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능하신 하나님 교회 App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예수님의 재림을 기쁘게 맞이하자!

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말세 그리스도의 말씀 (선집)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제18편

번개 속에서 모든 동물이 본모습을 드러냈다. 나의 빛을 받아 사람도 원래의 거룩함을 회복했다. 패괴된 옛 세상아! 드디어 더러운 물에서 무너지고, 물에 잠겨 진흙이 되었구나! 내가 창조한 모든 인류야! 드디어 빛 속에서 다시 소생하여 생존의 기반을 얻었으니 더 이상 진흙탕 속에서 발버둥 치지 않으리라! 내 손안에 있는 만물아! 어찌 내 말로 인해 새롭게 바뀌지 않겠느냐? 어찌 내 빛 속에서 기능을 발휘하지 않겠느냐? 땅은 더 이상 적막하지 않고, 하늘은 더 이상 처량하지 않다. 하늘과 땅은 이제 간격 없이 하나로 연결되었으니 영원히 갈라지지 않을 것이다. 환희 속에서, 그리고 환호 속에서 나의 공의와 거룩함이 전 우주 위아래에 두루 미치고, 사람들 사이에서 찬양이 멈추지 않는다. 하늘의 성은 웃고 있고, 땅의 나라는 춤추고 있다. 이 순간, 어느 누가 경축하지 않겠느냐? 어느 누가 눈물 흘리지 않겠느냐? 땅은 본래 하늘에 속하고, 하늘은 땅과 연결되어 있으며, 사람은 하늘과 땅을 연결하는 고리다. 사람의 거룩함과 거듭남으로 인해 이제 하늘은 땅에게 자신을 감추지 않고, 땅은 하늘을 향해 침묵하지 않는다. 사람은 얼굴에 안도의 미소를 띠고, 사람의 마음에 끝없는 감미로움이 고이니 사람과 사람은 언쟁을 하지도, 몸싸움을 하지도 않는다. 어느 누가 내 빛 속에서 평화롭게 지내지 않겠느냐? 나의 날에 어느 누가 내 이름을 욕되게 하겠느냐? 모든 사람이 내게 경외의 눈빛을 보내고, 마음속으로 몰래 내게 부르짖는다. 나도 사람의 모든 행동을 감찰한 바 있다. 정결케 된 사람 가운데 나를 거역한 자나 나를 판단한 자는 없었으며, 모든 사람에게 나의 성품이 관통되어 있었다. 모두가 나를 알아 가고 있고, 모두가 내게 다가오고 있으며, 모두가 나를 앙망하고 있다. 나는 사람의 영 안에 굳게 섰고, 사람의 눈에 지고지상이 되었고, 사람의 핏속에 흐르고 있다. 땅 곳곳에 사람이 뿜어내는 희열의 기운이 넘쳐흐르고, 신선한 공기가 충만한 가운데 이제는 짙은 안개가 아닌 찬란한 햇빛이 온 땅을 덮고 있다.

내 나라를 보라. 나는 내 나라에서 왕이 되었고, 권세를 잡았다. 아들들은 나의 인도 속에서 창세부터 지금까지 인생의 갖은 시련과 세상의 험난함, 인간사의 우여곡절을 겪었다. 오늘날 나의 빛 속에서 살면서 지난날의 불공평함 때문에 울지 않는 자가 있겠느냐? 어렵게 맞이한 오늘로 인해 눈물 흘리지 않는 자가 있겠느냐? 또 이 좋은 기회에 누가 나를 위해 헌신하지 않겠느냐? 이 좋은 기회에 누가 마음속 열정을 드러내지 않겠느냐? 지금 이때 누가 자기 체험을 표현하지 않겠느냐? 모두가 이때 자신이 가진 최고의 것을 내게 바쳤다. 많은 이들이 어제의 우매함 때문에 뼈저리게 후회하고, 많은 이들이 어제의 추구 때문에 자신을 원망했다. 사람은 자신을 알았고, 사탄의 행위를 보았으며, 나의 기묘함을 보았다. 모든 사람의 마음속에는 나의 자리가 생겼다. 나는 더 이상 사람에게 미움받지 않고, 사람에게 버려지지 않는다. 나의 대업이 이루어졌기에 더 이상 장애물은 없다. 오늘날 나의 나라에서 사는 아들들 가운데 자기 자신을 우선시하지 않았던 자가 있느냐? 내 사역 방식 때문에 근심하지 않았던 자가 있느냐? 내게 진심을 보이는 자가 있느냐? 너희 마음속의 ‘불순물’은 줄어들었느냐? 아니면 늘었느냐? 만약 너희 가운데 불순물이 줄지도 않고 늘지도 않았다면 그런 사람은 틀림없이 내가 버릴 대상이다. 내가 원하는 것은 내 뜻에 합하는 거룩한 백성이지 나를 거역하는 더러운 귀신이 아니다. 사람에 대한 내 요구는 결코 높지 않다. 하지만 사람의 내면세계가 너무 ‘복잡’하여 내 뜻에 잘 합할 수 없고, 나의 마음을 곧바로 만족게 할 수 없다. 대다수가 최후의 ‘월계관’을 얻기 위해 남몰래 힘쓰고 있다. 또한, 대다수가 사탄에게 다시 사로잡힐까 봐 몹시 두려워하며 게으름 피울 생각도 못 하고 필사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이들은 내게 다시는 원망의 마음을 품지 못하고, 줄곧 내 앞에서 자신의 충성심을 표한다. 나는 진심에서 우러나온 많은 사람의 이야기를 들어 보았고, 고난 중에 겪은 고통스러운 경험에 관한 많은 사람의 하소연도 들어 보았다. 또한 힘든 상황에서도 내게 충성을 바치는 사람도 보았고, 험난한 길에서 활로를 찾으면서도 원망의 말을 하지 않는 사람도 보았다. 희망도 못 찾고 마음속에 고민도 좀 있었지만 원망의 말을 꺼낸 적이 없는 사람들이었다. 반면에 나는 많은 사람의 마음속 깊은 곳에서 나온 저주의 말도 들어 보았다. 이들은 하늘을 욕하고 땅을 원망했다. 힘든 상황에서 자신을 망치는 사람도 보았다. 이들은 자신을 폐품 취급 하여 쓰레기통에 버리고, 오물 범벅이 되든 말든 자신을 방치했다. 많은 사람이 서로 말다툼하는 소리도 들어 보았다. 지위가 변해서 ‘얼굴색’도 따라 변하고, 사람 간 관계도 변해서 이제 친구가 아닌 원수가 되어 서로 말로 공격하는 것이었다. 많은 사람이 내 말을 ‘기관총’ 총알로 삼고 상대가 방비하지 않는 틈을 타서 여기저기 난사했다. 그로 인해 어디를 가든 사람 간에는 시끄러운 소리가 넘쳐 났고, 이는 결국 모든 평온을 깨뜨렸다. 다행히 오늘에 이르렀기에 망정이지 만약 그렇지 않았다면 이 기관총의 난사에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죽었을지 모른다.

나의 나라는 내 말의 선포와 모든 사람의 상태에 따라 서서히 땅에 임하였다. 사람은 더 이상 근심하지 않게 되었고, 다른 사람을 ‘고려’할 필요도, 다른 사람을 ‘생각’할 필요도 없게 되었다. 그로 인해 땅에서 언쟁이 사라졌다. 또한, 내 말이 선포됨에 따라 새 시대의 각종 ‘무기’도 회수되고, 사람과 사람 사이에는 또 평화가 찾아왔다. 사람의 마음에서 화합의 기운이 나오고, 불의의 일격을 경계하는 사람도 사라졌다. 사람은 모두 정상을 회복하고 또 새로운 삶에 진입했다. 새로운 환경 속에서 살면서 많은 사람들은 완전히 새 세상에 들어선 것처럼 여기저기 둘러보고 있다. 그런 까닭에 오늘날의 환경에 바로 적응하지 못하고, 정상 궤도에 바로 진입하지 못하고 있다. 사람은 마음은 넘치지만 여력이 안 되는 것이다. 나는 사람처럼 직접 역경의 고통을 겪진 않았지만 사람의 부족함을 충분히 알고 있다. 나는 사람에게 필요한 것도 잘 알고, 사람의 연약함도 다 이해하고 있다. 그러므로 나는 사람의 단점 때문에 사람을 비웃지는 않는다. 그저 사람의 불의로 인해 적절히 ‘교육’하여 정상 궤도로 진입하게 하고, 더 이상 떠돌이 고아가 아니라 가족이 있는 아기가 되게 할 뿐이다. 하지만 나는 일하는 데에 원칙이 있다. 만약 내가 주는 축복을 누리고 싶어 하지 않는 사람이라면 부득이하게 그의 뜻에 따라 그 사람을 무저갱에 보낸다. 이때가 되면 누구든 다시는 원망의 마음을 품지 못하고 나의 안배 속에서 나의 공의를 봐야 할 것이다. 나는 사람에게 나를 사랑하라고 강요하지 않지만 나에 대한 사랑을 말리지도 않는다. 내가 있는 곳에 완전한 자유와 해방이 있다. 사람의 운명을 내가 주관하긴 하지만 나는 사람에게 자유 의지를 주었고 속박하지 않았다. 이렇게 사람은 나의 행정 때문에 ‘자승자박’하는 일 없이 나의 도량과 관대함으로 인해 ‘해방을 얻었다’. 그래서 많은 사람이 나로 인해 제약받는 일 없이 해방받아 자신의 활로를 찾고 있다.

나는 늘 사람에게 자유를 주었다. 사람에게 난제를 준 적도 없고, 사람을 난처하게 한 적도 없다. 그렇지 않으냐? 많은 이들이 나를 사랑하지 않지만 나는 그들의 태도 때문에 고민하지 않는다. 오히려 그들에게 자유를 주고 어느 정도까지 풀어 주면서 고해 속에서 허우적대게 내버려 둔다. 사람은 미천한 그릇이기 때문에 내 손안에 있는 복을 보았음에도 그것을 누리는 데 관심이 없고, 오히려 사탄의 손에 있는 ‘재앙’을 취하여 자신을 해치며 ‘몸보신’ 거리로 사탄에게 먹힌다. 물론 자기 눈으로 내 빛을 본 자는 당장은 짙은 안개 속에서 살고 있지만 자욱한 안개가 있다는 이유로 빛에 대한 믿음을 잃지는 않는다. 길이 험하고 순탄치 않을지라도 안개 속을 더듬으며 찾을 뿐이다. 나는 사람이 거역할 때 크게 진노한다. 그리하여 사람은 자신의 거역으로 인해 죽어 간다. 나는 사람이 순종할 때 나타나지 않는다. 그럼으로써 사람 마음속의 사랑을 불러일으켜 나를 거짓으로 기만하는 것이 아니라 내게 사랑을 바치게 한다. 사람이 나를 찾을 때 나는 눈을 감은 채 말하지 않고 사람의 진실한 믿음을 얻으려 했던 적이 많고 많다. 하지만 내가 음성을 발하지 않을 때 사람의 믿음은 바로 변한다. 그래서 내가 본 것은 사람의 ‘위조품’뿐이었다. 사람은 진심으로 나를 사랑한 적이 없기 때문이다. 사람은 모두 내가 나타날 때에야 엄청난 ‘믿음’을 내보인다. 반면에 내가 은밀한 곳에 있을 때는 나를 거스를까 봐 두려운 것처럼 몸을 움츠린다. 심지어 어떤 자는 나를 만나 보지 못했다는 이유로 나를 ‘심하게 가공하여’ 내가 확실히 존재한다는 사실을 부정한다. 많은 이들의 상태가 이러하고, 많은 이들의 심리가 이러하다. 단지 사람은 자기 추태를 잘 감출 뿐이다. 그러니 자신의 부족함을 들추고 싶지 않아서 뻔뻔하게 자기 얼굴을 가리고 내 말의 사실성을 인정할 뿐이다.

1992년 3월 17일

이전:제17편

다음:제19편

관련 내용

  • 육에 속한 자는 누구도 그 분노의 날을 피할 수 없다

    오늘 나의 이러한 경고는 너희의 생존을 위한 것이자 나의 사역을 순조롭게 펼치기 위한 것이다. 또한 온 우주의 시작 사역을 더 적절하고 완벽하게 행하는 한편, 열국과 열방 사람에게 나의 말과 권병, 위엄, 심판을 보여 주기 위한 것이다. 너희 가운데서 하는 나의 사역은…

  • 하나님을 믿으면 하나님께 순종해야 한다

    하나님을 믿는 것은 무엇을 위해서일까? 많은 이들이 이 문제에 대해 아직도 제대로 알지 못하고, 실제 하나님과 하늘의 하나님에 대해 완전히 다른 생각을 갖고 있다. 이는 사람들이 하나님께 순종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어떤 이익을 얻기 위해, 또는 재난의 고통에서 벗어나기 …

  • 반드시 없애야 할 종교적 섬김

    하나님은 전 우주의 사역을 시작하면서부터 그를 섬길 다양한 분야의 수많은 사람들을 예정했다. 이는 하나님의 마음을 만족게 하고, 땅에서 하는 하나님의 사역을 순조롭게 완수하기 위함이다. 이것이 바로 하나님이 사람을 택하여 그를 섬기게 하는 목적이다. 하나님을 섬기는 사…

  • 하나님을 아는 사람만이 하나님을 증거할 수 있다

    하나님을 믿고 알아 가는 것은 천경지위(天經地緯)의 일이다. 특히 오늘날 성육신 하나님이 직접 사역하는 시대는 하나님을 알아 갈 좋은 기회다. 하나님을 만족게 하는 것은 하나님의 뜻에 대한 깨달음을 기반으로 해야 하고, 하나님의 뜻을 깨달으려면 반드시 하나님에 대해 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