 본 적이 있느냐? 생활 속에서 얼마나 많은 우여곡절을 겪어야 하는지 너희는 알고 있었느냐? 나는 비바람 속에서 앞으로 나아가고 또 인간 세상에서 오랜 세월을 보내면서 오늘까지 왔다. 이것이 바로 나의 경영 계획의 절차가 아니더냐? 누가 내 계획 중에 한 획을 더한 적이 있느냐? 누가 내 계획 가운데의 절차에서 벗어날 수 있느냐? 나는 억만 명의 마음속에서 살고 억만 명 가운데서 왕이 되며 또한 억만 명 가운데서 버려지고 훼방받는다. 사람의 마음속에는 내 형상이 참으로 있지 않고 내 말 속에서만 어렴풋이 내 얼굴을 볼 뿐이다. 그러나 사람은 사유의 ‘교란’ 때문에 자신의 느낌을 믿지 않고, 마음속에는 그저 모호한 ‘나’만 있을 뿐이다. 하지만 그것도 사람의 마음속에 오히려 오래 머물러 있지 않는다. 그러므로 사람이 나를 사랑하는 것도 이러하다. 사람이 내 앞에서 갖고 있는 사랑 또한 있다가 없다가 하는데, 마치 사람은 모두 자신의 성미대로 나를 사랑하는 것 같고, 마치 사람의 사랑은 어렴풋한 달빛 아래에 나타나는 것 같다. 오늘날 내 사랑으로 인해 사람을 남겨 둔 것이므로, 사람이 요행 살아남게 된 것이다. 만일 이렇지 않다면 누가 자신의 가냘픈 몸매로 인해 강한 빛에 맞아 죽지 않겠느냐? 사람은 아직도 자신을 알지 못하고 내 앞에서는 자신을 뽐내고 내 뒤에서는 자신을 자랑한다. 하지만 누구도 감히 내 앞에서 나를 ‘대적’하지 못한다. 단, 사람은 내가 말하는 대적의 뜻을 몰라 계속 나를 속이고 자신을 높일 뿐이다. 설마 이것이 나를 공개적으로 대적하는 것이 아니란 말이냐? 나는 사람의 본래의 연약함은 너그럽게 봐주지만 인위적인 대적은 조금도 관대하게 대하지 않는다. 사람은 비록 그 본뜻을 알고 있지만 결코 본뜻에 따라 하기를 원치 않고 단지 자신의 취향에 따라 나를 기만하기만 한다. 나는 말하는 가운데 늘 나의 성품을 나타내지만, 사람도 실패하려고 하지 않고 동시에 자신의 ‘성정’도 ‘유로(역주: 흘러나옴)’하고 있다. 사람은 모두 나의 심판 가운데서 심복구복하고, 나의 형벌 속에서 결국에는 나의 형상을 살아내어 땅에서 나의 창현(彰顯)이 될 것이다.

1992년 3월 22일

─────────

①성실(誠實): 거짓이나 꾸밈이 없음.

②심복구복(心服口服): 마음으로도 감복하고 말로도 탄복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