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세 그리스도의 발표(선집)

목차

제9편 말씀

나의 집에서 자민(子民)이 된 자라면, 나의 나라에서 충성을 다하는 자라면 모든 행위는 반드시 내가 요구한 기준에 부합되어야 한다. 너에게 단지 떠다니는 구름이 되라는 것이 아니라 새하얀 눈이 되라는 것인데, 그 실질도 있어야 하고 더욱이 그 가치도 있어야 한다. 그 까닭은 내가 본래 성결한 곳에서 온 것이지, 결코 그 이름만 있고 그 실속이 없는 연꽃처럼 본래 성결한 땅이 아닌 진흙에서 온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새 하늘이 땅에 내려올 때, 새 땅이 궁창에 펼쳐질 때는 내가 인간 세상에서 정식으로 역사할 때이다. 사람이 어느 누가 나를 알고 있느냐? 어느 누가 내가 강림한 때를 본 적이 있느냐? 어느 누가 나에게 그 이름이 있을 뿐만 아니라 그 실질도 있다는 것을 본 적이 있느냐? 내가 손으로 구름을 걷어 내고 궁창을 자세히 살펴보니, 전 우주에는 내 손의 안배하에 있지 아니한 것이 하나도 없고, 우주 아래에 나의 큰 공이 이루어짐을 위해 ‘미약한 힘’이나마 바치지 않는 사람은 하나도 없다. 땅에 있는 사람에 대한 나의 요구는 결코 높지 않다. 그것은 내가 본래 실제의 하나님이고, 또한 사람을 만들었고 사람을 장악하는 전능자이기 때문이다. 사람이 어느 누가 전능자의 눈에 있지 않으며, 하늘 끝에 있거나 바다 끝에 있다 한들 어찌 내 영의 감찰을 피할 수 있겠느냐? 사람은 비록 나의 영을 ‘알지만’ 또 나의 영을 거스른다. 내 말은 모든 사람의 추악한 몰골을 낱낱이 파헤치고 모든 사람의 마음과 생각을 낱낱이 파헤쳐 땅에 있는 사람을 모두 내 빛에 드러나게 하였고, 나의 감찰 속에서 쓰러지게 하였다. 사람은 비록 쓰러졌지만 그 마음은 감히 내게서 멀리 떠나지 못한다. 피조물이 어느 누가 나의 행사로 인해 나에게 ‘애정’이 생기지 않겠느냐? 어느 누가 나의 말로 인해 ‘사모’하는 마음이 생기지 않겠느냐? 어느 누가 나의 사랑으로 인해 연모의 정이 생기지 않겠느냐? 다만 사람은 사탄이 패괴시킨 것으로 인해 내가 요구한 경지에 이르지 못할 뿐이다. 내가 요구한 ‘최저 기준’에조차도 ‘우려’가 생기는데, 하물며 오늘 사탄이 극도로 미쳐 날뛰고 제멋대로 발광하는 시대야 더 말할 나위가 있겠느냐? 혹은 사람이 이미 그것에게 ‘짓밟혀’ 온몸이 더럽게 된 때는 어떠하겠느냐? 내가 언제 사람이 이미 타락되어 내 마음을 헤아리지 못하는 것으로 인해 슬퍼하지 않은 적이 있었더냐? 설마 내가 사탄을 불쌍히 여기고 있단 말이냐? 설마 내가 사랑하고 있는 것이 잘못 되었단 말이냐? 사람이 나를 거역할 때, 나는 남몰래 눈물을 흘렸고, 사람이 나를 대적할 때, 나는 형벌을 주었으며, 사람이 나에게 구원받고 죽음에서 부활할 때, 나는 정성스레 먹여 주었고, 사람이 나에게 순복할 때, 내 마음은 매우 후련하여 갑자기 천지 만물이 크게 변한 것처럼 느껴졌다. 사람이 나를 찬미할 때, 내가 언제 누리지 않은 적이 있었더냐? 사람이 나를 증거하고 나에게 얻어질 때, 내가 언제 영광받지 못한 적이 있었느냐? 설마 사람의 모든 행위가 모두 내가 지배하고 공급하는 것이 아니란 말이냐? 만일 내가 가리켜 주지 않는다면, 사람은 모두 하는 일이 없이 빈둥거리고 또한 제각기 ‘나를 등지고’ ‘사람이 기뻐하는’ 짓을 한다. 너는 자신이 하는 모든 일, 모든 행위, 모든 말을 내가 입은 육신이 전혀 모를 것이라고 여기느냐? 그동안 나는 온갖 풍상고초를 겪었고, 인간 세상의 고통도 체험하였다. 그러나 자세히 생각해 보면, 육신에 있는 사람이 나에 대해 실망할 수 있는 그 어떤 고난은 없었고, 나에 대해 냉담하고 낙담하거나 저버리게 할 수 있는 그 어떤 달콤한 것도 없었다. 설마 나에 대한 사람의 사랑은 고난도 없고 달콤함도 없어야 하는 데에 한정되었단 말이냐?

오늘 나는 이미 육신에서 평안히 거하며 정식으로 내가 하려는 일을 하기 시작하였다. 사람은 비록 내 영이 발한 음성은 두려워하지만 내 영의 실질은 거역한다. 사람이 내 말 가운데서 육신에 있는 ‘나’를 알기 어려워하는 것은 내가 말하지 않아도 뻔하다. 내가 전에도 말했지만 나의 요구는 높지 않다. 너희는 나를 완전히 알 필요 없이(왜냐하면 사람은 선척적으로 부족하고, 후천적으로 더해질 기회가 없었기 때문이다.) 육신에 있는 ‘나’의 모든 행사와 말만 알면 된다. 나의 요구가 높지 않은 만큼, 나는 너희가 모두 알고 또한 도달하기 바란다. 이 더러운 세상에서 자신의 부정한 것을 벗어 버리고 낙후된 제왕 가정에서 진보하기를 추구해야지 ‘자아 관용’을 해서는 안 된다. 자신을 조금도 느슨하게 하지 말아야 한다. 내가 하루 동안 음성을 발하여 한 말도 네가 공을 들여 인식하기에는 충분하다. 심지어 내가 말한 그 어떤 한 마디 말도 네가 평생 경력(역주: 체험)하고 인식하기에 충분하다. 내가 한 말은 결코 막연한 것이 아니고 빈말도 아니다. 많은 사람들이 나의 말을 얻으려고 소망하지만 나는 거들떠보지 않으며, 많은 사람들이 나의 비감을 갈망하지만 나는 물 한 방울도 떨구어 주지 않으며, 많은 사람들이 내 얼굴을 보고 싶어 하지만 나는 시종일관 감추며, 많은 사람들이 나의 음성에 귀를 기울이지만 나는 눈을 감고 고개를 들어 멀리 바라보며, 그가 ‘사모’한다 하여 감동받지 않는다. 또 많은 사람들이 내 음성 듣기를 두려워하지만 내 말은 오히려 줄곧 그를 향해 ‘진격’하며, 많은 사람들이 내 얼굴을 보기 두려워하지만 나는 의도적으로 나타나 그를 격살한다. 사람은 정말로 나의 얼굴을 본 적이 없고 정말로 나의 음성을 들은 적이 없다. 그 까닭은 사람이 나를 참으로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 설사 그가 내게 격살될지라도, 설사 그가 나를 떠날지라도, 설사 그가 나의 손에서 형벌받을지라도 그는 여전히 자신의 모든 행위가 진정 내 마음에 맞는지를 모르고, 내 마음을 도대체 누구에게 나타내는지 여전히 모른다. 창세부터 오늘까지 참으로 나를 안 사람은 아무도 없고, 참으로 나를 본 사람은 아무도 없다. 내가 오늘 말씀이 육신 되었지만, 너희는 여전히 나를 알지 못한다. 이것은 사실이 아니냐? 육신에서 하는 나의 행사, 육신에 있는 나의 성품, 이런 것을 너는 조금이라도 본 적이 있느냐?

하늘 위에는 내가 누울 곳이 있고 하늘 아래에는 내가 안식할 곳이 있다. 나는 거할 곳이 있고, 나는 능력을 나타낼 때가 있다. 만일 내가 땅에 있지 않았다면, 내가 육신에 은밀히 있지 않았다면, 내가 비미은장하지 않았다면 하늘땅은 벌써 바뀌지 않았겠느냐? 자민이 되는 자는 내가 벌써 ‘가져다 쓰지’ 않았겠느냐? 하지만 나는 일을 지혜롭게 한다. 나는 비록 사람의 궤사함을 장악하고 있지만 결코 그것을 ‘본받지’ 않고 도리어 ‘교환물’을 준다. 나의 지혜는 영계에서도 무궁하지만 육신에서도 한량없다. 이것이 바로 나의 행사가 나타나는 때가 아니더냐? 나는 사람을 많이 용서해 주고 사해 주면서 오늘의 국도시대(역주: 왕국시대)까지 지속해 왔다. 설마 내가 또 나의 날을 계속 지연해야 한단 말이냐? 내가 비록 ‘나약’한 사람에게 긍휼을 좀 더해 주었다고는 하나, 내 사역이 완성할 때에도 옛 사역을 하여 스스로 교란시킬 수 있겠느냐? 설마 내가 의식적으로 사탄을 참소하게 만들겠느냐? 나는 사람이 무엇을 해 주는 것이 필요 없고 그저 내 말의 실정을 받아들이고 내 말의 원뜻을 받아들이면 된다. 이 말이 비록 간단하지만 그 실질은 오히려 복잡한데, 그 까닭은 너희가 너무 어리고 또한 너무 무감각하기 때문이다. 내가 육신에서 직접 심오한 비밀을 열어 주고 내 뜻을 분명히 보여 줄 때에도 너희는 오히려 거들떠보지 않고, 그 음성만 들을 뿐 그 뜻에는 관심을 두지 않는다. 나는 마음이 너무 슬프다. 비록 육신에 있지만 육신에서 할 본연의 사역을 하지 못하니 말이다.

어느 누가 내가 일하고 말하는 가운데서 내가 육신에서 하는 행사를 알 수 있느냐? 만약 심오한 비밀을 서면상으로 열어 주거나 혹은 구두상으로 나타낸다면, 사람은 모두 어안이 벙벙하여 다 ‘묵묵부답’할 것이다. 사람은 왜 내가 말한 것을 이해하지 못하느냐? 사람은 왜 나의 말을 헤아리지 못하느냐? 사람은 왜 나의 행사를 보지 못하느냐? 나를 한 번 보고 잊지 않을 자가 누구더냐? 내 음성을 듣고 흘려보내지 않을자가 누구더냐? 누가 내 뜻을 이해하고 내 마음을 따를 수 있느냐? 나는 ‘사람’ 가운데서 움직이고 생활하며 사람의 삶을 체험한다. 비록 사람을 위해 만물을 창조한 후 매우 좋다고 여겼을지라도, 나는 인간 세상의 삶을 누림으로 삼지 않고 인간 세상의 복을 낙으로 삼지 않는다. 나는 사람을 혐오하지도 않지만 결코 미련을 갖는 것도 아니다. 사람은 나를 알지 못하기 때문에 어둠 속에서 내 얼굴을 보기 어렵고 번잡한 곳에서 내 음성을 듣기 어려우며 내 말을 구별해 내지 못한다. 그러므로 너희의 모든 행위가 전부 겉으로는 내게 순복하지만 마음으로는 나를 거역하는 것이다. 온 인류의 옛 성정은 다 이와 같다고 할 수 있다. 어느 누가 예외일 수 있느냐? 어느 누가 나의 형벌 대상 가운데 있지 않느냐? 하지만 어느 누가 나의 관용 아래에서 살고 있지 않느냐? 사람이 모두 나의 진노 아래에서 멸망된다면 내가 하늘땅을 창조한 것이 또 무슨 의의가 있겠느냐? 나는 많은 사람들에게 경고를 준 적이 있고, 많은 사람들에게 권면을 한 적이 있으며, 많은 사람들을 공개적으로 심판한 적이 있다. 이것은 사람을 직접 멸하는 것보다 훨씬 낫지 않으냐? 내 목적은 사람을 사지로 몰아넣는 것이 아니라 사람에게 내 심판 속에서 나의 모든 행사를 알게 하는 것이다. 너희가 무저갱에서 올라올 때, 즉 나의 심판에서 벗어날 때에는 너희 자신의 타산과 계획은 전부 사라지고, 모든 사람은 다 심지를 세워 나를 흡족케 할 것이다. 이러면 내 목적을 이룬 것이 아니냐?

1992년 3월 1일

─────────

①패괴(敗壞): 타락, 부패, 망가짐을 포함해 더 깊은 뜻이 있음.

②비감(肥甘): 살지고 맛 좋은 음식.

③비미은장(卑微隱藏): 낮추고 드러내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