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나타나심을 찾는 분들을 환영합니다!

하나님을 아는 길 (속편)

색상

테마

폰트

크기

줄 간격

페이지 너비

검색결과 0개

관련된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

창조주의 권능은 시간, 공간, 지리의 제한을 받지 않으며, 창조주의 권능은 헤아릴 수 없다

우리 <창세기> 22장 17, 18절을 보자. 이것은 여호와 하나님이 했던 또 한 단락의 말씀이다. 그는 아브라함에게 “내가 네게 큰 복을 주고 네 씨로 크게 성하여 하늘의 별과 같고 바닷가의 모래와 같게 하리니 네 씨가 그 대적의 문을 얻으리라 또 네 씨로 말미암아 천하 만민이 복을 얻으리니 이는 네가 나의 말을 준행하였음이니라”라고 말씀하였다. 여호와 하나님은 아브라함의 자손을 번성케 하기 위해 그를 여러 차례 축복하려고 하였는데, 어느 정도로 많게 하려고 했느냐? 성경 본문에 “하늘의 별과 같고 바닷가의 모래와 같게 하리니”라고 말한 것과 같다. 즉, 하나님이 아브라함에게 줄 자손 후대가 하늘의 별과 같이, 바닷가의 모래와 같이 많다는 것이다. 이런 말은 단지 형상적인 말일 뿐이다. 하나님의 이 형상적인 표현을 통해 하나님이 아브라함에게 줄 후손은 한둘이 아니고 수천수만이 아니라,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많고 뭇 나라가 될 정도로 많다는 것을 쉽게 알 수 있다. 왜냐하면 하나님이 아브라함에게 여러 나라의 아비가 되리라고 약속하였기 때문이다. 그 정도로 많아지는 것은 사람에게 달렸느냐, 아니면 하나님께 달렸느냐? 사람에게 후손이 얼마나 있게 될지 사람이 통제할 수 있느냐? 사람이 결정할 수 있느냐? ‘하늘의 별과 같이, 바닷가의 모래와 같이’ 많아진다는 것은 말할 것도 없고, 몇 명만이라도 사람은 결정할 수 없다. 누가 자기의 자손이 별과 같이 많아지기를 바라지 않겠느냐? 아쉽게도 일이 뜻대로 되지 않을 뿐이다. 얼마나 큰 능력이 있든, 얼마나 뛰어난 재능이 있든, 사람은 결정할 수 없고, 아무도 하나님의 정하심을 초월할 수 없다. 하나님이 너에게 얼마큼 있게 하면 그만큼 있는 것이고, 하나님이 너에게 적게 있게 하면 너는 많은 것을 얻을 수 없으며, 하나님이 너에게 많이 있게 하면 네가 싫다고 해도 그렇게 되지 않는다. 그렇지 않으냐? 그런 것은 다 하나님이 결정하는 것이지, 사람 자신의 생각대로 되는 것이 아니다! 사람은 다 하나님의 주재 아래에 있는데, 누구도 예외가 아니다!

하나님이 “네 씨로 크게 성하여”라고 한 이 말씀은 하나님이 아브라함과 세운 약속이다. 이 약속은 ‘무지개 언약’처럼 영원히 성취될 것이고, 또한 이것은 하나님이 아브라함에게 준 약속이기도 하다. 이런 약속은 오직 하나님만이 이행할 수 있는 자격과 능력이 있다. 사람이 믿든 안 믿든, 사람이 받아들이든 안 받아들이든, 사람이 하나님이 준 약속을 어떻게 여기고 어떻게 대하든, 그 모든 것은 다 하나님이 말씀한 대로 조금도 차이 없이 응하게 된다. 하나님의 말씀은 사람의 의지나 관념이 바뀐다고 해서 바뀌는 것이 아니고, 그 말씀은 그 어떤 인ㆍ사ㆍ물의 바뀜으로 인해 바뀌는 것이 아니다. 만물은 없어져도 하나님의 말씀은 없어지지 않는다. 반대로, 만물이 없어지는 그날은 바로 하나님의 말씀이 완전히 응하는 그날이기도 하다. 그는 창조주이기에 그에게 창조주의 권세가 있고 창조주의 능력이 있으며, 그는 만유를 주관하고 모든 생명력을 주관하며, 없는 것을 있게 할 수 있고 있는 것을 없게 할 수도 있으며, 모든 생과 사의 전환을 주관한다. 그러므로 사람의 자손을 번성케 하는 것은 하나님에게 있어 지극히 간단한 일이다. 비록 이 일이 사람이 듣기에는 천일야화나 동화인 듯하겠지만, 하나님이 보기에는 하나님이 하려고 작정한 일과 사람에게 약속한 일은 천일야화나 동화가 아니라 하나님이 이미 본 사실이니 반드시 이루어질 것이다. 너희는 이것에 대해 체득이 있느냐? 사실로 증명된 것처럼, 아브라함의 후손이 많지 않으냐? 어느 정도로 많으냐? 하나님이 “하늘의 별과 같고 바닷가의 모래와 같게 하리니”라고 말씀한 것과 같지 않으냐? 각국, 각 지역에 널리 퍼지고, 세계 각지에 널리 퍼진 것이 아니냐? 이 사실은 무엇으로 말미암아 성취된 것이냐? 하나님 말씀의 권능으로 말미암아 성취된 것이 아니냐? 하나님이 말씀하고 난 후, 몇백 년 또는 몇천 년 동안 하나님의 말씀이 계속 응하고 끊임없이 사실로 되었는데, 이것은 바로 하나님 말씀의 위력이고, 하나님의 권능이 실증된 것이다. 당시에 하나님이 만유를 창조할 때, 하나님이 빛이 있으라 하니 빛이 있었는데, 그것은 아주 빨리 생긴 일이고 짧은 시간에 응한 일이다. 그런 일이 성취되고 응하는 데는 시간의 차이가 없이 즉시 효과가 나타났던 것이다. 똑같이 다 하나님의 권능이 선명하게 나타난 것이지만, 하나님은 아브라함을 축복한 그 일에서 사람에게 하나님 권능의 다른 한 면의 본질을 보게 하였고, 또한 창조주의 권능의 헤아릴 수 없음도 보게 하였으며, 더욱이 창조주의 권능의 더 실제적이고, 더 정밀하고, 깊은 면도 알게 하였다.

하나님의 말씀이 나오기만 하면, 하나님의 권능이 그 사역을 지배하기 시작한다. 그리고 하나님의 입으로 약속한 그 사실이 조금씩 현실화되기 시작한다. 만물 가운데, 모든 것은 다 그로 인해 서로 다른 변화가 생긴다. 봄이 올 때 풀이 푸르러지고, 꽃이 피고, 나무에 싹이 트고, 새들이 노래하기 시작하고, 기러기들이 돌아오고, 논밭에 사람들이 북적거리는 것을 볼 수 있는 것과 같이 … 만물도 다 따라서 소생되는데, 이것은 창조주의 기묘한 행사이다. 하나님이 그의 약속을 이룰 때, 하늘의 만물과 땅의 만물도 다 하나님의 생각에 따라 새롭게 바뀌고 변화되는데, 하나도 예외가 없다. 하나님의 승낙과 약속의 응험을 위해 만물도 다 힘쓰고 움직이며, 모든 피조물도 다 창조주의 권세 아래에서 지배되고 안배되어 각자의 역할을 맡고 있고, 각자의 기능을 공손히 바치고 있는데, 이것이 바로 창조주의 권능이 선명하게 나타난 것이다. 너는 여기에서 무엇을 보았느냐? 너는 어떻게 하나님의 권능을 인식하느냐? 하나님의 권능은 범위가 있느냐? 시간의 제한이 있느냐? 높고 낮음과 길고 짧음을 논할 수 있느냐? 대소와 강약을 논할 수 있느냐? 사람의 기준으로 가늠할 수 있느냐? 하나님의 권능은 나타났다 사라졌다, 있었다 없었다 하는 것이 아니며, 아무도 그의 권능이 얼마나 큰지 가늠할 수 없다. 하나님이 한 사람에게 복을 주면, 그 축복은 시간이 얼마나 걸리든 지속되는 것이다. 이 지속은 하나님 권능의 헤아릴 수 없음을 증거하고 있고, 또한 인류에게 창조주의 영원히 꺼지지 않는 생명력이 한번 또 한번 재현되는 것도 보게 한다. 그의 권능이 선명하게 나타날 때마다 그의 입의 말씀을 완벽하게 나타내는데, 만물에게 나타내고 인류에게 나타낸다. 그리고 그의 권능으로 이루어진 매사는 그렇게 정교하고 뛰어나고 완벽하여 흠잡을 데가 없다. 다시 말해, 그의 생각, 그의 말씀, 그의 권능과 그가 성취한 사역마다 모두 더할 나위 없이 훌륭하고 아름다운 한 폭의 그림이다. 피조물에게 있어 그 의의와 가치는 인류의 언어로 도저히 형용할 수 없는 것이다. 하나님이 사람에게 약속을 준 후, 그 사람이 어디에서 태어나든, 무엇을 하든, 그가 약속을 얻기 전후의 배경이 어떠하든, 또한 그의 생존 환경에 얼마나 큰 변화가 생기든, 하나님께는 모두 손금 보듯 환하다. 하나님이 한 말씀은 시간이 얼마나 지났든 하나님이 보기에 다 방금 발생한 것과 같다. 다시 말해, 하나님께 능력이 있고 하나님께 그런 권세가 있어 그가 인류에게 준 하나하나의 약속을 뒤따르고 주관하고 실현한다는 것이다. 그 약속이 무엇이든, 또한 그 약속이 얼마나 오랜 시간을 거쳐야 완전히 응할 수 있든, 더욱이 그 약속을 이루는 데에 관련된 범위(예컨대, 시간, 지리(원문: 地界), 종족 등등)가 얼마나 넓든, 그 약속은 다 성취되고 실현될 것이며, 아울러 하나님께 있어 그것은 다 식은 죽 먹기이다. 이것은 어떤 일을 실증하느냐? 하나님의 권세와 하나님의 능력이 주관하는 범위는 전 우주와 전 인류라는 것이다. 비록 빛은 하나님이 만들었을지라도 하나님이 빛만 관리한다고는 말할 수 없다. 하나님이 물을 만들었으니 물만 관리하고 나머지 일은 하나님과 무관하다고 한다면, 이것은 오해가 아니냐? 비록 하나님이 아브라함에게 축복해 준 일이 몇백 년이 지난 후에 사람의 기억에서 점차 사라졌지만, 하나님이 보기에 그 약속은 여전히 전과 같았다. 그것은 여전히 성취되는 과정에 있고 멈춘 적이 없었다. 그 기간에 하나님이 어떻게 그의 권능을 행하였는지, 만물이 또 어떻게 하나님께 지배되고 안배되었는지, 하나님이 만든 만물 중에 얼마나 많은 멋진 이야기들이 발생했는지, 설사 인류가 이런 것을 전혀 모르고 전혀 들어 보지 못했을지라도 하나님 권능이 선명하게 나타난 것과 하나님의 행사에서 나타난 하나하나의 멋진 부분은 모두 만물 속에서 전해지고 칭송되고 있다. 만물은 모두 창조주의 기묘한 행사를 선명하게 나타내고 있고 말하고 있으며, 창조주가 만물을 주재하는 한 토막 한 토막의 미담들은 만물에 의해 영원히 전해질 것이다. 하나님이 만물을 주재하는 권세와 하나님의 능력이 만물에게 나타내 보이는 것은 하나님의 무소부재(無所不在)와 무시부재(無時不在)이다. 네가 하나님의 권세와 하나님의 능력이 무소부재함을 볼 때에는 하나님이 무소부재하고 무시부재한 분임을 보게 될 것이다. 하나님의 권세와 하나님의 능력은 시간, 지리, 공간과 어떤 인ㆍ사ㆍ물의 제한도 받지 않는다. 하나님의 권세와 능력의 범위는 사람의 상상을 뛰어넘는데, 사람이 측량할 수 없고 상상하기 어려운 것이며, 사람이 영원토록 다 인식하지 못하는 것이다.

<말씀이 육신에서 나타남 (속편)>에서 발췌

이전 말씀:창조주가 만물 생령을 주관하고 주재하는 사실이 창조주의 권능이 참으로 존재함을 말하고 있다

다음 말씀:하나님이 말씀으로 사람과 언약을 세우다

추천 내용